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의 경복궁역 근처 서촌. 그리고 겨울연가가 방영되기 직전의 삼청동과 SNS가 없었던 시기의 인사동은 그저그런 동네에 불과했다. 정말 우리 할머니랑 같이 인사동을 갔을때만 해도 정말 전통있는 거리였는데 어느샌가 SNS의 감성을 타고 따봉과 함께 어머! 감성돋는다~ 이런 이야기가 터지게 만든 지금의 삼청동. 그리고 경복궁역 서촌. 

오늘은 그런 서울의 중심 광화문이 있는 경복궁역에서 가까운 거리 특화지역 서촌에 있는 라멘 맛집이라고 불리우는 니시무라에 다녀온 후기이다. 



설마 니시무라가 서녘 서 자에 마을 촌 자를 써서 니시무라가 된건가 무의식적으로 생각했는데 호오..역시.. 

옛날 같았으면 이 서촌은 참 그렇고 그런 동네 였을텐데 어느샌가 한복체험. 그리고 외국인들의 비싼돈 안들이고도 

한국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감성돋는 SNS 따봉 거리가 되었다는 것. 



그리고 맞이해주는 입구. 보기에는 커보이지만 의외로 내부는 작았던 니시무라 라멘. 

이 곳 근처에 칸다 마제소바도 유명하다고 하는데 개인적으로 날이 싸늘싸늘하기 시작하고 국물류를 맛보고 싶었기에 니시무라를 선택.

개인적으로 하카타 방식의 묵직한 돈꼬츠 라멘을 선호하는 편이라 토리파이탄이니 쇼유계보다는 돈코츠 베이스에서 응용된 라멘을 즐기는 편이다.

이치란 라멘은 그런점에 있어서 돈코츠 라멘을 처음 시도하기 어려운 사람들에게도 손쉽게 다가가기 쉬운 혼합형 돈꼬츠 스프라는 점. 


여느 라멘집과 다를 것 없는 다찌. 그리고 부엌. 

맛있는 라멘 맛집 하나를 위해서 다양한 곳을 다니지만 보통은 홍대, 대학로, 신촌, 강남 등 완전한 번화가 외에는 거의 가지 않는 편인데 감성돋는 거리에 있는 니시무라 라멘집.

다소 테이블은 정신없고 좁다보니까 동선이 굉장히 꼬이는 편. 그 점은 조금 아쉽기도 하다. 



대표 라멘 메뉴는 일단 요렇게 네개. 그리고 특이하게 간단한 술안주류 종류가 많아서 조금 당혹 스러웠다. 

돈코츠 베이스로 하는 라멘집은 그 자체만으로도 손이 많이 갈텐데 이거 왠지.. 감성의 맛만 느끼고 라멘의 맛이 별로인 것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그래. 그렇다면 기본이상은 하는 매운 라멘으로 선택. 홍탕으로 선택했다.

그리고 같이 간 선배는 마제소바.  



같이 간 선배의 이야기는 백탕도 진한 맛일테니 잘 판단하라고 했는데 음..처음이니 나중에도 올 생각을 가져보면서 살짝 쌀쌀한 날씨에 뜨끈하고 목이 타오르는 시원한 국물을 먹고 싶었기에 선택한 크리미 라멘 홍탕

정말 뜨거운 육수 매콤한 라유와 곁들여서 크리미한 느낌을 내는 라멘이었다. 

흡사 동대문에 있던 미스트 라멘과 똑같은 느낌. 일단 크리미한 느낌이어서 진해 보였지만 속은 연하겠지라는 반신반의. 



어...어라!!??? 이럴수가...

완전한 미스였다. 어라.. 이 스프..굉장히 농후하고 진해. 매운데도 진하다. 호소멘의 적절한 카타사와 농후한 스프. 그리고 적절한 챠슈의 벨런스

점점 흥미로워지기 시작했다. 내 판단은 완전한 실수였다.  절대로 연하지 아니하다. 아주 진하다. 그것도 아주 적절하게. 맛있게 진하다. 

돈코츠 베이스약간의 다른 육수가 같이 가미된 듯한데 그 조화가 절대 어색하지 않다. 



요 아이가 바로 그 마제소바. 한입 얻어먹기만 했기에 맛을 완전한 표현하기는 어렵긴 하지만 이 녀석... 호오...

겉 잡을 수 없는 다양한 맛을 낸다. 시치미가 7가지의 맛을 내는 조미료라고 한다면 요 녀석은 음식 자체에서 다양한 맛을 낸다.

고기의 맛이 부위별로 다양 하듯이 이 마제소바에서도 다양한 맛을 내고 있었다. 이 마제소바는 나중에 따로 한번 먹어봐야 할 듯한 느낌 



마제소바를 시켰던 선배는 완벽한 식사를 마무리 하고 약간 모자란 배를 채우기 위해서 다시 한번 백탕 라멘을 추가로 요청을 한다.

