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는 참 아낌없이 베풀고 가는 동물인 거 같다는 생각이 든다. 미네스가 굉장히 사랑하는 소가죽 계열 의상과 악세서리. 그리고 소고기라는 아이는 참 먹으면 입에서 살살 녹고 맛이 없을 수가 없다. 거기다가 뼈는 사골로 해먹을 수 있으며, 부속까지 먹을 수 있는 동물인 점에는 틀림없다. 


하지만 그만큼 아낌없이 주는 만큼 돼지보다 큰 덩치임에도 비싼 가격은 다소 발걸음을 힘겹게 만든다.


오늘은 소한마리를 저렴하게 먹을 수 있는 종로3가역 낙원동과 파고다공원(탑골공원)인근에 위치한 금강산의 후기이다.



다소 다른 가게와는 달리 좀 수수한 느낌의 간판. 영업시간도 써있다. 



돼지한마리도 팔고 소한마리도 판다. 한마리를 다 준다는 의미는 아니고 부위별로 다양하게 1.2kg (약 두근 분량)을 제공한다는 의미이다. 다소 비싸지만 다양한 부위를 다같이 여러모로 먹기 좋은 곳인듯 싶었다.


방문했을 당시에도 굉장히 정신없고 약간의 웨이팅을 거쳐서 들어간 고기집이다.



기본찬과 된장찌개. 그리고 불판. 너무도 더웠던지라 맥주를 한잔 마시고 찍었다는게 에러. 한잔 해야 하는 우리의 술꾼...아니 이번에는 술꾼들이 없었지. 그냥 단순히 몇잔만 마시고 끝내는 애들뿐이었으니.



소한마리가 나왔다. 등심과 차돌박이. 그리고 갈비살 안창살 이렇게 나오는데 전체샷을 못찍을 정도로 굉장히 길었다. 그래도 뭐 소고기인데 일단 감사할 따름이지 안그래?



갈비살부터 깔아놓은 모습. 일단 익기 시작하면 뒤집는게 아니다. 살짝만 익히고 무조건 흡입을 하는거다. 여기는 술꾼들이 아닌 먹꾼들의 모임인지라 별수 없다. 전쟁은 내가 치루도록 만들어줘야 한다. 



일단 나 혼자서라도 짠을 하는 모습. 참 짠...하다. 술꾼들 앞에서는 내가 약해지지만 먹꾼들 앞에서만 술이 쎄지는 이런 아수라백작같은 행동거지. 참 안쓰럽다.



가뿐하게 한입샷...이라고 해놓고 초점도 못맞추고 술에 얼큰하게 취한 채로 혼자 뻘짓을 좀 했다. 


개인적으로 소고기 맛은 가격으로 치면 그럭저럭 괜찮은 곳이었다. 다만 사람이 너무 많기에 다소 정신이 없다는 점은 단점이라면 단점일 듯 싶었다. 먹성 좋은 사람들은 다소 모자랄 수 있겠지만 다른 메뉴와 같이 먹는다면 모자란 점은 채울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소고기 품질은 가격만큼의 딱 그 수준. 나쁘지는 않다.


언제나 그렇듯이 직접 돈을 주고 사먹은 후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낙원동 138-1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