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딘가를 떠나기 위해서 준비를 해야하는 경우가 생기는 것은 당연한 결과이다. 특히 지방으로 이동할 때는 어찌보면 해외로 이동할 때 보다 더 변수가 많기 때문에 만만의 준비를 해야 한다는 점은 분명하다. 

특히 시외버스, 고속버스가 그렇다. 

요즘같은 인터넷이 발달되고 스마트폰은 이제 장난감 처럼 취급되는 이러한 시대속에서도 아직까지도 정보 채취가 어려운 지역이 간혹 생기기 마련이다.



임실공용버스터미널 옆에 흘러내려가는 인공 개울가가 눈에 보인다. 개천이라고 해야할까 아니면 또랑이라고 해야할까.

한창 서울,경기,인천,부산,광주 등의 빌딩 숲속에 있다가 이런 군 단위의 지역으로 나오게 되면 싱그럽고 뭔지 모르게 덜 발달된 느낌도 든다. 

그 싱그럽고 덜 발전된 모습을 보노라면 참 깨끗한 마음이 들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불편함도 감수를 해야 한다는 점이다.



임실공용버스터미널의 경우 임실고속버스터미널 , 임실시외버스터미널 이런 명칭을 다 합한 케이스라고 보면 된다. 

딱히 고속버스, 시외버스 등의 단위를 나눈 것이 아닌 공용버스터미널이라는 명칭을 사용함과 동시에 기타 군내버스 및 다양한 직행버스 등을 같이 취급하는 자그마하지만 그 동네에 있어서는 교통의 중심지라고 할 수 있다. 



우선적으로 인근 지역에서 임실로 올 수 있는 직행노선이다. 

임실 - 전주 ( 07시부터 22시까지 1시간에 1~4대 간격 운행 )

임실 - 남원 ( 06시부터 22시까지 1시간에 1~4대 간격 운행 )

임실 - 순창 ( 08시부터 20시 까지 약 2~3시간에 1대 간격 운행. 경유지 확인 필수)



기타 군내 버스가 존재한다. 주로 임실 군내를 이동하는 버스이며, 강진터미널까지 가는 버스가 있다.

강진공용버스터미널 또한 이 곳 임실공용버스터미널과 같은 역할을 하는 터미널이나 규모는 임실 터미널에 비해 다소 더 작은 편에 속한다. 

참고로 강진공용버스터미널에는 강진에서 서울 강남 센트럴시티로 가는 직통버스가 존재하며, 하루 5대 배차되어 운영중에 있다. 



임실에서 동서울터미널 가는 버스는 하루 3대 운영중에 있다. 임실 - 동서울 노선이다. 



임실공용버스터미널에서 서울 남부터미널로 가는 버스는 하루 12회 배차되어 운영중에 있으며, 직통이 아닌 시외노선 버스이다.

노선은 임실 - 전주 -서울 남부터미널 노선으로 운영중에 있다.

담당 회사는 호남고속, 전북고속 공동 배차 운영중이다. 



아울러 시외버스 및 직행, 군내버스의 요금표를 확인하고 본인의 행선지에 맞는 노선의 운임을 기억하도록 하자.

서울은 통상 16,200원, 19,800원의 운임으로 운행중에 있다. 



마지막으로 임실을 출발하여 전주 경유, 인천국제공항으로 향하는 인천국제공항행 노선도 운행중에 있었다.

배차 간격이 생각한 것 보다 많이 배차되어 있기 때문에 편안한 승차가 가능할 것으로 생각된다.


터미널 바로 옆에는 택시가 있다. 

임실 호국원을 방문 할 목적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이 곳 임실공용버스터미널에서 택시 승차 후 약 15분이면 임실호국원에 방문할 수 있다.

예상 운임은 12,000원에서 16,000원 사이


참고로 서울에서 임실로 갈 때 예약txbus.t-money.co.kr 에서 예약이 가능하며,

임실에서 서울로 갈 때 예약은 www.bustago.or.kr/ 에서 예약이 가능하다.

(서울은 한국스마트카드 에서 위탁 운영중. 임실은 롯데 캐시비에서 위탁 운영중.)



아울러 임실 호국원에서 모든 방문 계획을 성사하고 일을 끝내고 나온다면 다시 택시를 불러야 할 것이다. 

이 때 미리 하차 직전택시 기사의 명함을 받으면 업무 끝날 때 즈음 전화를 하면 다시 목적지로 오기 때문에 큰 문제 없이 다시 이동이 가능할 것이다.


만약 군내버스를 이용한다면, 순창,강진 방면으로 이동하는 버스를 타고 임실호국원에서 하차하면 된다. 



(위의 노선은 2018년 12월 30일 기준 작성된 시간표 및 운임이며, 예고없이 변경될 수 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임실군 임실읍 이도리 233-17 | 임실공용터미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얼마전에 돌아가신 할머니의 49재를 지내기 위해서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모셔져 있는 임실 호국원에 다녀와야 했다. 

다양하게 음식을 준비한 직후에 제사를 지내고 그 다음에 간단하게 차려온 제삿밥은 나눠서 먹는다고 하지만 부족하기도 하고 워낙 소금기 없이 하는 특성성 식사가 되기는 싱거운 법이다.