홍탕과 비교하는 기회가 생기기 시작했다. 홍탕에서 진한감이 있었기에 백탕도 괜찮을지 내심 기대가 되었다.

역시 생각한 그 이상의 맛이었다.  이 녀석...진하다. 정말 진하다. 어쩜.. 창백한 모습인줄 알았는데 의외로 야수성 돋는 스프의 맛.

홍탕보다 더 진했다. 이럴줄 알았으면 백탕으로 갈껄...하고 후회하고 있다. 



양이 많을 줄 알았지만 역시 야무지게 남김없이 홀라당 다 식사를 완료하고 이렇게 하루를 마무리 했다.

점점 한국에도 꽤 내놓아라 할 만한 라멘집들이 늘어나기 시작한 것일까. 라멘 하나 때문에 일본에 가는것도 어려운 판국에

제대로 된 라멘 먹기 힘들구나 생각할 즈음 요즘은 정말 제대로 된 라멘 먹기가 이렇게 쉬워진 줄은 몰랐다


방문한 날 당시 옆 다찌에는 일본인으로 보이는 손님 두명이서 라멘에 술을 한잔씩 하고 있었다. 직원분이 라멘 스프의 맛이 어떠냐고 하니까 

역시 일본인 답게 "한국의 라멘과 일본의 라멘 육수는 뭔가 다른거 같아요." 라고 애둘러 말한다. 당연히 다른 것은 어쩔수 없다. 

일본의 땅에서 자란 돼지와 한국의 땅에서 자란 돼지의 맛은 당연히 다를 수밖에 없으며, 물과 공기 그리고 채소까지 다른데 그 맛이 똑같다는건 말이 안된다.

일본 내에서도 라멘맛은 천차만별이다. 본인에게 맞는 맛의 라멘을 찾으면 그 라멘으로 공략하면 된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누하동 27 | 니시무라 라멘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뭐 아닌게 아니겠지만 서울의 중심은 광화문. 그리고 서울 시청역이 있는 그 주변이 중심이자 강남보다도 더 오래전 부터 서울로 존재하고 있었던 도심구간. 

특히 정동은 가을에는 덕수궁 돌담길과 더불어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로도 굉장히 유명한 곳이다.

이쪽 정동에만 해도 유럽 국가의 대사관들이 밀집해 있으며, 가까이 영국대사관. 그리고 프란치스코회관. 그리고 이름 좀 있다고 말할 수 있는 기업들도 위치한 동네이다. 

오늘은 그런 시청역 정동에 바로 앞에 위치한 오버더 디쉬라는 셀렉트 다이닝 푸드코트에서 식사가 아닌 간단한 술과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다녀온 후기이다.



십수년째 영원히 고통받는 그 대학생들이 다니는 그 대학교에서 보유중인 그 학교 배재대학교에서 보유하고 있는 건물 내에 셀렉트 다이닝 오버더 디쉬가 위치해 있다. 

1호선 시청역 보다는 2호선 시청역에서 좀 더 가까이 있다고 할 수 있다. 딱 봐도 맛집이라고 불려봐야 나 대기업에서 이미 백그라운드 키워놨어! 라고 외치는 듯한 모습이다.

원래 여기 맞은편에 장터국밥 진짜 맛있게 하는 청송옥이라고 있는데 거기는 나중에 리뷰해보고 싶은 생각?

지나가는 배재대생들도 여긴 가봤겠지?



간단하게 도스타코스에서 맥주와 코로나 병맥주를 시켜서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서 앉았다. 

저 당시 모 공공기관에 다니던 시기였던지라 토요일날에도 자주 나와서 일을 하고 있었기에 사람들 만날 기회가 없기에 퇴근하고 나서 만나자고 해서 만나서 맛집이라고 해봐야 서로 배도 안고팠기에 오버더 디쉬 내에 위치한 곳 한군데에서 맥주와 안주를 주문하였다.




우리가 선택한 메뉴는 칠리후라이. 

역시 칠리는 멕시코 스타일의 매콤한 칠리가 진리라고 하지만 그렇게 매운 느낌은 들지 않았다. 

조금씩 맛보면서 한잔하기 좋은 적당한 양과 사이즈.



코로나 맥주. 그리고 생맥주. 마지막으로 내가 즐겨피우던 뫼비우스 LSS 멘솔이 같이 피쳐링을 한다. 지금은 실내에서는 흡연이 금지됐지만 저 당시에는 가능했기에 한대 태우면서 마실 수 있었다.


이것저것 맛집 따지기 귀찮을 때 다녀오기 좋은 곳이라고 생각 든다. 카페 대용으로도 나쁘지 않지만 식사도 취급하는 엄연한 식당이며 다양한 브랜드가 입점해 있다고 하니까 입맛대로 골라도 나쁘지 않을듯 하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정동 34-5 배재정동빌딩 지하1층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