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월세 계약하면서 놓치기 쉬운 것들을 정리해서 포스팅 한다. 혹시라도 빠진게 있다면 꼭 챙겨 주길 바란다.

어느정도 거래 계약하면서 빠진것이 있는지 확인하다 보니까 처음 월세를 계약하는 사람들이라면 헤멜 수 있겠지만 어느정도 매를 먼저 맞아본 사람의 경험이기 때문에 충분히 납득이 갈 것이다. 

보통 처음 자취를 생각하거나 부득이 직업, 학업, 집안 사정...등등 다양한 사정으로 인해서 자취를 해야하거나 자립심 충족을 위해서 자취를 하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일단 계약하기 직전에 요 몇가지만 챙겨서 계약을 하게 된다면 충분히 좋은 집 얻기가 가능할 것이다.



1. 집의 상태 등을 점검한다.


#. 벽지 및 바닥 상태와 곰팡이 여부.

#. 수돗물 수압 및 전기, 보일러 상태.

#. 그밖에 시설들의 상태.

#. 출퇴근과 관련한 위치적 요소 및 편의시설, 방범 요소.

#. 현 계약시점 직전의 거주자의 간략한 정보.

(예를 들어, 여학생 혹은 남학생, 혹은 가족, 혹은 노인)


특히 거주자의 간략한 정보가 왜 필수이냐고 할텐데 정말 중요한 요소가 될 수 있다. 가끔 보면 집안 상태도 좋고 위치도 좋은데 가격이 터무니 없이 저렴한 경우가 있다. 

세상에는 절대 거저 장사하는 경우가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하자 여부가 있기 때문이다. 

한 예로, 몇년전에 월세 알아보러 다닐때 보러간 집의 가격이 굉장히 저렴했고 넓기도 엄청 넓었는데 뭔가 느낌이 이상했던 적이 있었다. 필자는 편지함을 보니 밀려있던 편지 뭉치를 발견한 적이 있다.

왜 싸냐고 하니까 처음에는 부동산 업자가 얘기를 안해주시다가 필자가 그냥 장난치듯이 "누가 여기서 살인사건이라도 일어났나봐요?" 하니까 거기서 표정이 굳어지는 공인중개사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그렇다. 고독사. 자살의 이력이 남아있는 집이라고 그런다.

저렴한데 리모델링까지 돼있던 이유가 있었던 점이 바로 그 이유 때문이었다.



2. 근저당 및 융자등의 상태 점검한다.


보통 전월세의 경우는 차후에 보증금을 돌려받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는 점이 있다. 그런데 근저당 및 융자건물을 담보로 한 대출인데 (어려운 의미는 넘기도록 한다.) 한푼이라도 없는게 정말 중요하다.


있는것 자체가 정말 위험한 요소라고 볼 수 있다. 물론 무조건 위험한 것은 아니지만 사람일은 모르는 법이며 현재 국내외 경제적으로 어려움이 많이 발생하는 만큼 깡통전세 및 저당잡아서 시세차익 놀이를 하는 투기꾼들의 위험요소가 있기 때문이다.











3. 계약서는 대충 읽지말자.


우리는 너무도 쉽게 회원가입을 하다보니까 약관 같은걸 잘 안 읽게 된다. 하지만 등기부등본과 계약서 및 건축물 대장 등은 같이 동봉해주고 공인중개사가 알려줄때 무조건 꼼꼼히 같이 읽어주셔야 한다.


읽어주는 내용에는 집의 상태 및 여러가지 조건들이 다 들어있다.


내 피같이 열심히 꽁냥꽁냥 벌어서 계약하는 돈 들여서 보호받기 위해서 하는건데 그것도 귀찮으시면? 정말 돈이 많은 분이거나 성의가 없는 사람 아닐까 생각해본다,



4. 전입신고 및 확정일자는 가급적 빨리!


전입신고확정일자본인의 보증금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무조건 빨리 처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사실..확정일자 만큼 제일 중요한 점이 전입신고인데 보통 사회초년생들은 건강보험료 납부 문제때문에 섣불리 전입신고 하기가 두려울 것이다.


