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여행 숙박'에 해당되는 글 1건

반응형

처음으로 국내에서 일본 호텔체인인

토요코인 호텔의 부산역 지점을 이용해봤다.

보통 일본가면 토요코인호텔에서 묵는 경우가

허다한데 현재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서

일정 금액 이상의 비즈니스 호텔들도

생존의 갈림길 때문인지 가격이 굉장히 저렴했다.

 

 

그래서 때마침 기회다 싶어서 부산역에 위치한 

토요코인호텔에서 숙박을 하였다.

물론 평일이라는 점도 한몫했지만 말이다. 

일본에서는 자주 이용했는데 대한민국

그것도 부산에서 일본 호텔이라니...

기분이 묘하다.

 

 

아...이것만 보면 글씨만 한국이지

완전 일본의 그 광고와 완전히 똑같다.

심지어 엔화까지...

필자가 배정받은 방인 709호..

특이하게도 다른 토요코인호텔과는 달리

회원카드나 카드키를 이용하여

문을 여는 방식이 아닌 열쇠방식을

이용하고 있었다.

 

초창기 호텔이라서 그런걸까... 

 

 

 

내부를 딱 들어가자마자 느낀점..

아...이거 완전 일본의 토요코인 호텔과 똑같다..

진짜 이불도 그렇고 가구 배치 및

여러가지 모든게 완전히 똑같다.

 

 

침구류 및 침대 위치..

하물며 TV의 위치까지 똑같다.

다만 다른건 한국어와 군데군데 보이는

한국 브랜드의 비품들...

일본과는 또 다른 느낌의 일본 호텔..

간접적으로 일본 여행 온 느낌을 맛볼 수 있었다. 

 

 

역시 대한민국에 있는 호텔이라

채널도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는 일반 채널들이

즐비해 있었으며, 일본의 BS, CS 채널은 전혀 없다.

그리고 심지어 TV또한 삼성전자.

현지의 사정에 맞는 가구 및 가전..

 

 

심지어 이거 까지 똑같다...

화장실겸 욕실...

이거까진 똑같이 안해도 되는데..

일본 특유의 그 모듈 조립형 화장실..

그리고 쬐끄마한 변기...

이거까진 똑같이 안해도 되는데 너무 조그마하다.

 

 

그 밖에 전기포트, 개인 금고.

냉장고와 헤어드라이기..

내선전화와 거울..

그리고 미국도 아닌데 왠 성경과 불교성전이

있는지 알 수 없는 책꽂이...

(부산까지 와서 외로움 느낄 틈은 없는데...ㅎㅎ)

 

창문을 열고 바깥을 바라보니 

부산역 광장과 건너편의 차이나 타운..그리고 

보수산이라고 불리우는 산이 보인다.

비오고 난 뒤에 갠 느낌의 날씨라서 그런지

창문을 열어 놓으니 시원한 바람이

살랑살랑 들어온다.

 

 

그 밖에 칫솔과 비누. 그리고 스킨로션..

자그마한 녹차 하나와 일회용 빗.

간단한 기본적인 비품들도 제공은 되고 있었다. 

 

 

1층 로비 또한 토요코인 특유의 분위기가

느껴졌는데 일본의 그것보단 더 넓고

깨끗하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물론 코로나만 아녔으면 저 소파와 대기 공간에

사람들이 바글바글 했겠지?

 

 

잠옷은 일본 토요코인과 달리

기본이 아닌 직접 1층 로비에서

챙겨가는 방식인듯 했다.

필요없는 사람들이 많아서 필요한

사람에게만 제공되는걸까..

 

그리고 역시 일본계 호텔답게

아직도 110v를 사용하는 일본인들을 위해서

110v 콘센트가 지원되고 있었다. 

 

그렿게 한숨 자고 아침 7시반쯤..

무료로 기본 제공되는 조식을 먹으러 내려간다.

 

 

다른 토요코인 호텔과는 달리 

여기는 2층에 조식공간이 별도로 존재했다.

물론 지점마다 좀 다르겠지만 

내가 예전에 갔었던 후쿠오카 기온에키마에점은

1층 로비가 식사겸으로 갈이 병행되는

모습이었는데 여긴 별도라서 좀 더 쾌적한 느낌.

 

 

전체적인 조식 구성은 일본의 그것과

큰 차이가 없을듯 하면서도 존재했다.

일본과 달리 김치와 무말랭이 같은

한국식 반찬이 존재했으며, 각종 샐러드와 카레.

(카레도 한국식 스타일)

그리고 제육볶음까지...

한끼의 괜찮은 백반 수준으로 구성이 되어 있었다.

 

 

양식을 선호하는 사람들을 위해

빵과 버터, 잼도 제공되고 있었다.

그리고 우유와 씨리얼....커피...

아... 커피는 정말 못참지.

꽤나 저렴한 가격임에도 불구하고

충실한 조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었다. 

 

 

그밖에 우유와 차류, 계란도 제공되며

외부반출금지 경고문까지 적혀있었다.

필자는 이렇게 조금은 양식 스타일로

아침식사를 간단하게 끝내버렸다.

꽤 맛있게 잘먹었다.

 

하룻밤만 묵었지만 이정도의 호텔 컨디션이면

가격도 그렇고 서비스도 매우 만족스러웠다.

코로나로 인해서 곤두박질친 관광업계가 힘든건 

매한가지 겠지만 말이다.

 

잘묵고 잘 먹고 잘 쉬다 간 후기는 여기서 끝.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