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강남쪽인 양재. 정확히는 강남이라기 보다는 서초구죠. 그 곳에 있는 교육관련 공공기관에 잠시 재직하던 시절이 있었는데 그 당시에는 양재는 제게 있어서 그냥 물가만 비싸고 먹을 거 없는 곳으로 생각을 했던 곳입니다. 지금도 그 생각은 변함이 없고요.


보통 블로그의 맛집이라고 하면 그냥 내가 맛있는 집. 혹은 파워블로거로써 후원을 받고 홍보하기 위해서 맛있어요 하고 얘기하는 그런 영양가 없는 내용들이 주를 이루곤 하며, 저의 경우도 후원이니 홍보니 그런건 없지만 그냥 제가 맛있는 식당이 맛집이라고 하기에 다소 저 또한 여느 블로거랑 똑같아지는 것은 아닌가 라는 의문심을 갖게 됩니다.


오늘은 양재역 인근에 위치한 중국요리 전문점인데요. 특이하게도 상호명이 명동칼국수 입니다. 전혀 외관상으로는 짜장면을 팔 거 같지 않은 곳인데 어째 칼국수는 온데간데 없고 짜장면과 짬뽕을 파는 곳입니다.



분명 간판에는 명동칼국수라고 써있으나 어느 누구도 칼국수를 시키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왠지 외부인이 와서 짜장면도 하는 칼국수집이네 하고 칼국수를 시켰다가는 왠지 죄인이 될 듯한 분위기가 나오는 식당입니다.



당시 방문한 날짜가 지난주 금요일이었네요. 다행이도 테이블 하나 남았기에 망정이지 없었으면 대기를 해야만 먹을수 있었던 중국집이었습니다. 외관에서 보이는 느낌대로 역시 가게는 다소 작은 느낌.



역시나 상호는 명동칼국수인데 아이러니하게 칼국수가 없는 메뉴판. 정말 웃기는 짬뽕 저리가라 수준입니다.


모 블로그에 따르면 여기는 옛날짜장과 짬뽕, 탕수육이 맛있다고 하네요. 저희 일행은 1인 1 짜장에 탕수육을 할 까 하다가 옆테이블에서 먹는 쟁반짜장이 너무 먹음직스러워 보였기에 가뿐이 탕수육과 쟁반짜장을 시켰습니다.



탕수육은 역시 부먹이죠. 소스가 케챱 베이스가 아닌 설탕베이스로 만든 소스의 느낌이 강했습니다.  겉보기에는 별거 아닌거 처럼 보였으나 굉장히 맛이 독특했습니다. 


공장식 탕수육인줄 알았는데 꽤나 나오는 시간이 걸리는거 같더라고요. 가격도 그만큼 쎘기에 납득은 갑니다. 개인적으로 맛은 아주 좋았습니다. 오이는 패스하고 싶으나 탕수육에 있으니까 냄새 안나므로 일단 패스해도 됩니다. 두드러기쯤 조금은 참아주죠.



원래 시그니쳐 메뉴인 옛날짜장을 시킬려고 했으나 너무 맛있어 보였던 쟁반짜장. 근데 위에는 해물을 볶아서 올렸네요. 아주 매콤하니. 오징어와 칵테일새우. 그리고 목이버섯. 개인적으로 쫄깃한 식감의 목이버섯 정말 사랑합니다.



역시 예상대로 아래에는 옛날짜장의 짜장소스가 같이 있었습니다. 비비기는 어려웠으나 열심히 비벼서 먹고나면 매콤함과 옛날짜장의 그 고소한 풍미가 같이 어우러지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처음으로 타 블로그에 소개된 글을 보고 간 식당이기에 맛집이라고 해봐야 얼마나 맛있겠어. 라는 의구심을 가졌는데 이번에는 정말 제대로 맛을 알게 됐습니다. 외관부터 수수한 아우라가 펼쳐지는 중국 요리 식당이지만 생각하는 것과는 달리 괜찮은 맛이구나 라는 생각을 가졌습니다. 간판명이 참 아이러니컬 했지만 말이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도곡동 957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