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얼마전에 이사를 끝내고 짐을 정리하던 도중에

모아둬봐야 쓸모도 없을거 같은 물건들이

굉장히 많이 나와서는 적잖이 당황하고

비움의 미학을 깨우치고자 정리하던 도중.


흔히 요즘같은 시대에 스마트폰이나 

일반 핸드폰도 하물며 시간이 지나면

유행이 지나게 되고 그로 인해서

먼지만 쌓인채로 묵히는 것들이

꽤나 나올 것이다.


필자 또한 그랬고 스마트폰은

왠만하면 중고거래를 통해서

거의다 처분했다지만

문제는 역시 피쳐폰....

중고폰이라곤 해도 요즘 일반 휴대폰

쓰는사람이 어딨겠냐고 할 수 있으니 말이야..


마침 처분도 필요했고 신문에서 아래와 같은

사진을 찾을 수 있게 되었다.



이마트에만 있는건지는 모르겠는데

무인으로 휴대폰 중고거래가 가능한

무인 키오스크 자동발매기라고 해야하나..

민팃이라고 하는데 다른건 모르겠고

그저 2G 3G 시절에 썼던

지금은 아예 쓰지도 못할 휴대폰을

처분하기 위해 이용한 후기이다.





필자가 방문했던 곳은 청계천점 이마트

제일 가까운 곳이 이 곳에 있다고 들어서

부리나케 예전 피쳐폰을 들고 왔다.








이렇게 필자는 휴대폰 판매 버튼을 클릭 후

필자의 휴대폰 번호를 입력한 뒤 개인정보 동의를 눌렀다.

그러면 본인이 입력한 휴대폰으로

본인 인증을 하라는 창이 오는데

이게 좀 짜증이 났다.




우리가 흔히 문자 인증번호 방식으로

일일히 통신사, 생년월일, 이름을 입력해서

인증 받는 방식이었다.


여기서 시간이 좀 많이 지체된다.


이렇게 말이다.


이 점에서 이 것을 사용하는 방법은

조금 스마트 기기를 능숙하게 다루고

일반 사이트 가입할때 인증같은건

껌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나 가능할 듯 .



그 다음부터는 좀 수월하다.

필자가 가지고 있었던 휴대폰은 총 3대

한대는 모토로라 스핀모토

또 한대는 노키아 익스프레스뮤직 5800

또 한대는 HTC의 터치다이아몬드.


근데...솔직히 노키아하고 HTC는

스마트폰이라고 해도 될텐데

스마트폰으로 넘어가니까

운영체제에 윈도우, 심비안은 없더라고.


결국 피쳐폰 취급당한다...







그리고 참 오랫만에 보는 광경...

휴대폰의 열쇠고리나 펜 키홀더 등은

제거하라는 문구...


스마트폰 이후로는 뭔가를

달아놓았던 역사가 없었는데 말이야..


그리고 그 다음으로 넘어가면 저렇게

QR코드가 박혀있는 스티커가

인쇄되어 나오는데 그걸 

휴대폰 뒷면에 붙이라는 의미 같았다.



그렇게 이제 정말 방구석에서 놀던

2G 3G 피쳐폰은 이제 이별의 시간을

가질 준비를 해야 하는 느낌으로

뚜껑이 열렸다.


이때 솔직한 심경으로 기분 엄청 묘했다..

장례식을 치뤄본 사람들은 일부 느낄듯 하다.


그렇게 뚜껑이 열리고 휴대폰 뒷면에 QR코드

스티커를 붙여주면 된다.



그리고 저렇게 올리라는 부분에 가지런히

올려주고 피쳐폰이던 스마트폰이던

매입을 위한 검증이 시작될 것이다.


물론 한번 들어가면 다시는 못나오니까

처분하기 전에 신중을 다해야 할 것이다.


근데 저 뚜껑 열린거 생각해보면

딱 봐도 다시는 못돌아오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까?


어차피 피쳐폰 자체가 지금 국내에서는

거의 끝나기 일보직전이기도 하고

애초 스마트폰으로 작업을 너무 많이 하니까

오래된 스마트폰이나 피쳐폰 처분 목적이라면

과감하게 처분할 수 있을듯 하다.



그렇게 모든 검증 절차가 끝이 나면

판매대금 지급 방식을 선택하라고 한다.

필자는 당연히 현금이 좋으니까 계좌로 받기 선택.


그리고 계약서 확인후 동의 버튼 누른다.


혹시라도 2~3대 이상 들고 왔다면

더 있다는 버튼을 누르면 된다.


필자는 당연히 3대 정도 처분예정이었기에

더 있다는 버튼을 눌렀다.


그러면 추가 본인인증은 필요가 없다.







미처 까먹고 터치다이아몬드는 못찍었지만

익스프레스 뮤직은 찍어뒀다.

그렇게 또 내 역사에 한획을 그어줬던

이 아이도 이렇게 떠나 보냈다.


그렇게 모든 사용하지 않는 중고폰 처분은

완료하였으며...



제품 수납 및 알림톡을 확인하라는

메세지가 표출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걸로 스마트폰이나 피쳐폰 중고거래로

민팃을 이용한 방식은 이게 끝이다.


이제 알림톡과 사용 후기를 아래에서

더 자세하게 알려드리겠다.




모든 절차가 다 끝났고

이렇게 알림톡으로 계좌번호 입력이 나온다.


참고로 스마트폰은 조금 더 시간이 소요된다고 하며,

일반 피쳐폰은 바로 지급이 되는듯 싶었다.


피쳐폰은 기종 관계없이 대당 천원이라고 한다.

그래도 커피값은 벌었다 생각하려고 한다.


스마트폰을 중고거래 대신에 민팃 자판기를

이용해서 처분하려고 한다고 하면

아무래도 기업에서 하는 만큼 시세 대비

좀 좋은 가격에는 못받는다는

각오는 해야할 수 있을듯 하다.


대신에 다른데보다는 더 빨리 처분하고

비대면시대에 편안하게 

처분 가능하다는 점은 장점일듯 하다.


피쳐폰은 어차피 어딜가도 제값도 못받고

써주지도 않으니까 그냥 이걸로 처분하는것도

나쁘지는 않을듯 했다.


다만 중년층들이 쓰기에는

당연히 좀 어려울 듯 하며, 누군가가

도움을 받고 진행해야 할 수도 있다.


어떠한 지원 및 대가 없이

필자가 직접 사용하고 작성한 후기는

이것으로 끝.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