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 보유를 한 사람들은 가끔 본인만의 셀프 인테리어를 도전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물론 나 미네스 같은 세입자들은 제외이긴 하겠지만 말이다.

하지만 가족 중에서 자가 보유를 한 사람들이 꼭 있기 마련인데 바로 부모님 집이 아닐까.

오늘은 그런 집에서 오래된 방문 손잡이 현관 문고리를 직접 구매하여 셀프로 쉽게 설치하는 후기이다.



거의 약 20년도 넘게 지났다고 할 수 있는 손잡이.

구시대의 방에 설치된 문은 정말 나무가 튼튼하다. 좋은 나무로 만들어서 그런가..

오히려 설치보다 해체가 어렵다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다.

특히 처음으로 방문 손잡이 현관 문고리를 교체한다면 말이지...



우선 저렇게 돌리는 방식의 방문 손잡이는 저 철의 부분을 돌려야 하는데 쉽지 않기 때문에 송곳으로 지탱하여 돌려 보도록 한다. 

손으로 돌아가면 송곳 쓰지말고, 워낙 오래되어 뻑뻑한 경우만 송곳을 사용하자. 



바로 요렇게 말이다. 

요렇게 돌리면 된다. 보통 손으로도 가능하긴 한데 너무 오래되어서 뻑뻑하거나 각종 이물질로 굳은 경우는 저렇게 도구를 이용하는 수 밖에 없다.


우리는 호모사피엔스이니까 말이다.





사진의 순서가 뒤바꼈긴 하지만 이렇게 송곳으로 찔러 넣은 후에 손잡이를 당기면 저렇게 쉽게 빠지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이렇게 돌려서 빼고 보면 안에 한번 더 나사 못이 나온다. 이 것을 풀어주면 된다. 여기까지는 어렵지 않게 잘 될 것이다.

왜냐... 단순히 손잡이와 손잡이 간의 나사못이 박혀 있어서 표준 규격대로 풀고 조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게 위의 방법대로 나사못을 해체 하고 풀고 나면 바깥쪽의 손잡이는 알아서 다 분리되어 빠지게 된다. 

이렇게 셀프 인테리어가 쉽구나 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조만간에 정말 더 힘든게 나타날 수도 있다는 것을 염두해야 할 것이다.



그렇게 방문의 손잡이는 모두 해체하여 분리 완료하였으며, 남은 것은 잔여 부품들의 해체 작업을 해야 할 차례이다.

주로 문 사이에 붙어있는 부품이 그 대상이다.



요놈이 바로 나를 3~4시간 괴롭혀 놓은 아이이다.

이 문 자체가 옛날 방식의 원목으로 만들어진 문이다 보니까 굉장히 깊숙하게 박혀있을 뿐만 아니라 전에 거주했다가 팔고 간 주인이 20년전에 박아 놨을 때 너무도 이상하게 조여놔서 그런지 저 나사못 해체하는데에만 부시고 구멍 넓히고 뻘짓하다가 겨우 풀었는데 작성하는 지금도 팔이 아프다.

그렇게 저 클로저 부품도 모두 분해하여 탈거 시켜놔야 한다. 

부품 해체 하는데 3~4시간을 허비한 후에 설치할 방문 손잡이를 구매하여 꺼내 본다.



을지로4가 인근에 위치한 철물점에서 구매해온 방문 손잡이.

을지로4가 쪽에 가면 인테리어 용품 및 각종 철물 등을 취급하는 판매상들이 많이 밀집되어 있다.

특히 욕실 타일, 화장실 도기, 수도용 수전, 각종 인테리어용 철물, 조명기구. 도배, 장판 등을 취급하는 곳이 많으며, 도배 장판 등은 구매하면 전문 인력까지 알선 해서 대행해주는 곳이 많기 때문에 동네 같은데에서 한정된 디자인의 인테리어 용품 구매하지 말고 을지로에서 도매로 구매하고 모든 것을 다 해결해도 좋을 것이다.



설명서도 이렇게 써 있으니 하다가 어려운 부분은 방문 손잡이 설치법 설명서를 참고하도록 하자.



드디어 3~4시간 걸려 뺀 부분에 이 아이를 설치해야 한다. 

이렇게 문 안쪽과 바깥쪽이 구분되어 있는데 문 안쪽은 결국 방 안쪽을 의미하기 때문에 그 점을 염두하고 설치하도록 하자.



그리고 저 곳의 부분은 필히 본인의 문에 맞게 돌리도록 하자. 설치 직전에는 돌아가지만 설치가 된 직후에는 돌아가지 않기 때문에 필히 잘 확인 하고 돌려놓은 후에 설치하도록 하자.


