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봉동은 정말 점심식사라고는 할 만한 구석이 없는 동네중 하나이다. 그나마 몇개 괜찮은 곳이 있기는 하지만 가성비로 따지면 먹을 만한 곳이 그렇게 많은 동네는 아니다. 상봉동이 중랑코엑스라는 슬로건으로 한창 개발되고 발전중이라는 것은 알겠지만 이 일대가 임대료가 많이 올라서 그런건지 저렴하고 배부르게 점심 한끼 먹을만한 식당이 전무한 것은 사실이다.


지난 며칠전 상봉역 인근에 새로 생긴 식당이 보여서 들어간 곳이다. 코소코소 라는 식당인데 라멘하고 우동 돈카츠 덮밥 등을 파는 평범한 일식 식당이었다. 오늘은 그 곳의 이용 후기이다.



이 곳도 왠지 프렌차이즈 방식인 듯 싶었다. 코소코소? 소곤소곤.. 음.. 왜 이런 의미를 썼는지 모르겠지만 어찌됐건 사람이 굉장히 많았긴 했지만 새로 이용해보자 라는 생각으로 입장했음.



메뉴는 대체적으로 저렴한 모양새. 라멘 돈카츠 세트 하나가 6500원이면 정말 저렴한 느낌. 회덮밥도 4900원이면 저렴한 수준. 전체적으로 가격은 저렴했다. 과연 양은 어떤지 흠.. 일단 가봐야 알 듯.



매장은 다소 작지만 있을 것은 다 있는 느낌. 주방쪽의 자판기에서 주문을 한 후에 번호가 불려지면 그 음식을 받아서 가져가는 방식. 


약간의 에피소드가 있었는데 저 자판기에서 한 2~3분동안 고민을 하면서 질질 끄는 한명 때문에 빨리빨리 하라고 하는데도 끝끝내 질질 끌고서는 비키라고 해도 끝까지 안비키고서는 기다리라고 소리 질렀던 무식한 아저씨가 생각났다., 


빨리 점심을 먹고 빨리 업무에 다시 복귀해야 하는데 자기는 느긋하니까 뒷사람 바쁜건 생각 안한다는 안일한 생각. 다른 고객도 피해주는 이기주의자라서 참...ㅉㅉ



우여곡절 끝에 주문 완료한 영수증과 1인석. 여기는 다인석과 1인석으로 분리가 되어 있었다. 내 주문은 탄탄멘 돈카츠. 첫날에 갔던 거라서 그런지 천원 할인해서 행사 한 것일까. 5500원이면 뭐 무난하지.



드디어 나온 탄탄멘 돈카츠. 받아보고 나서 깜짝 놀랬다. 정말 양은 아주 푸짐했다. 면이나 토핑들도 정말 이 정도면 가성비는 이미 끝장이구나 라는 생각. 돈까스도 자그마하지만 라멘이랑 같이 먹기에 정말 딱 적절한 사이즈. 국물까지 다 먹으면 엄청 배부르겠구나 라는 생각이 절로 들었다.



우선 면부터. 라멘에 들어간 면은 시중에서 파는 면이지만 아무렴 어때. 가격을 생각해보면 납득이 가고 국물도 딱 적당히 매콤하고 고소한 맛. 나름 일본 라멘치고 저렴한 가격에 이 정도 맛을 내는거면 착한거지 라고 생각이 들었다.



마지막으로 돈까스도 한입. 적절한 두께에 많지 않고 적당한 양으로 뭔가 심심할때 먹어주기 좋은 양. 가격도 괜찮았고 점심으로 한번 더 가볼만한 일식 식당이었다. 저렴한 가격이 일단 나같은 거지한테는 딱 좋은 비용.


직접 돈주고 사먹은 후기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랑구 상봉2동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