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서울 중심쪽에서 살짝만 걸어나가면

만날 수 있는 보문동.

이 곳은 은근히 숨어있는 중국집들이 

꽤나 많은 곳에 속한다.

조금은 무뚝뚝하지만 짬뽕하나는 기가막힌 맛집 공푸.

꽤나 오래된 노포로 볶음밥이 진리라는 유명맛집 안동반점

시골짜장 느낌을 느낄수 있는 수타짜장 맛집 신진원.

그 다음은 바로 이 곳이다.

보문역 바로 인근에서 가깝게 위치한

꽤나 오랜기간 자리잡고 있는

중화요리 전문점 영순관.

사실 여기는 예전에도 알고 있었던 곳이나

필자가 이 곳에 방문하게 된 계기는

다름이 아니고 유튜버 윤호찌의 영상을

보고서 뭐에 홀려서 다녀왔는지 모르겠지만

가성비에 맛도 괜찮다는 맛집으로 소개되어서

다녀온 곳이다.

특이하게도 여타의 중국집들과는 달리

메뉴판에 메뉴가 그다지 많지 않다.

단, 여기가 윤호찌한테 소개된 근본적인 이유가

바로 저 1인분 단위로도 파는 요리부들 메뉴가 메인이다.

저 메뉴들이 상당히 맛있었다고 하니까 말이다.

보통 저런 요리부 메뉴는 좀 큰 돈을 주고 

먹어야 하는게 보통인데 유산슬 1인분의 가격은

참 놀라울 노자이다.

조금은 후줄근하고 연식도 조금은 된

동네에 하나쯤은 있을 법한 짜장면집 범주에

속하는데 여기는 과연 어떨지 맛이 궁금해진다.

우리의 선택은 간짜장과 탕수육 소짜 사이즈.

아! 그리고 윤호찌가 먹었던 간짜장이 기대되어서

간짜장을 시켰는데 간짜장은 1500원이나 추가 된댄다..

어라....가성비 아녔어? 이러면 곤란한데...

그렇게 주문해서 나온 탕수육 小

탕수육 고기 튀김은 정말 보자마자 깜짝 놀랬다.

이건 딱 봐도 공장제 탕수육이 아닌 직접

튀김옷을 만들어서 튀긴 스타일의 튀김 스타일이었다.

양도 아주 적절했다.

이정도면 탕수육에 대한 기대감이 크지만 

맛의 후기는 짜장면과 함께 아래에서..

그리고 주문해서 나온 간짜장.

전형적인 동네에서 볼법한 간짜장 스타일이다.

일반적인 짜장면보다 가격이 1500원이나 

더 비쌌기에 간짜장에서는 가성비를 느낄수 없었다.

기계로 잘 뽑혀서 나온 일반 중면.

그리고 웍질 좀 열심히 때려서 나온

간짜장 소스.

그렇게 소스를 실컷 붓고

신나게 비빈다음...

당연히 한입샷을 놓칠수 없지.

간짜장도 한입샷.

그리고 탕수육도 소스에 콕콕 찍어서 한입샷.

 

자...이제 후기를 솔직히 좀 남겨보려고 한다.

간짜장은 솔직히 말하겠다.

호불호가 확실하겠다는 느낌이 들었다.

고기향이 물씬 들어가서 맛은 괜찮지만

뭔지 모를 기름고소함 보다는 다른 느낌의 맛이었는데

여기서 윤기 촥촥 감기는 스타일의 간짜장의 느낌은 아녔다.

좋아하는 사람들은 좋아하겠지만

싫어하는 사람들은 싫어할 스타일의 간짜장.

맛없다고 할수는 없지만 뭔가 미묘하다.

흡입력이 약한건가 아니면 특이한건지...

최근에 배운 단어를 인용하자면

아... 이거 참 까리하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탕수육!

탕수육의 튀김은 참 훌륭했다.

정말 아무런 소스 없이 소금만 

찍어먹어도 참 맛있는 스타일의 고기튀김.

하지만.... 가성비의 기대감이 컸던 것일까..

탕수육 소스의 맛도 참 까리했다..

 

뭔지 모를 끌어들이는 맛이 부족하다고

해야할까 모르겠다.

흔히 볼수 있는 전형적인 케찹베이스의

소스라서 맛이 없을수 없는 베이스인데

이거야 원... 뭐라고 얘기해야 하지?

탕수육 튀김에서 감탄하고

소스에서...어라? 까리한데...?

라는 소리가 바로 나온다.

 

이 곳의 방문후기는 이 정도이다.

의문이 든다.

여기는 짜장면, 탕수육같은

보편적인 메뉴보다는

유산슬이나 깐쇼새우, 팔보채 계열의

요리부가 좀 더 강한 것일까...

식사로는 조금은 아쉽고 물음표만

남긴 식사였다.

 

그리고 한마디 남긴다.

윤호찌... 우리는 입맛이 다른가봐요...흑흑...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