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양꼬치는 조선족들이 많이 영업하고 있는 대림동, 건대입구, 동대문쪽이 주요지역이라고 생각하고 특히나 나 또한 양꼬치나 마라탕. 훠궈 샤브샤브는 무조건 동대문에서 먹어야 진리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다.

워낙 자주 뵙고 친하게 지내는 선배분이 한동안 거주했던 병점역 인근으로 가보고 싶다고 하셔서 다녀온 병점 중심상가.

그곳에서 먹은 양꼬치집의 후기이다.



병점 중심상가에 있었던 경성 양꼬치.

병점이라는 이름만 듣고서 병점역에서 가깝겠구나 생각을 했던것은 큰 오산이었다.

경기도도 어찌됐건 수도권이지만 위치가 위치인 만큼 병점역인줄 알았는데 그건 아니더라.



원래 양고기 지체가 특유의 냄새 때문에 거부감을 갖는 사람들이 간혹 있을 것이다.

물론 나도 그렇게 거부감을 가질 줄 알았는데, 옛날에 먹어본 기억에 의하면 의외로 잘 참아내더라.

역시 고기빨이 있는 사람들은 어쩔수 없다. 양꼬치도 없어서 못먹는다.

이 곳 병점 중심상가 경성 양꼬치도 쯔란 등의 향신료 가루를 찍어서 먹을 수 있게 준비가 되어 있었다.





여긴 특이하게도 3인분 부터 주문이 가능하다고 한다. 헐..

물론 고기 사이즈를 생각해보면 그럴수도 있긴한데 다른 메인 메뉴가 없어서 그런가.

굉장히 처음부터 기본 주문양이 쎄다.

그리고 서빙되어 나온 양꼬치 3인분. 고기는 얼추 봐도 두툼한데 그 만큼 꼬치의 갯수가 많이 적다.

자그마하게 10 꼬치 방식이 아니다.

그리고 반찬거리들. 뭐 소소하게 나오는 씹을거리들과 칭다오 맥주.

정상훈이 참 칭다오 홍보 참 잘했지. 양꼬치앤 칭따오라니...



한 꼬치 집어서 향신료 콕콕 찍어서 한입 먹어본다.

그리고 맥주 한잔 들이킨다.

그리고 또 나머지 꼬치들을 숯불 위에 올려준다.

고기가 상대적으로 좀 큰 편이긴 한데 역시 심리적인 차이가 있어서 그런 것일까.

꼬치의 갯수가 적으니까 양이 적다고 느낄 수 밖에 없었다.

불모지는 어쩔수 없다. 

경쟁 상대가 없기 때문에 조금 덜 줘도 살아남을 수 있기 때문이다.





모자란 마음에 하나 시켜본 건두부 볶음.

역시 외국음식은 현지에서 저렴하지만 한국으로 건너오는 순간 가격이 확 띄어 오른다.

그 것은 다른 나라를 가도 똑같을 것이다.

한국요리를 외국에서 먹는다고 하면 가격이 확 오르듯이 말이다.

나쁘지 않은 맛이다. 국수 느낌에 단백질. 고소한 맛이다.


역시 불모지에서 뭔가를 도전한다는 것은 쉽지가 않은 듯 하다.

그렇다고 맛이 없는 것은 아니다. 친절도도 나쁘지 않다. 좋다.

하지만 역시 미묘한 차이가 있다.

다만 먹어보고 느낀 것은 여긴 진짜 양꼬치를 잘 모르는 입문자들이 먹었을 때 부담이 없겠구나 라는 생각이었다.


<직접 돈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화성시 진안동 873-11 상동빌상가 | 경성양꼬치 화성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