반응형
728x170

매번 새로운 식당이 생기는건

오픈빨이라고 하더라도 한번쯤은

가보고 싶어지는게 사람 심리이다.

 

우리 경복궁 직장의 맴버들과 식사를 

하다보면 쿨타임이 차기도 전에 

새로운 곳을 정복해보고 싶은 심리가

꼭 생기는 법이다.

 

그런 날에 새롭게 발견해서 다녀온 곳.

 

경복궁역 바로 근처 서촌에 위치한

육회바른연어에서 식사를 한 이야기이다.

오픈한지 얼마 안된 곳이다.

 

프렌차이즈인지 모르겠지만

맛집 인싸놀이들 하는 경복궁역

서촌 골목 인근에 위치한 이런 

육회와 연어를 전문적으로 하는 식당이

과연 인식이 어떨지는 모르겠다. 

 

 

원래 이 곳은 치킨집이 있었던 곳으로 기억하는데

어느 순간엔가 없어지고 육회와 연어를 취급하는

육회바른연어라는 식당이 생긴 것이라고 한다.

 

홀의 분위기는 전체적으로 깔끔한 느낌.

당연히 신규 오픈후였기에 깔끔한건 당연지사.

 

 

메뉴는 대략 요런 느낌.

점심메뉴가 굉장히 착하다.

육회덮밥이 백반 한끼 정도의 저렴한 가격대

 

그리고 세트메뉴도 그닥 비싸지가 않다.

저녁에는 천원정도를 더 받는듯 하다.

 

필자는 육연덮밥으로 선택.

나머지는 육회덮밥 + 육회초밥 추가.

 

 

 

 

조금의 시간이 지난 뒤에 서빙되어 들어온

필자의 육연덮밥.

육회와 연어가 같이 올려져 있는

비벼먹는 타입의 덮밥.

 

나머지는 육회덮밥으로 선택.

반찬이랑 국물은 셀프인데

특이하게도 소고기 미역국을 제공하는

여타의 육회집들과는 달리

이 곳은 사골국물이 기본 국물로 제공된다.

 

뭐가 정답인지는 모르겠지만

필자는 나쁘지는 않다는 생각.

 

 

가격대를 생각해보면 적당한 양의 육회와 연어.

사실 가격대에 걸맞는 퀄리티를 생각하면 좋지만

양은 그럭저럭 쏘쏘한 느낌.

 

그리고 다행이도 오이가 안들어가는 비빔밥 타입이라

오이 알러지가 있는 필자 입장에서는

매우 좋았던 느낌.

 

 

비비보고 비벼보자...

아... 밥에 살짝 후리카케 같은

조미료의 짠맛이 조금 강렬한 마법가루가

살짝이 들어가 있는 타입이다.

 

아니면 김가루였을까...

육회와 연어를 고루고루 섞어서 

밥과 함께 먹으면 된다.

 

 

가뿐하게 한입샷과 피니쉬샷.

가격대에 걸맞게 잘먹고 왔다.

 

사실 육회의 육향이 강렬하지 않는건

어느정도 이해는 된다.

가격이라는 관점을 생각해보면

적절한 식사로 생각해도 좋은데

육향과 간이 좀 잘 되어 있는 타입의

육회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다소 아쉬운

감이 있지 않을까 라는 고민이 든다.

 

반응형
그리드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