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매봉역은 필자가 한창 EBS 관련기관에

다닐적에 왔다리 갔다리 한 곳이다.

그러다 보니까 매봉역이라는 곳 자체가 그렇게

낯설지는 않지만 도곡,대치만 넘어가도 

매번 가지만 외치는 소리

"아... 이렇게 아파트 많고 집 많은데 왜 내껀 없냐!!"

그 만큼 땅값 비싸고 물가가 비싼 동네이다.

 

그런 동네에 쌩뚱맞게 라멘집이라니.. 

참 신기하지 않은가?

 

 

매봉역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일본라멘 전문점 토리시오.

이미 라멘러들에게는 은근 입소문 많이 탄

맛집으로는 소문이 난 곳인데 필자는 

이 곳에 기회가 그렇게 많지 않아서 어쩌다 보니까

못갔다가 이번 기회로 다녀오게 되었다. 

 

사실 그 전에도 이 곳은 알고 있었기도 하지만

연남동의 566라멘.. 그리고 그 전의 무타히로..

뭔가 저 두개의 업장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것은 아닌가 조심스레 생각이 들었다. 

 

 

이 곳은 특이하게도 간혹가다가

특이한 단일메뉴를 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오늘은 참 아다리가 잘맞았는지

단일메뉴중 누구나 츠케멘이라는 메뉴를 

접할 수 있었다.

특히나 츠케멘 좋아하는 필자에게 있어서는 럭키!

 

 

내부는 대략 이런 모습이며,

실제로 현장에서 제면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이런게 EBS방송국 옆에 있는 라멘집이라니..

너무 교육적이지 않은가? 

하지만 그런 교육적인 라멘일수록

터프함은 덜하겠지라는 생각을 할 수 있을듯 하다.

특히나 이 날 방문한 메뉴는

누구나츠케멘이라는 메뉴였으니

대중적이라는 의미일까...?

 

 

대략 평소에 판매하는 메뉴가 너무 궁금해서

메뉴판을 좀 찍어봤다.

강남이라는 땅값 비싼 곳에 위치했는데도

불구하고 밥이 공짜라니... 이거 완전 혜자 아녀?

평소에는 토리소바가 주력메뉴인듯 하다.

이 곳의 이름이 토리시오..

일명 닭소금... 영어로는 치킨솔트...

닭을 메인베이스로 한다는걸 알 수 있다. 

츠케멘도 분명 닭을 베이스로 하겠지? 

 

 

그렇게 오랜시간 기다려 나온 츠케멘

일명 누구나 츠케멘 더 짜게 버젼!

누누이 얘기하는 것중 하나가 있다.

츠케멘은 먹는 사람에게는 즐거움을 주지만

만드는 사람에게는 고통을 주는 메뉴라고.

이 날의 츠케멘은 설명을 듣노라면

점도를 좀 더 연하게 했다고 한다.

츠케멘 특유의 꾸덕함은 좀 뻈다고 한다.

그래서 누구나 츠케멘일려나...

 

츠케멘은 원래 진하고 꾸덕한 국물에

일명 츠케지루라고 하는 스프에

면을 찍어서 음미하는 라멘이라고 생각하면 쉽다. 

면이 굉장히 잘 뽑혔다고 일부러 면 맛을 즐겨보라고

했던 이야기가 있었는데 그거 때문인지

츠케지루를 묽게 했나보다.

 

 

캬... 저 챠슈하며... 아지타마고.. 일명 맛계란...

닭고기와 돼지고기 베이스의

수비드 타입으로 나온 챠슈는

아부리챠슈하고 비교해봐도 느끼함보다

깔끔함과 단백질의 고소함을 느낄수 있어서 선호하는데

이렇게나 많이 준다니...오호호....

츠케지루는 양도 넉넉한데 언급된대로 점도를 낮춘

국물타입으로 나왔다. 

 

 

무릇 직장인들이라면 제일 부러워할 모습.

한입 맥주를 시켰다.

낮이니까 양심상 200미리 한잔으로 딱 끝내자.

한잔 마시면서 먹는 츠케멘은 가히 말해 뭐해....

