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TV에 뭔가 핫하다 싶으면 바로 인기를 끌고 그 상품은 특정 회사에서만의 독점 생산이 아닌 배끼기 상품 및 미러링 상품 등 다양한 상품으로 출시된다는 점은 이미 놀랍지도 않을 정도이다.

특히 다이슨의 무선 청소기는 이미 대기업 뿐만 아니라 중국, 중소기업들도 다 똑같이 카피해서 이미 다양한 카피품이 나왔다는 점은 누구나 다 알 정도니까 말이다.

그 중에서 특히 에어프라이어는 초창기 출시했을 때 굉장히 획기적이면서도 어느 누구도 개발을 또 할려나 의구심 들던 상품이었으나 이미 다양한 업체에서 똑같이 상품화 해서 이제는 가격대도 많이 떨어지고 누구나 한개 쯤 갖게되는 잇템으로 등극된 듯 하다.

오늘은 그런 에어프라이어를 실제로 구매하여 솔직하게 개봉하고 사용해본 후기를 알려드릴려고 한다.

최근 스타필드 , 삐에로쑈핑이니 일렉트로마트 등으로 유통업계에서 나름대로 새로운 방식을 도전하는 신세계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PB상품 일렉트로마트 에어프라이어의 실제 구매사용기이다.



박스는 대략봐도 성인 1사람이 안고 들고와도 좀 버거울 정도로 큰 사이즈.

내가 구매한 모델은 AFG-2801

5.5리터의 대용량으로 왠만한 부피가 큰 음식을 요리할 때에도 부담이 없다는 소리를 들었다.

용량이 작게되면 생각보다 요리하는데에 있어서 한계성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기에 조금이라도 용량 큰 아이로 선택을 하게 됐다.



구성품은 참 단촐하다. 본체 + 설명서 + 레시피 가이드북

본체에도 기본적인 요리할 때 필요한 온도 및 조리시간기재되어 있음과 동시에 설명서에도 적혀있다.

특히 본체에는 생선, 고기류 등의 자주 활용되는 식재료에 대해서 적정 온도 및 시간이 간략하게 적혀있어서 온도 조절에 신경이 쓰일 떄 괜찮은 듯 하다.



물론 설명서에도 이렇게 간략하게 식재로에 대한 온도 및 시간은 적혀 있기 때문에 안심해도 되며, 레시피 가이드 북에는 이렇게 응용 요리를 하는 법에 대해서 요리 안내서 등이 적혀 있음을 알 수 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보고 느낀 바로는 크게 활용 할 만한 요리는 그다지 보이지 않았으며, 어차피 기본적으로 많이 해먹는 요리에 활용되다 보니까 기본 식재료에 추가 레시피만 껴놓은 식이라 요리에 어느정도 일가견이 있다면 굳이 힘들여서 따라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




시간 조절부온도 조절부다이얼 방식으로 채택되어 있다.

여기서 단점이 나온다.

일렉트로마트 에어프라이어를 실제로 구매하면서 좀 걸렸던 문제 중 하나가 바로 이 다이얼 방식이다.

디지털 버튼 방식이 있었다면 온도 및 시간의 정확성이 있기 때문에 어느정도 요리하는데 있어서 정확한 시간 및 온도 확인이 가능한데 다이얼 방식은 완전한 아날로그 방식에 이 수치가 정확한 온도인지, 정확한 시간인지 확인할 길이 없다. 

1 단위도 정확하게 표출되는 디지털 방식의 온도와 시간이냐, 아니면 다이얼로 얼추 맞췄지만 오차가 발생하는 아날로그 방식의 온도와 시간이냐의 차이이다.



자...어찌됐건 아날로그고 디지털이고 일단 해먹어 봐야 알지 않을까?

우선 삼겹살을 구워보도록 해보겠다.

온도는 다이얼 기준 180도. 그리고 시간은 약 15분.





이렇게 전원을 꽂으면 별도의 안내 없이 전원 램프와 온도 상승 램프가 표시되는 것을 볼 수 있다.

본인이 설정한 온도에 도달하게 되면 온도 상승 램프는 저절로 꺼지면서 지속적으로 음식 가열이 이뤄질 것이다.




