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번 공항에 도착해서

다시 귀국을 할 때면

아쉬운 마음이 가득한 법이다.


이 날의 오사카 여행의 마무리 또한

아쉬운 이야기가 많았으며,

더욱이 이 때의 귀국하는 간사이공항에서의

내 심정은 조금 개인적으로 복잡한

이야기가 많았던 것도 사실이긴 하다.


하지만 그래도 나름대로의 목표는 달성하면서

또 그에 맞게 또 다른 것을 잃게 되었으니

조금은 씁쓸했던 오사카 방문..


그래서 답답한 마음을 해소하고자 공항에서나마

조금은 마음을 편안히 놓고 귀국 직전 방문 간사이 공항 라운지이다.



간사이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출국 수속을 마친 후에

면세점 구경을 끝내고 셔틀을 타고 나와서 남측 윙

위치해 있었던 콘고라운지.

KONGOU lounge가 영어 명칭이며,

金剛ラウンジ가 일본어 명칭이다.

금강 라운지라고 불리우는 이 곳을 무료로 이용하기 위해서 찾아갔다.



간사이공항을 이용하는 각종 카드 맴버들을

위한 라운지로써 필자는 JCB 골드 카드 맴버이기 때문에

쉽게 입장이 가능했다.


현 포스트 작성일자 기준으로

해외 발행 JCB카드 골드맴버 이상은

본인 한정 무료로 이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카드와 항공권만 지참하면 입장이 가능하다.



보다시피 JCB 골드 맴버임이

인증되었으며, 보딩패스 또한 같이 소지를 하고

확인 절차를 거친 후 이용이 가능하다.


여느 한국의 라운지와는 달리 심플하다.

깔끔하지만 투박한 느낌.

다만 조금 더 편안하게 출국시간 직전까지는

마음 놓고 편안히 쉴 수 있는 공간.


다른 항공사 라운지들과는 달리 맛있는 음식이나

간단한 식사류는 존재하지 않는다.


단지 편안하게 쉬다 갈 수 있는 수준으로 제공을 하기 때문에

큰 기대는 금물이라는 점을 잊지말아야 할 것이다.



그래도 입은 심심하지말라고

커피나 콜라, 주스 정도는 제공해준다.

물론 무한리필이지만 음료수를 무제한으로

마시는 무식한 인간들은 없을테니 말이다.


그리고 우유와 물도 제공해준다.

물론 음료수 계열이기 때문에

많이 마시지는 않는 듯 하다.

단순히 특정 브랜드의 골드 맴버스 카드를

쓴다는 이유로 공짜로 들어온 거기 때문에

이정도의 제공해주는 서비스도

정말 감지덕지하게 받아들일 수 있다.




그렇게 받아온 피로회복을 위한 에너지 드링크

쌀과자. 

간단한 과자 정도는 제공되지만 

요깃거리가 되는 수준은 아니다.

맘같으면 커피도 받아서 마시고 싶지만

나이가 들어서 저녁에 커피를 마시면

밤에 잠을 못잔다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기 때문에

일부러 커피는 좀 자제하는 경향이 크다.



그래도 간단한 심심풀이 용도로 먹어본 과자..

맛은 굉장히 안정적이다.

음료수와 과자.

그리고 간단한 신문잡지를 읽으면서 와이파이로

편안하게 좀 앉아 있다가 출국 탑승 시간이 되기 직전에

움직이면 되니까 마음이 조금은 편안했다.


아팠던 마음라운지에서 조금은 털어버리고

그렇게 당분간의 오사카와는 빠이빠이를 하고

또 만나자는 마음으로 비행기에 몸을 싣는다.



金剛 콘고 라운지의 경우는

한국인의 경우는 본인 명의의 JCB 골드맴버스 이상의

카드를 보유한 경우에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


위치는 출국심사 후 면세점 쇼핑이 끝난 직후

셔틀트레인을 타고 나와서 북측 윙에 위치해 있다.


만약 본인이 북측 윙으로 간다면 콘고 라운지가 아닌

록코 라운지를 무료로 이용이 가능하다는 점을

꼭 기억해 두도록 하자.


참고로 콘고 라운지 록코라운지나 

퀄리티나 제공되는 서비스 수준은 똑같다.


우리나라 항공사에서 제공해주는 수준의

고퀄리티 라운지와 비교를 하면 큰 오산이다.


아침 8시부터 저녁9시까지 제공되기 때문에

야간타임대, 이른 아침 시간대에는 이용이 어렵기 때문에

이 점도 염두해두도록 하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오사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