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이 지나면서 아직도 유행되는 항목 중 하나가 바로 빈티지. 그리고 레트로. 복고풍이다.

특히 폰도 카드도 없던 70년대. 그리고 비디오 카메라가 막 나온 시기의 80년대.

그 당시의 자료를 보전해서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그 시시콜콜한 별거 아닌 영상인데도 굉장히 재산적 가치를 꽤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오늘은 일본에 그러한 장소에 다녀온 이야기이다.


한신전차를 타고 약 25분 정도 달려오면 만날 수 있는 후카에역.

일반 외국인들은 쉽게 가지 않는 공업지구이자 항구도시이다.

오사카의 한과 고베의 신을 따서 지어진 한신전차. 그 열차에서 내리고 나면 느껴지는 싱그러운 짠내.

그리고 도보로 약 10분 정도 걷다보면 보이는 아카시 해협 대교. 전세계 최장 현수교 교각 타이틀을 보유한 다리이다.

그러한 다리를 보면서 지나오면 된다.



가급적 이 곳은 인파가 별로 없는 시간대에 방문하는 것이 좋을 것 같아서 새벽부터 일찍 출발을 하였다.

일본의 지하철은 각 회사별로 다르지만 대체적으로 아침 4시부터 첫차가 다니는 경우가 많다. 

도심쪽은 베드타운이 아니기 때문에 저 먼 곳에서 도심까지 들어오는 수요가 꽤 되기 떄문인듯 하다.

어찌됐건 고베의 싱그러운 바닷바람아카시 해협 대교를 만나면서 후카에역에서 도보로 약 15분 이동하면 된다.



그렇게 만날 수 있는 우동 자판기. 딱 봐도 보통 연식은 아닌 듯 한 느낌의 우동 자판기

다만 바닥을 보노라면 위생은 조금 신경이 쓰이지만 그래도 한국에서도 만나볼 수 없는 레트로 우동 자판기를 맛볼 수 있다는 생각에 한달음에 뛰어왔다.



쇼와 40년대 후반. 대략 우리나라 연도로 치자면 1965~70년대 초에 생산된 기계라고 한다. 

결국 이렇게 보여도 약 40년~50년 이상이 되어서 여전히 유지보수가 이뤄지고 있는 자판기 라는 의미이다.

이 자판기의 생산회사는 후지전기라는 회사에서 꽤 오래전에 생산했던 자판기라고 한다.

현재 대한민국 에도 진출하여서 산업전기 관련 업계에서 활동하는 일본 기업이다.

물론 지금은 생산도 안하고 의향도 없다고 한다.

실제로 일본 내에서도 이 우동 자판기는 굉장히 유명한데 도심에서는 만나기 힘들어서 차를 빌리거나 전철을 타고 먼 곳으로 나가야 만날 수 있다는 점이 단점이다.



뭐 어찌됐건 후지 전기가 이러한 우동 자판기에 대한 유지 보수재생산에 대한 의지는 없다고 했으니 더 멸종되기 직전에 맛을 보도록 하겠다.

외국인 중에서는 모 유튜버 몇명이 다녀온 이후로 개인 블로거의 신분으로는 내가 처음이...지는 않을 려나?

잘 모르겠다.

가격은 230엔을 넣고 우동이나 소바를 선택하면 된다.

그렇게 선택하면 저렇게 조리시간이 나오는데 약 30초.

저렇게 진공관처럼 생긴 닉시 튜브에서 숫자가 발열되어 몇초 남았는지를 알려준다.

정말 국내에서 보기 힘든 광경을 경험한 느낌?


이렇게 나온 우동. 가격은 230엔.

플라스틱 그릇에 다소 연해 보이는 국물 돔베이 튀김.

그리고 옆에서 꺼낼 수 있는 젓가락와 시치미.

다소 주변이 지저분하다. 어쩔수 없는건가 보다.

역시 간이 음식점 같은 느낌이라 청소하는 사람도 없고 다소 지저분해서 위생상 민감한 사람들은 조금 신경 쓰이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그것도 꺠끗하기로 소문난 일본에서 이런 광경은 조금 그렇겠지만 개인적으로 자판기의 느낌과 더불어 옛날 우동 느낌.

말그대로 쇼와 레트로 복고 스타일 여행 코스이다.

그리고 외국인은 쉽게 접해보지 못할 이색적인 여행 코스로 생각하고 온 것이다.

엄연히 관광객들 보다는 주변의 트럭 운송 기사들을 상대로 장사하는 자판기이니 만큼 주변에 트럭 운전사들이 굉장히 많이 보였다.

다소 쌀쌀한 아침 날씨 우동 한그릇과 커피 한캔. 정말 좋을 거 같다.

솔직히 맛은 그냥 그렇다. 

원래 우동 자판기도 관리자가 어떻게 육수를 제조하고 구성을 넣느냐에 따라 달라지며, 실제로 정말 맛있는 곳은 사람들이 몰린다는 소문까지 있다.

배고프니까 뭐든 맛있었지만 그렇게 특출나게 맛있는 우동은 아녔지만 재밌는 경험이라고 생각하였다.


