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로부터 고속터미널, 시외터미널, 기차역, 공항은 손님을 뜨내기로 보고 개차반 취급하기에 비싸고 맛없는 메뉴만을 취급하여 어떻게든 울며 겨자먹기로 여행 직전 이용할 수밖에 없는 식당으로 악명이 높았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러한 바람도 어느정도 옛 이야기가 된 듯 하다.  

그나마 대기업들이 운영하는 식당들이 많이 늘어나기도 했거니와 인천공항이라는 시설 자체가 임대료 깡패로 악명이 높기에 대기업이 아니면 버티기 힘든 구조일 것이다.

그런 비싸디 비싼 인천공항. 

그것도 우리나라 상위급 수익율을 자랑하지만 공공기관으로 자리잡은 인천국제공항 제 1 여객터미널 내에 위치한 한식 전문점 맛집 비비고 계절밥상 CJ 직영 영업 점에서 아침 식사를 한 후기이다.



CJ마크가 자리잡은 비비고, 계절밥상. 

주로 아침식사를 하는 사람들은 한국인들도 많지만 외국인들의 수도 굉장히 많았다. 

우리나라 사람의 입장에서는 그냥 그렇고 그런 식당일지 모르겠지만 외국인들 입장에서는 그렇고 그런 식당이 아닌 고국으로 돌아가기직전에 현지의 입맛을 마지막으로 느끼고 갈 수 있는 기회가 있는 식당이라고 할 수 도 있을 것 같다.



메뉴는 대략 이런 느낌. 역시 가격이 좀 쎈 편이다. 

일반적인 백반집에서 파는 김치찌개의 가격이 6천원대인 것을 생각해 본다면 싼 가격은 아니다. 

이 가격은 물가 비싼 비즈니스 거리서울 여의도, 행정도시세종시 보다도 비싼 가격대 임에는 분명하다. 

우리의 주문은 소고기 육개장. 그리고 돼지고기 김치찌개로 주문을 하였다.



간결하지만 한국식 느낌이 물씬 풍겨지는 반찬. 그리고 김. 놋그릇에 담아있는 흰쌀밥. 그리고 돌솥에 보글보글 끓여져 나온 소고기 육개장

공항에서 출국은 그렇게 많이 했건만 아침 식사를 한 것은 이 때가 처음이었다.

내 여행의 신조는 사실 먹는건 중요사항이 아녔기 때문이었을지도...



그리고 같이 여행을 하게 된 모친의 식사. 돼지고기 김치찌개. 국물이 시큼한 느낌이 잘 삭혀진 비비고 김치 묵은지로 끓인 듯한 느낌이 들었다. 어차피 CJ제품만 쓸게 뻔하니까.

가격이 쎈 만큼 맛의 실패는 절대로 없었다. 

밥은 정말 양이 많은 편에 속했다.

하지만 가격은 역시 쎈 점이 어쩔수 없다는 점이다. 

조금은 쎄지만 전통 한식으로 후다닥 때우고 외국 가서 아주 느끼하고 아주 향신료 강렬한 음식으로 채우기전의 달램이라면 나쁘지 않은 선택이 될 수 있을 거 같다.


<직접 돈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중구 운서동 2851 여객터미널 1층 | 비비고 인천공항입국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