킷캣이라는 아이는 참 히얀하다. 웨하스같은 과자 겉면을 초코렛으로 감싼 것 뿐인데도 손이 계속 가는 달달하면서도 바삭한 식감이 예술인 그런 디저트. 심심하면 하나씩 까먹는 그 재미가 쏠쏠하다고 해야할까 모르겠다.

네슬레에서 개발되어 현재에 이르는 초코렛 과자이지만 일본에서 참으로 다양한 종류로 나오다 보니 킷캣이 일본꺼인건 아닌가라는 의심이 들 정도로 종류가 다양하다. 


오늘은 이런 말도 안되는 재료로도 킷캣이 나온다고? 라는 생각이 드는 기발하며 신기한 킷캣의 종류를 알려주려고 한다. 한국에는 일본 직구로 구매하는 방법밖에 없을 것이다. 



1. 단팥샌드 킷캣

일명 아즈키산도아지 킷캣이라고 불리우는 아이인데 토카이 지방의 오미야게로 불리우는 아이이다. 당연히 단팥샌드의 맛이 난다고 하는데 뭐 이정도야 무난하게 응용 가능한 킷캣 아닌가 싶다.



2. 사과식초 킷캣.

일본어로는 아프루비네가 킷캣. 사과식초의 시큼한 맛이 초코렛에? 무슨 느낌일지 모르겠지만 건강에 좋다는 식초 성분을 넣어서 만든 킷캣이라니. 이 무슨 말 장난이 아닐까 모르겠다. 간간히 나는 시큼한 맛이 오묘함을 가져다 줌이 분명하다.

3. 와사비 킷캣

드디어 갈 때까지 간 킷캣. 이 맵고 알싸한 맛의 와사비가 과연 초코렛인 킷캣과 잘 어울릴까 라는 생각을 가져보지만 와사비 아이스크림을 생각해본다면 나쁜 조합은 아닐꺼라 생각이 든다. 하지만 와사비의 성분은 초코렛의 기름 성분과는 상극일텐데 과연 그 조화가 어떨지 궁금해진다. 



4. 로얄 밀크티 킷캣. 

뭐 무난하게 생각해볼 만한 아이디어의 킷캣 아닌가? 일본에서도 많이 마시는 밀크티. 한국에서도 요즘 많이 찾는 밀크티인 만큼 이제는 무난무난하게 생각해볼만한 맛이다. 

개인적으로 근위병들의 마스코트가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든다. 



5. 고구마 맛탕 킷캣.

일본어로는 다이가쿠이모아지 킷캣. 고구마에 단맛을 추가해서 킷캣처럼 만들었을텐데 그닥 조합이 나쁘지는 않을 듯 하다. 고구마 아이스크림도 있었던 것을 생각해보면 뭐 나쁜 조합은 아니겠지. 

맛탕이라고 해도 킷캣이니까 치아에는 끼지 않겠지?

6. 얼려먹는 바닐라 아이스크림 킷캣


바닐라 아이스크림 맛으로 만들어진 킷캣인데 실온보다 얼렸을때 진짜 맛을 느낄 수 있다고 한다. 바닐라 성분은 초코렛에도 많이 사용된 만큼 맛이 없을 수가 없을테고 시원하게 먹으면 더욱 맛이 증대된다고 하는데 궁금해진다.  



7. 구워먹는 푸딩 맛 킷캣.

아니... 이럴수가 구워먹으면 더 맛있는 킷캣이라니. 이 뜻은 초코렛을 녹여 먹으라는 의미하고 똑같은 것 아닌가? 이런 아이러니한 맛은 대체 뭘까. 궁금해진다. 그것도 푸딩맛이라니.. 




8. 사과맛 한정 킷캣. 

신슈 링고 킷캣으로 나가노현에 위치한 신슈에서 생산된 사과를 활용하여 만들어진 킷캣이라고 한다. 오미야게 식의 목적으로 나오다 보니까 외국인이 일반 여행으로는 구매하기 힘든 킷캣이라고 한다. 구매를 원하면 일본 현지에서 인터넷으로 주문하는 수밖에 없다.  



9. 사쿠라 말차 킷캣

벚꽃향이 머금어진 진한 녹차인 말차와 킷캣. 말차 킷캣은 워낙 우리나라에서도 유명하기 때문에 많이 먹어본 사람들은 알테고, 거기에 벚꽃향이라니. 이 뜻은 호가든에서 느껴지는 벚꽃향이라고 생각하면 쉬울 듯 하다. 