돈 많이 못버는것도 서러운데 말이다. (특히 직장인이 아닌 지역건강보험은 정말 깡패수준이다.)


하지만, 전입신고는 확정일자를 받음으로써의 대항력이 발생되어 혹시라도 모를 건물의 경매가 들어갔을때의  보증금 최우선 변제권이 생기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가급적이면 빠른 전입신고만이 안전한 지름길이다.




 5. 짐이 많지 않다면 용달이나 차만 빌리도록 하자.


콜밴이나 다마스 용달, 짐카, 라보 용달등을 이용하자. 특히 요즘은 1인가구로 인하여 짐이 많지 않은 경우가 많이 발생하는데 일반 이삿짐센터를 부르기엔 가격도 비싸고 물건도 많지 않을 것이다.


그래서 쓸수 있는게 콜밴 이나 다마스, 라보용달등을 사용하시면 좋을 것이다. 그리고 최근에는 짐카라는 어플도 생겨서 그걸 이용하시는 분들도 있을 것이다..




필자인 미네스도 이것저것 다 따져가면서 썼긴 한데 혹시라도 놓친게 있나 모르겠다. 혹시라도 놓친게 있다면 좀 댓글로 조언을 매우매우 부탁한다. 그래야 앞으로 초보 월세 구하는 분들에게 크나큰 도움이 될 수 도 있을 것이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원룸에서 꼬박꼬박 건물주에게 월세를 바쳐 사는 우리의 불쌍한 인생들이 보면 괜찮은 꿀팁이라고 할 수 있다. 신축으로 지어지는 다세대 주택 , 다가구 주택의 경우는 화장실에 환풍기가 기본적으로 설치되는 경우가 많지만 오래된 건축물의 경우는 환풍기가 없는 경우가 많다.


깔끔한 화장실을 유지하기 위한 조건 중 하나는 바로 환기이다. 환기가 잘 되어야 습기가 안생기고 곰팡이 발생을 방지하며, 화장실에서 발생하는 냄새도 방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남의 집에 돈 들여서 환풍기를 설치할 원룸족들이 있을 리 만무하고 큰 돈 안들이고 쾌적한 화장실을 위해 찾게 된 다이소 탁상용 선풍기를 활용한 환풍기 후기이다.



가격은 단 돈 5천원. 환풍을 목적으로 사용한다고 할 때 시공비나 이런 저런것을 따져도 정말 저렴하다. 캔맥주 두개 덜 먹었다고 생각하고 쾌적한 화장실을 만든다고 생각하면 정말 저렴한 가격 아닌가 생각해보자.



특히 다이소 탁상용 선풍기를 선택한 이유는 바로 단 하나. USB전원케이블을 잘 확인해 보도록 하자. USB를 활용한 전압은 높아봐야 5W 이내. 하루 종일 1달 내내 틀어도 큰 전기세가 나가지 않는다는 점에서 굉장히 큰 효율성이다.


특히 원터치 버튼으로 끄고 작동 시키는데 큰 문제 없이 가능하다는 점이 매우 크다. 


개봉 후의 모습은 별거 없다. 딱 선풍기 본체 뿐. 하나의 준비물이 더 필요하다.

바로 사용하고 남는 스마트폰 충전 어댑터. 보통 스마트폰을 사용하다 꼭 하나씩은 남는 것이 저 충전기 일 것이다. 저 충전기를 선풍기 선과 연결을 하도록 한다.




이렇게 본인의 창문쪽으로 선풍기를 뺀 후에 선풍기를 틀면 바람이 불어 가는 방향의 원리를 통하여 환풍 역할을 이용하면 된다. 뒤로 들어오는 바람이 앞으로 나가는 원리라고 생각하면 쉽다.


솔직히 이 정도여도 충분하다고 감히 말할 수 있는 것이 애초 욕실용 환풍기 자체가 워낙이 약할 뿐만 아니라 이 정도의 선풍기 능력으로도 화장실의 습한 냄새를 빼는데는 없는 것보다는 나을 수 있다고 할 수 있다. 


자취생 나름대로의 연구와 생각을 하면서 알뜰하면서도 쾌적하게 살 궁리를 계산해보면 충분한 결과값이라고 말할 수 있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