삼겹살은 이렇게 약 7분 정도 지난 후에 한번 뒤집어 아랫면도 고루고루 익힐 수 있도록 한다.

나머지 시간동안 계속 익히도록 놔둔 상태라면, 얼마 정도 시간이 지나면 타이머 다이얼이 다시 0으로 돌아간 후에 가열이 종료될 것이다.

그러면 우측의 모습과 같이 고루고루 잘 익혀진 삼겹살의 모습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확실히 삼겹살을 굽고나서 느낀점은 겉은 생각외로 바삭바삭하고 속은 촉촉한데 우리가 흔히 고기구울 때 튀어다니는 기름도 없이 고스란히 조리용기 바구니에서 기름이 쪼옥 빠지면서 익혀져서 나오는 모습을 보니까 굉장히 식욕을 자극시킨다.






그 다음은 냉동 핫도그를 에어프라이어로 조리를 해보도록 하겠다.

전자렌지로 약 1분 30초면 익힐 수 있는 풀O원 모짜렐라 핫도그




비록 한개만 덩그러니 하지만 그래도 조금이라도 다양한 도전을 해보기 위해서 한개라도 익혀봤다.

보통 다른 블로그에서 160도에 5분 정도를 한것 같은데 개인적으로 도전해본 결과

170도에서 10분 (양에 따라 달라짐) 정도가 제일 적당한 듯 하다.




그렇게 우여곡절 끝에 익혀서 나온 핫도그의 모습이다.

치즈나 빵 부분은 아주 잘 익혀서 나왔으나 내부의 소세지의 경우는 좀 덜 익혀서 나왔다는 점이 아쉬웠다.

물론 해동을 일절 해놓지 않은 핫도그였기 때문일 수도 있다.

해동을 안 했을때의 조리 시간은 다소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


자. 이제 일렉트로마트 에어프라이어를 실제 구매하여 개봉도 하고 사용도 해본 솔직한 후기 및 요리 후기를 알려주도록 하겠다.


장점 

-. 생선, 고기 등의 냄새기름 튈 문제가 발생하는 요리의 경우 그러한 문제가 거의 없으며, 전용 용기와 내부만 적절하게 닦아내고 씻어내주면 완벽히 해결 가능

-. 특히 기름이 빠지는 문제 덕분에 고열량의 문제를 조금이나마 해결이 가능하다.

-. 튀김을 해먹고 싶었던 사람들에게는 쉽게 해먹기 좋은 굉장한 잇템이 될 듯 하다.


단점

-. 다이얼 방식으로 시간 및 온도에 대한 오차가 발생하는 점.

-. 냉동 식품의 경우는 해동이 필요하다.

-. 상대적으로 전기세를 많이 먹는다. (1700W로 일주일 1시간 사용시 6Kwh 소모. 약 월 2000원 )

-. 일부 식품의 경우는 전자렌지로 조리하는것 보다 더 느릴 수 있다.

-. 조리 시에 발생하는 굉장한 소음. (에어 프라이어의 특성)


이렇게 단점도 존재하지만 하나 정도 있으면 좋을거라 생각드는 에어프라이어.

소량의 기름으로 집도 깨끗하게 요리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능력 좋은 장비.

오늘은 신세계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PB상품일렉트로마트 에어프라이어의 사용기였다.


<직접 구매하여 직접 사용한 후기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제는 유명 클럽이나 공연장에서도 사용되어 많은 DJ 크리에이터에 압도적 인지지를 얻고 있는 파이오니아 DJ 컨트롤러 DDJ 시리즈.

 PC에서 DJ를 시작하려고 생각하고 있지만 어느 것을 구입 해야할지 모른다고 할 것이다. 

하지만 걱정하지 말아라.

 캐주얼 감각으로 즐길 모델에서 전문가 사양 모델까지 다양한 라인업을 비교하겠다. 


DDJ 시리즈는 대체 무엇?