10. 콜라 레몬 킷캣. 

콜라맛과 레몬맛이 첨가된 킷캣이라.. 청량감이 느껴지는 것일까. 궁금해지는 그 맛이다. 물론 온전히 콜라와 레몬이 들어간 것이 아닌 향료가 들어간 것이라 향만 느껴지는 수준이라고 한다. 

그래도 킷캣에서 레몬과 콜라 향이라니.. 궁금해지지 않은가?



11. 유자고추 킷캣.

일본어로는 유즈코쇼 킷캣이라고 불리우는 아이다.  규슈 한정 오미야게 상품이라고 하는데 음식 조미료로 사용되는 유즈코쇼를 이용한 킷캣이라니... 대체 무슨 맛일까. 한국에서는 잘 안쓰는 조미료이기 때문에 더욱 더 궁금해진다. 



12. 간장 풍미 킷캣

일본어로 쇼유후미 킷캣이다. 간장으로 킷캣이라니. 간장 당고도 아니고 이 무슨 운명의 장난이라고 해야할까. 간장은 역시 만두나 초밥 찍어먹을 때 맛있는 아이 아니던가. 이 것으로 킷캣? 대체 어떤 맛일까. 궁금해진다.


이렇게 무궁무진하고 다양한 킷캣의 종류를 알아봤다. 일부는 이벤트 성이고 토산물 성격이 강하기에 일본에 가도 구하기 힘들수 있을 것이다. 

일본 자유여행을 하면서 하나씩 얻어서 맛을 본다면 재밌는 추억을 선사할 수 있을 듯 하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옛 영국령의 식민지로써 항구도시이자 자그마한 섬으로 이뤄진 도시이지만 이제는 중국령으로 넘어가면서도 경제적으로도 부유한 나라로 일컫는 홍콩. 

한자로 香港 이라는 글씨를 쓸 정도로 바다와 매우 가까이 위치해 있었기에 다양한 교류가 가능했던 위치인 곳이다.


이러한 홍콩에 누구나 한번 쯤 꼭 여행으로 다녀오기도 하지만 바로 옆으로는 심천과 광저우가 가까이 있기에 중국에 자유여행으로 들어갈 때 홍콩을 경유해서 해외여행 계획을 짜는 여행족들도 은근히 많은 것을 알 수 있다.



중국같은데 중국같지 않은 그냥 말그대로 여긴 홍콩이다 라고 일컫어지는 아시아에서 가까운 해외여행 코스. 홍콩. 그런 홍콩의 자유여행족들을 위한 홍콩에서 꼭 사와야 할 필수 상품 리스트를 오늘 챙겨드릴려고 한다. 이 것만 알고 가도 기념품 문제 해결은 너끈할 것이다.




1. 비타끌렘므 B12 재생크림


여드름이나 칙칙해진 피부톤의 색상을 더욱 깨끗이 해주고 특히나 죽어가는 피부의 재생에 아주 으뜸이라고 알려진 크림이다. 홍콩에 여행가면 꼭 몇개씩 사서 기념품으로 나눠주면 대박인 상품이다. 

오죽하면 뱀파이어 크림이라고 불리울까. 많이 사기지고 오는 크림이니까 꼭 기억해 두도록 하자. 


2. 제니베이커리 버터쿠키. 일명 제니쿠키라고 불리우는 그 아이.

그냥 딱 보면 어..이게 뭐길래 라는 생각이 들 것이다. 분명 침사추이쪽으로 자유여행이던 패키지 여행이던 홍콩 방문을 하는 해외여행객들도 이 쪽의 쿠키를 살려고 행렬을 하는 모습을 더러 볼 수 있을 것이다.


바로 그 쿠키이다. 한번 이상 먹어본 사람들은 있어도 한번만 먹어본 사람은 없다는 그 마약의 쿠키. 버터의 함량이 높아서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겉보기와는 달리 굉장히 부드럽고 고소하고 달달한 맛으로 커피와 굉장히 잘 어울리는 맛이다.


너나 할 거 없이 여행객들은 서너통 씩 사가는 모습을 심심찮게 볼 수 있을 것이다. 



