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보니 친구와 방송을 하게되어서 지금 유튜브 채널을 만들고 열심히 활동중이다.

(지난번에 LEIMENT LIVE님이 홍보하신 그 채널)


그래서 필수적인 것은 구매해야 하나 갑작스런 투자를 하게 되면 괜히 컨텐츠가 깡그리 성장못하고 정체되면 그 투자는 확실하지 않겠다는 생각에 정말 최소한의 비용을 들여서 유튜브 채널을 만들고 컨텐츠 제작에 나섰다. (뭐 LEIMENT가 직접하는거니까 내돈 안들였으니 상관없어)


오늘은 그로 인해서 구매한 마이크. 구즈넥 타입이며 번들 마이크와는 달리 나름대로 괜찮은 퀄리티를 제공한다고 평이 자자했던 ABKO 앱코 MP1000을 최저가 비교를 통하여 구매를 하였다. 


에누리닷컴 2018년 9월 4일 기준 최저가는 이러하다. 

나는 용산에서 최저가로 구매했지만 한번 상품의 하자가 발생 (마이크 입력이 안되는 문제 발생)하여 결국 한번의 교환을 통하여 구즈넥 타입의 이 마이크를 다시 개봉하였다. 

...더워 디지겠는데 또 바꾸니까 하... 품질 관리 어찌하는거냐..

(뭔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내가 저놈의 방송하나떄문에 용산을 또 가냐 ㅡㅡ;;)



박스는 보다시피 꽤나 크다. ABKO 마크와 더불어 MP1000이라고 써있는 저 자태. 그리고 마이크 모양이 그려져있는 투박한 박스이다. 만약 오프라인으로 구매해서 들고온다고 생각하면 커다란 봉투가 필요할 것이다. 



구성품은 초라하다. 케이블, 배터리, 마이크 커버. 그리고 본체, 3.5mm 젠더도 같이 동봉되어 있다. 오디오 인터페이스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는 필요하지만 나는 사운드 카드에 연결할 것 이기에 굳이 뭐...


본체의 무게가 꽤 나간다. 잡아보면 뭔가 쇠뭉치를 들어 올리는 느낌?




케이블설명서. 그리고 마이크 커버. 초라하다. 그냥 단촐한 구성품. 어차피 따로 추가로 필요할 만한 부속품이 필요없는 마이크니까 말이다. 



ABKO MP1000 이 써있는 하단에는 이렇게 배터리를 장착해서 껐다 켰다가 가능한 방식을 채용하고 있다. 

사실 마이크를 ON, OFF하는 방식이 분명 편리하긴 하지만 OFF를 해도 미세한 음성이 알게 모르게 흐른다는 점은 분명히 알고 있어야 할 것이다. 제일 좋은 방법은 역시 케이블 분리가 제일 안전하다.


19,5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에 마이크를 테스트해본 결과 나쁘지 않은 결과물을 낳는 듯 했다. 하지만 한번의 교환이 언젠가는 고장나겠구나 라는 우려는 어쩔수 없나 보다. 

다만 우리가 흔히 손에 들고 쓰던 마이크와는 달리 세미나 용도로 사용되는 마이크이다 보니까 거리와 말하는 수준을 어떻게 잡아야 할 지는 본인이 잘 판단해야 할 것이다.


처음으로 돈 주고 산 마이크이다. 이제 이 마이크로 성장 하는 만큼 열심히 잘 되어서 무럭무럭 영글어진 전문가가 되고 싶다.


유튜브나 트위치. 그리고 아프리카 방송을 꿈꾸고 준비하는 사람들에게 없는 돈으로 천천히 준비하기에 적절한 수준의 장비라고 생각이 든다.


LEIMENT..잘해봐라.. 잘되어야 나도 돈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LEIMENT LIVE 제 친구 채널입니다. 많은 관심과 좋아요 구독좀 해주세요..

좋아요 구독하시면 답방,구독간대요.


<어떠한 지원 없이 자비로 구매하여 냉정히 평가한 리뷰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동생이 약 7~8년간 사용하던 모니터가 갑작스럽게 파손이 됨에 따라서 거금을 들이기가 어려운 상황에서 갑자기 모니터를 사려고 하니까 난감했다. 하지만 바꿔야 할 때가 됐기에 일단 가격과 해상도. 그리고 가끔 TV가 필요할 듯 싶었기에 과감하게 가격과 화면 사이즈 그리고 TV기능 모든걸 다 따지고 나니까 나온 결과값은 중소기업인 삼화디스플레이에서 나온 2150HDT를 구매하였다. 가격비교업체인 에누리닷컴, 다나와, 네이버 지식쇼핑 등을 다 조건문까지 걸고 해도 결과값이 달라서 너무도 많이 해멘 결과끝에 나온 판단이었다.