 

 

우선 설명대로 면을 먼저 맛을 봤다.

아... 향 좋긴 좋네.. 툭툭 끊기지만

뭔가 매끈하면서도 면 특유의 맛이 굉장히 좋다.

뭔가 메밀면 먹는 느낌 같기도 했지만 그것보다는

조금 다른 느낌?

 

그리고 필자가 요청한 더 짜게 츠케지루..

국물같지만 찍어보면 아.. 이거 츠케멘 맞구나 싶은

진한 맛의 스프가 확 올라온다.

 

 

그렇게 기본 절차...아니...츠케멘을 먹기위한

의례 행사는 다 끝냈으니 이제 폭폭 찍어가지고 

호로록 호로록 촵촵 한입샷을 찍어본다.

아... 오호호... 요 아이 봐라....

짭쪼름한데 나름 잘 흡입되는 츠케지루..

이거 참 좋은데...? 흡사 망원동의 모 라멘집처럼

점도를 낮추고도 츠케멘의 맛을 살릴수 있다는

그 모습을 보여주는거 같았다.

물론 짭쪼름한 농도는 여기가 가히 극강이고 말이지. 

마일드함은 역시 누구나 먹기 좋게끔 나온 느낌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듯 하다. 

 

 

어머....이 영롱한 색상봐라...

난생 처음으로 닭가슴살 (아..닭찌찌...) 챠슈를

수비드로 된 것을 처음 먹어봤다.

생김새는 흡사 생선간처럼 생겼지만 씹어보면

어...이거 뭐야... 나 이런맛 처음이야! 

라고 느낄 수 있는 그런 맛이다. 

그리고 돼지고기 챠슈도 수비드 타입이라

자칫 느끼한데 느끼함으로 조진다는 느낌보다

조금은 마일드하고 깔끔하게 다가가는 느낌이라

이거 참 좋다.

 

 

 

아... 기본으로 나오는 아지타마고...

이 한알에 행복을 느낀다.

츠케멘 먹을때 이것마저 따로 시키라고 하면

굉장히 기분 상할법한데 친절하게도

요기는 기본으로 나온다. 

강남에 이 정도 하는 라멘집이

드문데 손가락으로 꼽을만한 몇 안되는 

라멘 맛집 소리 들을만하다. 

 

 

그리고 뭔가 츠케지루 스프를 다 마시고 싶어서

혹시나 싶어서 와리스프를 요청했더니 흔쾌히 주신다.

아.. 그렇지.. 이렇게 와리스프가 나와야 재밌지.

그렇게 나온 와리스프.

아.. 이거 왠지 닭고기 육수 느낌이다.

그래서 그런지 와리스프를 넣어서 희석한 후

후룩후룩 하고 나니까 뭔가 감칠맛과

고소한 맛이 입안에 쫘악...하고 퍼진다. 

 

 

말해 뭐해. 당연히 피니쉬샷.

한입 맥주 호로록 하면서 마무리까지 하고

깔끔하게 토리시오 첫방문 메뉴인

가끔 만날 수 있는 누구나 츠케멘으로 클리어 했다.

 

사실 이 곳은 몇번 오려고 했으나 이상하게

시간대도 안맞는것 뿐만 아니라

츠케멘 하는 날이면 이 곳은 매번 과도한 웨이팅으로

품절되기 일쑤였던 곳인지라

가보고 싶었는데 못갔다가 정말 의도찮은 기회가

딱 맞아떨어져서 연남동으로 가려던

필자의 발걸음을 잡아냈다.

이런 변화무쌍함이 변화를 하지 않고

항상 착해빠져야 하는 EBS가 바로 옆에 있으니

이건 뭐 선과 악의 비대칭점이라고 해야할까? 

 

정말 아다리가 아녔으면 이곳은 못갔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정말 운이 좋았다.

나중에 기회가 되면 또 가봐야겠다.

 

주의: 이 곳은 비주기적으로 메뉴가 바뀌기 때문에 

인스타그램에서 메뉴를 확인하고 가야

헛탕을 안칠 수 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