이렇게 맑은 하늘이 아닌 눈을 감고 그저 이 좁고 작은 건물 안에 누워서 영면을 취해야 하는 슬픔은 이루 말할 수 없는 법이지만 그래도 두분 덕분에 서울이 아닌 간만에 맑은 공기를 만끽 하고 간다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게 된다.


임실하면 치즈가 생각나지만 치즈는 뭐 그다지 생각도 안나고 마침 중국집이 하나 있길래 들어가 보게 됐다.



겉보기에도 연식이 꽤나 오래된 듯한 느낌의 중화요리 전문 중국집 인듯 하다. 

수타면 전문이라고 하는 태복장. 

임실 호국원에서 차로 약 5분 정도 가니까 보이더라고. 

정말 구성지게 생긴 건물이다. 일단 들어가 보자.



딱 봐도 임실군민들이 많이 오는 듯 했다. 

개중에 호국원 들렀다가 임실 시내에 많이 모여있는 다슬기집은 가기 싫어서 짜장면이나 한그릇 하러 오는 사람들이 좀 많은 듯 했다.

꽤 나이 드신 분들이 많은 듯.


메뉴는 기본적인 것들은 보이나 군만두는 없댄다. 

짜장면이나 짬뽕류는 저렴한데 상대적으로 탕수육이 좀 쎈편.



정말 옛날집 느낌 고스란히 느껴진다. 

세월에 빛바래 누래진듯한 옛날 메뉴판. 

그리고 뭔가 오래되어 보이는 벽지 인테리어. 

그리고 반찬으로 주는 김치는 완전 전라도식의 잘 삭힌 느낌의 김치이다.

더불어서 달력도 아니고 365장이 고스란히 담겨져 있는 일력까지. 

지금 일력 보기 힘든데 아직까지 시간이 멈춘곳 있을 줄은 몰랐다.


아.. 그래도 농사짓는 영감님들도 짜장면 먹다가 스마트폰으로 카톡은 하시더라... 


어찌됐건 우리의 선택은 삼선짬뽕과 간짜장.
그냥 짜장면을 시켜 먹어볼까 했는데 해물 가득하고 바로 볶아진 신선한 짜장면을 먹고싶다고 하시는 우리 어른들을 위해 맞춰보도록 하자.



으아니~!!챠! 왜 들어간거야! 오이!!! 

우리 막내 어르신 말씀에 따르면 완전 시골오이라고 한다. 

그러면 뭐하노. 내 눈에는 그냥 악마의 육봉을 깎아서 만든 쓰레기 더미일뿐.. 

일단 쓰레기 더미는 싹 다 치워내고 갓 볶아져 나온 짜장을 부어 보자.



비벼서 나온 비주얼은 이런 모습. 면이 참 투박하다. 

지난번에 양재역에서 먹었던 명동칼국수의 그 고소하고 자극적이지 않은 짜장면의 맛이 떠오르긴 했지만 여기는 미묘하게 시큼한 맛이 났다. 

뭔가 식초의 성분이 살짝 들어간 듯 한데 뭐였을까..




드디어 그 의문스러움의 삼선짬뽕이 나왔다. 

조개나 그밖에 해물은 나름 튼실하고 가득가득 나온 느낌. 

짬뽕은 그 자리에서 끓인 듯한 느낌이 난다. 

딱 봐도 얼큰하지는 않고 자극적이지 않겠다는 느낌.


다만 생각외로 그렇게 맛있는 느낌은 아녔다.


면의 경우는 그냥 기계식으로 하셨으면 더 좋았을 법할 정도로 면이 그렇게까지 잘 뽑아진 면의 느낌은 아녔다. 

두 노부부가 주인으로 계신듯 한데 면이 투박하면서도 유화제 같은걸 안넣었기에 덜 쫄깃하긴 하지만 그 만큼 잘 치대야 나오는 면이기에 다소 이 점이 아쉬웠던 듯 했다.


짜장의 경우는 오히려 내 개인적으로는 아쉽지 않았다. 

같이 온 두 어르신은 좀 불만이 있어 보였지만 그냥 내 개인적으로는 맛있다고 보긴 어려워도 쏘쏘한 수준의 준수한 고소함.


짬뽕이 좀 문제였던게 확실히 얼큰한 맛보다는 해물 장칼국수를 먹는 느낌이 들어서 내가 짬뽕을 먹는건지 장칼국수를 먹는 느낌인건지 모를 정도였다. 

고추기름의 얼큰함과 웍에서 확 불맛을 살린 느낌은 온데간데 없고 오히려 된장맛으로 짬뽕 맛을 낸 느낌?


입맛은 각자 개인 취향과 다를 수 있다. 내 주관적인 견해일 뿐이다. 

난 전문적인 미식가가 아니고 편식주의자일뿐.. 

누군가는 맛있다고 할 수 있고 누군가는 별로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어찌됐건 엄청 수수하고 옛날 느낌 물씬 풍겨졌던 임실에서의 첫 중화요리 후기였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임실군 강진면 갈담리 372-10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