파이오니어 DJ 장비의 "컨트롤러"카테고리의 라인업


이른바 '컴퓨터용 DJ "(PC 저장된 음악 데이터를 사용한 연주를하는 DJ)를위한 제품의 것이다


"DDJ" 의미는 "Digital DJ"


형명

DJ 소프트의 머리 글자

소프트웨어 이름

DDJ-

R

rekordbox dj

DDJ-

S

Serato DJ

형명

그레이드의 머리 글자

의미

DDJ-R

Z

알파벳 마지막 문자 , 제일 높은 라인업

DDJ-R

X

알파벳의 마지막에서 3 번째 문자, 높은 라인업

DDJ-S

Z

알파벳 마지막 문자 미지의  , 제일 높은 라인업

DDJ-S

X (2)

 알파벳의 마지막에서 3 번째 문자 높은 라인업

DDJ-S

R (2)

Regular (레귤러)

DDJ-S

B

Beginner (초급)


DDJ에서 각각 지원하는 소프트웨어



좌측 첫번째 그림 : Rekordbox Dj

Pioneer DJ 자사에서 개발하고있는 DJ 소프트웨어하드웨어 장비와 소프트웨어를 모두 개발한 것으로, 고음질과 쾌적한 조작성을 실현시키고 있다. DDJ-RZ, DDJ-RX에서 대응되는 프로그램.



가운데 그림 : Serato Dj Pro


세계적으로 인기있는 serato 사의 DJ 소프트웨어

강력한 샘플러 스마트 악곡의 동기화 (싱크), 녹음 기능 등이 매력확장 성이 뛰어난 압도적 점유율을 자랑하는 간판 프로그램이. DDJ-SZ2, DDJ-SX3, DDJ-SR에서 대응되는 프로그램으로 유료이다.


우측 그림 :Serato Dj Lite

serato 사의 프리 (무료) DJ 소프트. 표준 기능만을 탑재 해놓은 소프트웨어로 DJ 플레이의 기본적인 기능을 즐길 있다. DDJ-SB3에 대응한다.




크기 및 무게 사이즈, 그리고 각 라인업 별 특정 기능



당연히 크기 및 무게는 전문가에서 입문용으로 갈 수록 수치가 더 낮아지게 된다.




우선적으로 Z 라인업의 상품을 비교해보자면 무게는 10키로대이며, 조그 사이즈 또한 20.2cm으로 믹싱이나 부분 커팅 및 각종 기능에 있어서 조금 더 조정하는 맛이 훨씬 낫다고 할 수 있다.


-. Z 라인업의 가장 큰 특징은 조그 상단부의 직관적인 니들 서치 패드 기능을 추가하여 본인이 원하는 부분에 대해서 세밀한 믹싱이 가능하도록 하였다.


-. 아울러 조그 트랙 한 가운데에는 On Jog Display 액정 화면을 추가해 둠으로써 각종 트랙 정보 및 정확한 조작에 도움을 준다.


-. 하단의 8개의 버튼은 멀티컬러 버튼으로 각 패드에 따라 기능을 활용이 가능하며 패드의 두드리는 강도에 따라 강약 조정이 가능하다는 점이 특징이다. 


-. 이 Z 라인업의 DDJ 사이즈는 실제 공연장 및 클럽에서 사용 되어지는 표준 사이즈와 같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


-. 4 채널 사양 리얼 믹서로 아날로그 턴테이블, CDJ 등을 연결하여 DVS 플레이도 가능하다. (DDJ-RZ, DDJ-SZ2)


-. SOUND COLOR FX 기능 탑재. 각 채널마다 노브와 연동 한 효과를 발휘.


-. 2개의 USB단자.





그 다음 X 라인업이다. 무게가 상대적으로 확 줄어드는 5키로대 후반.

물론 그 만큼 조그 사이즈도 조금 더 줄어든다고 할 수 있다.

같은 4채널임에도 불구하고 Z 라인업 보다는 기동성 면에서는 수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 Z 라인업처럼 X 라인업에도 조그 상단부의 직관적인 니들 서치 패드 기능을 추가하여 본인이 원하는 부분에 대해서 세밀한 믹싱이 가능하도록 하였다.


-. 아울러 조그 트랙 한 가운데에는 On Jog Display 액정 화면을 추가해 둠으로써 각종 트랙 정보 및 정확한 조작에 도움을 준다. 다만 조그 트랙은 Z라인업에 비해 더 작다.


