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연말.. 거기다가 추위는 계속 이어지는 몸은 으슬으슬 추워지고 날은 벌써 새로운 한해를 맞이해가고 있다. 매년 힘들어지는 것은 어쩔수 없지만 특히 2018년 올 한해는 정말 말도 못할 정도로 힘겹게 살아온 사람들이 정말 많았을 것이라고 생각이 든다.

물론 나 미네스또한 그렇다. 그러한 힘겹고 어렵게 만들었던 마음속의 때를 밀어서 새로운 한해를 맞이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경기도 수원 성균관대역 바로 앞에 위치한 시내에서 만나기 힘든 온천. 천연 온천으로 유명한 북수원 온천에 다녀온 후기이다. 



정말 가깝다. 

교통편으로는 바로 앞에 1호선 성균관대역이 있으며, 도보로 5분 이내에 사댱역으로 이동할 수 있는 경기도 광역버스까지 존재한다. 크게 건물 내에 위치한 온천이라서 그런지 온천이라는 느낌은 들지 않지만 저렇게 보여도 진짜 온천이라는 점은 확실했다.



이곳 북수원 온천 사우나 8층에 위치하고 있었으며, 9층에는 찜질방이 존재하고 있었다. 온천과 찜질방이 있어서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가족단위나 연인단위, 어르신 나이대의 노년층의 손님이 많았었다.

역시 규모가 규모이다 보니까 온천의 규모는 꽤나 컸으며, 주말이 아닌 평일에 방문을 한다면 조금 더 편안하게 몸풀기 좋을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실제 온천이 발견됐을 때의 사진과 더불어 실제 온천허가 번호가 부여된 목욕탕이라는 점이 포인트였다.

온천과 더불어 찜질방이 있어서 찜질방 의상 대여비용은 별도로 받고 있었다. 

주간 8천원, 야간 1만3천원. 그리고 일반 목욕탕이 아닌 온천이라서 그런지 저소득층 문화바우처인 문화누리카드 결제가 가능했다.

한해의 스트레스와 불운이 쌓였던 때를 따뜻한 온천 물에 몸을 담근 후에 깨끗한 기운만 남았으면 좋겠다.


단점주말에 가니까 너무도 많은 사람들과 더불어서 온천답지 않게 노천탕이 없다는 점은 너무 아쉬웠다.

아울러 여기는 사람이 너무 많으면 샤워부스의 수압이 약해진다는 점과 더불어서 사람이 너무 많은 만큼 청소나 이런저런 유지보수가 너무 안된 듯한 느낌을 주었다.

이 점은 내가 나중에도 다시 여길 갈까 라는 의문점을 남겨놓는 이유가 된다. 

물은 정말 좋다. 하지만 그 장점을 다 깎아 먹은 단점이 너무 크다. 


<직접 돈 주고 이용한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수원시 장안구 율전동 285-2 | 북수원스파플랙스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