오늘은 삼화디스플레이 2150HDT LED의 구매 및 개봉과 더불어서 사용기이다.



예전에 동생이 약 7~8년간 사용한 모니터이다. 파스텔이라는 브랜드에서 출시해서 나온 모니터인데 1366*768 해상도에 지금은 쓰기 어려운 18인치 사이즈이다. 


지금 생각해도 몇년전까지만 해도 19인치도 크다고 그랬었는데 참...사람 마음이 이렇게 간사해진다. 지금은 24인치도 작다고 그러는데..



바로 요 아이가 삼화디스플레이 2150HDT 모니터 패키지 박스이다. 싱싱하게 안뜯은 채 한장 찍어봤다. 쓸때없는 기능 아이콘과 간단한 사양 설명 등이 기재돼 있다.


해상도 : 1920 x 1080 FULL HD

사이즈 : 22인치 (라고는 하나 21.5인치가 정확한듯)

패널 : IPS 광시야각 패널 LED

부가기능 : USB 및 HDMI , HDTV 지원(TV단자 내장)



이 의미없는 사진은 안올릴려고 했으나 찍고난 직후 이 박스에 적혀있는 한개의 단어가 이 모니터의 치명적인 마이너스 점수를 주는 요인이 되게 했다. 그 내용은 맨 아래에.



우선적으로 개봉기. 모니터 본체와 거치대. 그리고 부속품 박스가 같이 포함되어 있다. 일반적인 모니터 수준의 패키지이다. 언제나 그렇듯이 새로운 상품을 뜯어 본다는 것은 정말 설레고 재밌는 일이 아닐수 없을 것이다.



모니터의 후면에는 이렇게 각종 단자가 있으며, 안타깝게도 이 모니터는 DVI를 지원하지 않는다. 그래서 결국 DVI-> RGB로 변환하는 젠더를 하나 추가로 구매를 했다. 


그리고 부속품은 이렇게 RGB 케이블, 범용 리모컨, 전원 어댑터 및 케이블, 스피커 케이블이 함께 포함되어 있었다. 일반적인 중소기업의 모니터 패키지와 크게 다를 것 없어 보인다. 아니, 대기업 모니터도 이렇겠지?



설치하고난 직후의 모니터 모습. 특이하게도 본인 회사의 브랜드 네임이 뜨는 모니터는 여기가 처음인듯 싶었다. 굉장히 좀 거슬린 느낌.  옵션에 들어가도 없는 것으로 보아하니 일부러 못 빼게 막아놓은듯? 



이렇게 내 블로그를 띄워서 테스트를 해 본 결과이다. 아주 잘 된다. 또한 여기에는 안올렸으나 TV의 작동도 원할히 잘 된다. 또한 USB연결로 음악 및 동영상을 보는것도 완전하게는 아니지만 나름대로 구색 맞췄구나 싶을 정도로 잘 나온다.


가격을 생각해서라도 이 정도면 최고의 만족이다 라고 하려고 할 찰나에........!!??



이렇게 어두운 배경에서 보이는 빨간색의 점... 절대 이건 핫픽셀의 수준은 아닌듯 싶었다. 굉장히 거슬리는 빨간점. 바로 이게 바로 결점 모니터라는 증거였다. 하지만 박스에는 무결점이라고 써 있었다. 하지만 바꿀 시간도 없을 뿐만 아니라 작업할 때 정말 큰 지장은 없었기에 그냥 반품 및 교환없이 사용하지만 조금은 실망했다. 


가격이 저렴했고 HDTV가 지원되는 점은 참 좋았으나 무결점이라는  이야기가 있었는데도 결점이 있었다는 거는 좀.. 그래도 모든 것을 다 용서할 수 있는 것이 바로 이 가격때문이다. 


보급형 모니터로 작업용으로 쓰기에 용이한 듯 했던 삼화디스플레이 2150HDT의 후기였다.


<직접 구매해서 직접 냉정하게 작성한 후기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