그렇게 본인의 문 닫는 방향과 맞춰서 클로저 부분을 삽입해서 고정시키도록 하자.

필히 다시 얘기하는데 방향은 철저히 지키도록 한다.



이제 사각봉을 클로저 랜치에 끼워야 하는데 OUT부분에 유의하여 설명서를 보고 넣어야 한다.

참고로 OUT가 안써있는 경우위로 볼록하게 튀어나온 부분이 문 안쪽으로 들어간다고 생각하도록 하자. 

분명히 더 볼록하게 튀어나온 부분을 누르고서 넣으면 최대한 삽입된 후에 중간에서 걸릴 것이다.



그렇게 고정된 모습이 바로 이쪽의 것이다.

문 안쪽과 바깥쪽은 정확히 잘 확인하여서 집어넣도록 한다. 랜치. 그리고 사각봉 모두 방향 때문에 다시 설치해야 하는 불상사가 발생하는 부품이기 때문이다.


그렇게 클로저 랜치까지 잘 설치하고 사각봉까지 장착한 후에는 이 철제 마무리 설치를 하도록 한다.

물론 방향을 잘 확인하고 설치하도록 한다. 



드디어 손잡이 부분을 설치하도록 한다. 손잡이도 역시 방향을 잘 확인하고 문을 안에서 잠글 수 있는 부분과 손잡이 방향 등을 고려하여 설치하도록 해야 한다. 

그렇게 낀 후에는 둘이 맞물릴 수 있도록 나사 못으로 고정을 시키면 된다.



마지막으로 안에서 잠글 수 있는 도어락 나사 부분을 설치하면 모든 방문 손잡이 설치가 완료된다.


셀프인테리어를 목적으로 눈독들이는 분들이 있다면 꼭 한번은 도전해서 개고생 해보길 추천한다.


물론 필자인 미네스의 케이스가 좀 특이한 케이스였긴 했지만 좀 오래된 방문 손잡이 및  현관 문고리는 문과 랜치가 박혀진 부분이 오래되어서 잘 빠지지 않거나 손잡이 간의 맞물려져 있는 스크류 부분이 잘 안빠지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


스크류 부분은 송곳을 이용해서 뺄 수 있지만 나사 못이 문에 박혀서 안빠질 시에는 정말 노답이다.


이때는 기술자를 부르거나 나사못이 마모되어도 뺄 수 있는 드라이버를 사서 빼는 것이 좋다.


간단한 부품 교체이지만 부품 교체 하나만으로도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셀프 인테리어.. 세입자는 힘들겠지만 자가 거주자라면 한번 쯤 도전해볼만 하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에 이어서 중국 광저우 사업자여행객을 위한 도,소매 무역업을 하는 분들이 많이 가는 곳을 소개하려고 한다. 사업을 위한 사람들이라면 한번 꼭 들러야 할 곳이지만 참 다이나믹한 지역다운 곳이다.


오늘은 잡화 및 악세서리, 인테리어 용품 등이 밀집되어 있는 완링광창이다. 위치는 이더루 쪽이다. 



숙소에서 이더루 까지 가기위한 택시. 우리가 탄 택시는 초록색인데 초록색을 타면 나름 조금은 안전하다는 소리를 살짝 들었으나 우리 입장에서는 뭘 해도 무서운 법.


특히 택시 안에 이런 철창이 있으니까 더욱 더 무섭다. 택시기사를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하는데 우리가 되려 납치당하는 느낌... 



택시를 타고 도착한 곳인 이더루에 있는 완링광창. 건물이 굉장히 컸다. 어림잡아도 거의 15층 짜리 높은 마천루의 느낌. 중국인 외에도 외국인. 특히 미국, 유럽, 아랍계열의 상인들이 많이 모여 있었다. 


그리고 저 여유로운 담배빵. 일본과 중국의 특징은 담배에 굉장히 관대하다. 



간판에 붙어있는 돌고래와 한자. 완링완구상가. 영어로는 원링크 인터내셔널 팰리스. 간판이 참 깔끔하다. 중국답지 않지만 빨간색은 역시 중국인 답게 참 좋아한다.



내부는 이렇게 엄청나게 에스컬레이터가 많다. 그것도 7층까지. 1층부터 7층까지가 모두 도매상들이 밀집되어 있으며, 하루종일 돌아다녀도 시간이 없을 정도이다. 


물론 초보 사업자라면 하나라도 빠트림 없이 더 많이 봐야 하는 것은 맞는 말이다.



