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마라탕 자체가 중국에서는 간단하게 한끼 식사로 먹는 식의 저렴한 음식 중 하나인데 우리나라에서는 다소 좀 비싼 가격에 판매되는 중국 음식 중 하나이다. 특히나 매운맛과 향신료 때문에 호불호가 갈리는데 지난 모임에서 한번 쯤 도전해보자고 해서 갔던 곳. 대학로 혜화역 인근에 위치한 쿵푸 마라탕에 다녀온 후기이다.



내가 알고 있는 마라탕 집은 굉장히 빨간 색과 강렬한 글씨체의 간판을 생각하곤 했는데 여기는 조금 더 심플하고 입체감 있는 우리나라 방식의 간판을 달고 있다. 특히나 대학로 번화가의 특성상 어쩔수 없을 듯.



마라탕과 마라상궈가 있는데 우리의 선택은 두 개 모두 다 마라탕으로. 볶음류로 들어가는 마라상궈는 매운 것을 무서워 하는 우리의 주당계의 최고봉 님께서 제발 피하자고 했기에 일단 패스를.



메뉴는 요런 식으로. 마라탕과 마라상궈. 그리고 토핑은 본인의 입맛에 맞게 라고 하지만 양 조절이 안되는 것은 어쩔 수 없다. 그러다 보면 돈이 ㅎㄷㄷ해진다. 모두 선불.



콩나물 배추 떡. 그리고 꼬치류와 고기. 그리고 면사리 류를 본인의 취향에 맞게 담은 후에 조리를 해달라면 계산 후 갖다 주는 방식이다. 이거 은근 양 조절이 어렵다.



우리는 각자 매운맛 안 매운 맛 두개를 선택을 하였다. 그래서 한쪽이 얼큰하다면, 한쪽은 아주 순한 맛이다.



이쪽의 것이 순한 마라탕이다. 재료는 꼬치류와 채소류. 그리고 소고기가 들어간 느낌의 탕. 전체적으로 하나도 안맵고 땅콩버터? 그걸로 맛을 내서 그런건지 뒷맛에 굉장히 고소한 맛이 확 하고 올라오는 느낌이었다.



이 아이가 바로 보통 매운맛. 내 입맛에는 맵다고 하기 어렵지만 역시 주당에게는 엄청 매웠나 보다. 특히 여기에는 고수까지 들어가서 은근 암사자가 3일동안 이도 안닦은 채로 구토를 한 냄새마냥 나는 거였다. 물론 그렇다고 내가 안 먹을 사람은 아니고 모두들 아주 야무지게 잘 먹었다.


역시 중국 서민 요리라 한들 물건너오면 무조건 비싸지는건 지당한 사실인 듯 하다.

맛은 나쁘지 않았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 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명륜4가 53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