3. 달리 미백 치약


세계적으로 미백으로 굉장히 유명한 치약이 몇개 존재하는데 그 중 하나가 바로 이 달리 치약이라는 아이다.  이 치약이 얼마나 유명하냐면 오죽 하면 중국인들도 이 치약을 살려고 홍콩에 여행 가는 중국인들에게 부탁을 할 정도니 말이다. (일반 중국인은 홍콩으로의 여행이 굉장히 까다롭고 방문 하기 어렵다.

이 치약의 특징은 석회질 특성의 중국지역의 식수로 인하여 치아의 변색이 잦기 때문인데 이러한 변색을 빼주고 방지하기 위한 성분이 들어갔지만 국내에서는 일부 성분이 허용량 이상이라서 국내에서는 판매가 어렵다는 점이다.

그래서 가면 꼭 몇개씩 사와서 쓰는게 좋다. 


4. 기화병가 팬더 쿠키


이 또한 한번만 먹는 사람은 없을 정도로 제니쿠키만큼 인기있는 과자이다. 버터의 함량도 높고 부드럽기 때문에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할 수 밖에 없는 맛이다. 이 또한 제니쿠키처럼 서너통씩 여행 가면 꼭 사오는 과자로 유명하다. 



5. 립톤 밀크티. 


밀크티는 한국에도 있지만 역시 영국령이었던 홍콩의 특성상 그 특유의 차문화와 더불어 홍차. 밀크티 문화가 굉장히 발달되어 있다. 그만큼 홍콩의 립톤 밀크티 맛은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로 맛있다고 한다.

홍콩여행 가면 꼭 하나씩 사온다고 하니까 밀크티 매니아들은 잊지말고 사오도록 하자.


6. 백화유


홍콩의 만병통치약으로 불리우는 백화유. 이 제품에 들어간 성분과 효능이다.

윈터그린 오일(Wintergreen Oil) : 근육통증 완화

라벤더 오일(Lavender Oil) : 진정, 심신안정

멘톨크리스탈(Menthol Crystal) : 시원 상쾌함, 항염증

캠포 (Camphor) : 살균, 소독, 진통완화

유칼립투스(Eucalytus Oil) 감기, 비염 등 호흡기 질환

경구 섭취용 약이 아닌 마사지 하듯이 발라주는 방식의 약이기 때문에 본인이 아프다고 느껴지는 부분에 한두방울씩 떨어뜨려서 발라주면 효능이 좋다고 한다. 

말그대로 파스같은 역할이라고 생각하자.  어르신들이나 부모님 선물로 인기라고. 




7. 크랩트리 앤 에블린 핸드크림 

다양한 종류와 향. 그리고 이쁜 디자인으로 자유여행 온 여심의 마음을 홀리게 만드는 홍콩의 핸드크림 브랜드이다. 일명 고소영 핸드크림으로 불리우는 이 핸드크림은 완전 여자여자한 디자인과 향으로 많은 홍콩 해외여행객에게 관심이 가는 상품이다. 

보통 6개들이 세트와 12개 세트로 구매를 많이 하는 편이라고 하니까 입맛대로 골라서 사가지고 오면 된다. 


8. 호랑이 연고 & 호랑이 파스 (타이거밤, 타이거 파스)

예나 지금이나 해외수입상한테도 구하기 쉬운 호랑이 연고라고 하지만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사오는 만병통치약이라고 할 수 있다. 파스도 있다는 점 명심하자. 

어렸을때 다치거나 삐었을때 호랑이 발톱이라고 불리우는 저 연고를 바른 후에 며칠만 지나면 정말 마법같이 싸악 낫던 그 기억들 많을 것이다. 그 기억 그대로 홍콩에서 여행하다가 많이 봐서 놀라게 되는 연고라고 할 수 있다.


9. 포차이 필 소화제


일본에는 오타이산과 정로환. 한국에서는 까스활명수가 있다면, 홍콩에는 포차이 필이라는 국민 소화제가 존재한다. 소화 안될때 이 약 조금이면 직빵이라는 꽤나 오래된 역사를 가진 약이라고 한다.

케이스도 굉장히 중국중국한 느낌이라서 재밌다는 소리를 많이 할 것이다. 




이상 홍콩에서 사오면 좋을 법한 제품들에 대해 설명을 하였다. 약, 뷰티, 디저트 등 다양하지만 효율적인 구매와 더불어서 홍콩 그 자체의 분위기와 지역의 맛을 잘 느끼고 오면 좋은 여행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 홍콩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