-. 하단의 8개의 버튼은 멀티컬러 버튼으로 각 패드에 따라 기능을 활용이 가능하며 패드의 두드리는 강도에 따라 강약 조정이 가능하다는 점이 특징이다. Z라인업보다 더 작다는 점이 흠이다.


-. 4 채널 사양 리얼 믹서로 아날로그 턴테이블, CDJ 등을 연결하여 DVS 플레이도 가능하다. (DDJ-RX, DDJ-SX3)


-. SOUND COLOR FX 기능 탑재. 각 채널마다 노브와 연동 한 효과를 발휘.


-. 2개의 USB단자. (DDJ-SX3) , 1개의 USB단자 (DDJ-RX)


-. 실제 클럽 공연장에서 사용되는 DDJ의 인터페이스와 흡사하나 사이즈로 인해서 적응의 문제가 발생할 수 도 있다.








마지막으로 R , B , Wego라인업이다.


2채널만 이용함으로써  하드웨어적, 소프트웨어적으로 무리감이 없기 때문에 위의 Z, X 라인업보다 훨씬 무게나 사이즈가 줄어듬을 알 수 있다.

하지만 그에 따라 2채널로 줄어듬과 동시에 무게에 따라서 기능적 요소가 같이 줄어든다는 것은 어쩔수 없는 감안사항이다.


R 라인업의 기능적 특징이다.


-. 조그 상단부의 직관적인 니들 서치 패드 기능을 추가하여 본인이 원하는 부분에 대해서 세밀한 믹싱이 가능하도록 하였다.


-. 하지만 조그 가운데의 On Jog Display는 탑재되어 있지 않다.

-. 하단부 패드의 누르는 강도에 따른 강약 조정이 가능한 기능이 있다.

-. 간단한 조작의 2 채널 믹서 부. 전환 버튼에서 DJ 소프트의 4 Deck 을 사용할 수 있다.

-. 1개의 외부입력 단자와 1개의 USB단자.


 B 라인업의 기능은 다음과 같다.

-. 니들 서치 패드 , On Jog Display는 탑재되어 있지 않다.

-. 하단부 패드의 누르는 강도에 따른 강약 조정이 불가능하며, 간단한 조작의 2채널 믹서 부분만 있다.

-. 1개의 USB단자가 전부이다.


Wego의 기능은 다음과 같다.

-. 조그를 작동할 시, 그에 맞춰서 조명이 움직인다.

-. 정말 기본적인 조작이 가능한 2 채널 믹서 부분만 존재한다.

-. iOS와 연동이 가능한 커넥터 부분이 존재한다.



기본적으로 정리하자면 이렇게 볼 수 있다.

그리고 그밖에 믹싱 데이터 처리 속도 , 메모리음질 등을 고려해도 당연히 상위 기종에서 하위 기종으로 내려올 수록 조금 더 떨어진다는 점은 확실히 알아둬야 한다.

그럼 이 쯤에서 선택은 어떻게 해야할까? 정답은 없지만 몇가지 질문으로 마무리 할 수 있을 듯 하다.



1. 홈 파티 및 취미용도로 하는 것인가, 아니면 메이저 클럽 및 진정한 DJ의 꿈을 갖는 것인가?

2. 당연하지만 큰 사이즈가 큰 도움이 된다.

3. 음질을 중요시하게 생각한다면 당연히 상위 라인업이다.

4. 이동 및 기동성의 고민이 필요하다면 작은것부터 활용해보고 고민하도록 하자.

5.  장비는 장비일 뿐이다. 하지만 실력과 선곡은 본인의 능력과 센스가 뒷받침 되어야 한다.
     좋은 장비를 놔두고 핸드싱크를 하고 허세를 부린다면 그 비싼 기계는 슬퍼할 것이다.

이상으로 파이오니아 DJ 컨트롤러 선택 방법과 관련해서 약간의 도움이 되었길 바라오며, 이 내용은 참고사항이며, 이 내용은 일부 틀릴 수 있으며, 이 내용을 활용하여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본인에게 있음을 알린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