1층에는 주로 완구, 악세서리 등등이 굉장히 많았다. 물론 스마트폰 관련 용품도 많았으며, 정말 왠만한 잡동사니는 다 모여있구나 라는 느낌이 강했다.



그리고 윗층에는 잡화 및 부자재. 그리고 인테리어 용품이 참 다양했다. LP 축음기에 중세 투구 갑옷과 의류 부자재. 



저렇게 다른 층의 모습을 봐도 전 세계의 필요한 물품들이 다양하게 있었다. 항아리디퓨저. 그리고 밀리터리 용품. 생활용품. 열심히 돌아다니면 배테랑 사업자의 눈에는 상품이 보이게 된다.



그리고 주변 광고판에는 물류 핸들링을 도와준다는 광고가 굉장히 많았다. 이런 것을 보면 참 공산주의 답잖게 광고가 참 많고 돈벌려고 어떻게든 사는 구나 라는 모습을 느낄 수 있었다. 시장 개방형 공산국가 다운 모습이라고 해야할까.





지하철로 가는 방법은 광저우 지하철 2호선,6호선 하이주스퀘어역에서 하차해서 도보로 10분 거리에 위치해 했다. 

완링광창은 오전 10시부터 개장하기 때문에 아침 일찍 가도 쇼핑 및 시장조사가 가능하다.

전체적으로 완구 및 생활용품, 인테리어 용품이 좀 더 많은 곳이나 일반 도매시장 대비 단가가 조금 더 비싼 측면이 있을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협상이 정말 중요한 곳이다. 쉬운 듯 어려운 상가일 수 있으나 광저우 자유 여행으로 온 사람들이라면 소량 구매할때 이만큼 편한 곳은 없을 것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중국 | 광저우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나라도 응답하라 1988 등 복고 및 레트로 문화가 굉장히 발전하고 지금도 계속 커지고 있죠? 그 만큼 과거의 추억과 향수에 젖어 사는 분들이 굉장히 많이 나타나곤 하는데요. 오늘은 저 미네스가 새롭고 신기한 상품을 가지고 왔습니다.


바로 일본에서도 똑같이 쇼와 시대의 향수라고 하면서 레트로 빈티지 복고를 찾아 다니는 사람들을 위한 아이템 중 하나인 옛날 쇼와시대의 노래와 나레이션이 들어간 라디오 입니다.


현재 일본에서 열광적으로 팔리는 상품 중 하나이며, 1950년대의 라디오 느낌으로 그 당시의 나레이션을 재구성하여 노래 100곡과 함께 들어간 상품입니다.



일본에서 과거에 좀 거주하셨거나 일본 문화의 과거 향수를 생각하는 어르신들이라면 노래를 듣고 아.. 저런 노래도 있었지. 하면서 기억을 새록새록 깨우쳐 주도록 하는 아이템 중 하나 입니다.


그 뿐만 아니라 AM/FM 라디오도 같이 작동 되며, 주파수 또한 국제 규격에 맞는 주파수로 일본에서 생산된 상품이기에 라디오 호환에 대한 두려움을 간단하게 잊으셔도 됩니다.




일본 콜롬비아 엄선 100곡 수록 리스트입니다. 이러한 우리가 흔히 듣기 힘든 노래 100곡이 이 라디오에 싹 다 들어있답니다. 말그대로 정말 빈티지함을 만들어주기 위한 아이템이라고 봐도 과언이 아니죠. 인테리어 소품 뿐만 아니라 본연의 기능도 으뜸이죠.



이 패키지는 저 미네스와 지유노네코가 직접 일본에서 구매하여 한국으로 배송되어 도착한 상품의 패키지 모습입니다. 굉장히 올드하면서도 깔끔한 박스가 인상적이죠?



박스를 개봉한 후의 모습은 또 라디오 본체 패키지와 더불어서 특전으로 포함된 AC아답터가 같이 포함되어 있으나 저희는 아답터가 포함된 상품이 아닌 점을 확인 부탁드리겠습니다. 

하지만 아답터는 시중에서 쉽게 구하실 수 있으시며, 배터리 구동도 가능하답니다.





이 동영상은 저 미네스와 지유노네코가 직접 라디오를 작동하여 나오는 음악과 더불어서 95.1Mhz KBS1라디오를 맞춰서 틀어놓은 실제 모습입니다. 


정말 보기만 해도 레트로함이 확 살아나지 않나요?

구매를 원하시는 분은 별도로 비밀댓글 혹은 
확인 부탁드리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