혹시라도 방문을 원한다면 아침 일찍 출발해서 아침 일찍 본 일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계획을 세워도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고베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렸을 때 지하철에 가면 볼 수 있는 핫도그 자판기와 컵 음료수 자판기가 있었죠? 


바로 이런 자판기들 말이죠. 옛날에 저 핫도그 참 맛은 별로였지만 그래도 어린 맘에 신기해서 꼭 사먹곤 했었는데 지금은 볼수 없는 고철이 돼 버려서 아쉽기만 한거 같아요..


우리나라는 옛날의 자판기 흔적이 사라진지 꽤 오래됐지만 그 이전의 자판기부터 시작해서 여러가지의 자판기를 떠오르시는 분들이 의외로 꽤 있으실꺼라 생각이 들어요. 오늘은 미네스가 조금은 특이한 일본의 장소를 소개해드릴려고 하는데요. 일본 도쿄에서 동북부쪽으로 올라가면 만날 수 있는 두근두근 자판기 박물관으로 국내에서는 흔히 보기 어려운 일본의 자판기 역사를 볼 수 있는 이색적인 박물관입니다.



일본 군마 마에바시에 위치한 두근두근 자판기 박물관


개인사업체에서 운영하는 박물관이기에 일요일과 월요일은 휴관일이며, 개관시간도 상대적으로 짧은 것이 특징입니다. 또한 예약제로 운영되는 박물관이기에 사전에 예약을 하지 않으면 관람이 어렵다고 합니다.



박물관의 전경이라고 하기에는 왠지 조금 을씨년 스럽죠? 아무래도 일반 사업장에서 운영하는 박물관이기에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을수 밖에 없는 점이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이렇게 생각치도 못한 소재로 박물관이 운영된다니 뭔가 이색적이지 않나요?



박물관의 입구입니다. 입구를 보면 어린이들을 위해서 캐릭터도 같이 전시해놓은 모습이 이색적인거 같아요. 그렇다고 해서 이질적이지도 않고 굉장히 조화로운 모습인듯 해요.



일본의 자판기 역사와 더불어서 일본 최초의 자판기가 이렇게 나오고 있습니다. 이 자판기는 1800년대 후반에 만들어진 급수용 자판기라고 합니다. 아무리 아시아중에서 전기가 발전했다고는 하지만 전기가 귀했던 일본에서도 이렇게 자판기를 만들 생각을 하다니.. 정말 놀랍죠?



입장 동선을 따라서 들어가다 보면 이렇게 일본의 자판기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물론 일본어가 돼야 한다는 것이 함정이지만 그래도 그림도 곳곳에 같이 삽입되어 있기에 구경하는 데 문제는 없을꺼라 생각이 들어요.



신기하게 생긴 자판기죠? 이 자판기는 바로 껌 자판기라고 합니다. 딱 봐도 껌같이 생긴 아이들이 보이죠? 굉장히 쬐그마하면서도 왠지 귀여운 느낌이 나지만 이 자판기... 이래보여도 우리 할아버지대에 나온 자판기라고 합니다.



이 자판기는 뭘까요? 자판기 위에 보이는 저 유리병이 바로 물이 뿜어져서 주변을 흐르는 모습을 볼 수 있는 쥬스 자판기라고 합니다. 진짜 과즙일지 색소일지는 모르겠지만 저 자판기 또한 1900년대 초중반에 나온 희귀한 자판기이며, 일부 매니아층에서 몇대 가지고서 시연을 하는 분들도 있을 정도로 희귀한 자판기라고 합니다.



이쪽에는 우리가 어렸을때도 볼 수 있었던 커피 자판기와 더불어서 일본에서도 거의 사라지다 시피한 토스트 자판기가 있습니다. 라멘자판기도 있으나 여기에는 없네요. 토스트 자판기와 우동자판기는 일본 현지에서도 현재까지 운영중인 간이휴게소 식당에서 근근히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차후에 일본에서 운영중인 옛날 자판기의 모습들도 보여드리도록 하면서..



굉장히 빈티지하고 귀엽죠? 빨간색의 상징인 코카콜라의 병 자판기입니다. 우측에는 메이지식품에서 나왔던 병음료 자판기이고요. 흡사한 모습이긴 하지만 판매하는 방식은 조금 다르다고 합니다. 



이 사진은 현재 일본 전역에서 볼 수 있는 캔음료 자판기의 구조라고 합니다. 어떻게 냉장처리가 이뤄지고 어떻게 해서 다양한 종류의 음료수가 각각 맞춰져서 나오는지 알 수 있다고 합니다.



이 자판기는 뭐가 특이한지 모르시겠죠? 바로 중간에 좌측 노란 박스가 그 핵심입니다. 바로 비상용발전기가 달려있는 자판기로써 지진이나 해일 등 자연재해로 인하여 전기가 꺼졌을 시에 비상용 자가발전기를 이용해서 수분 섭취 혹은 비상용 전력공급을 위해 사용한다고 합니다.


이 외에도 자판기 여러개가 전시되어 있으나 저 또한 이 사진을 일본내 사이트에서 구해오다 보니까 이 이상의 사진을 올려드리지 못한 점 아쉽게 생각하며, 혹시라도 일본어가 되시면서 장기간 여행을 계획하신다면 한번 쯤 방문해보는것도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