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의 수년만에 다녀오는 서울랜드 대공원인듯 하다.

어렸을때 서울랜드 서울대공원 동물원에 간다고 하면 그 설레임은 전날에도 여파가 굉장히 커서 기분이 좋았는데 어느샌가 어른이 된건가..

이제는 그런 설레임따위는 없는 듯 하다.

그렇게 서울랜드 놀이공원의 기대감도 없던 잠시.. 

서울랜드에서 국내 최초로 EDM 뮤직페스티벌. 그것도 일요일은 하드스타일 (HardStyle) 위주로 디제이들을 구성해서 페스티벌이 열린다는 것을 듣고 후다닥 다녀온 서울랜드의 이야기이다.


오늘은 사진이 거의 위주이고 글은 좀 적을 듯 하다. 



오랫만의 4호선 대공원역. 

서울랜드 대공원역이 생기고난 이후로 이 곳으로 접근하는 버스들이 거의 전멸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



경기도 과천시에 위치한 토지임에도 불구하고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공간인 만큼 서울과 관련된 홍보 및 정책 플랜카드가 굉장히 많았다.

그리고 아직도 옛날 스타일로 김밥을 스티로폼 접시에 담아서 비닐랩으로 감싸서 판매하는 노점 아줌마들이 존재했다.

90년대 2000년대 초반에나 볼 법한 그런 군것질 종류 노점이 아직도 있다니.. 신기했다.

아. 그래도 그 노점들도 지금은 스마트폰을 사용하더라..



보통 대공원역에서 내려서 동물원, 서울랜드를 간다고 하면 중앙건물에서 명물인 1,000원의 요금을 납부하고 코끼리 버스를 타고 이동하면 되지만 걸어서 움직이고 싶은 사람들은 이렇게 이동해도 된다.

결국 대표적인 공간이 바로 서울랜드 , 서울대공원 동물원 , 국립현대미술관이 대표적일텐데 버스를 타고는 만끽 못할 길의 모습도 볼 수 있다. 





바로 이렇게 잘 정돈된 숲길과 더불어 청계호숫가.

그리고 곳곳에 펼쳐져 있는 꽃길과 산책로.

코끼리 버스를 타면 만나보기 힘든 길들을 이렇게 만나볼 수 있다.



그렇게 대공원역에서 약 15분 정도 도보로 걸어가다 보면 만날 수 있는 서울랜드.

코끼리 버스를 타지 않아도 걷는 것에 자신이 있다면 걸어가 볼만한 거리이다.



당연히 이 날의 목적은 스트라이크 뮤직 페스티벌 일요일 하드스타일 편이었기 때문에 우선 미리 예매한 티켓을 수령한 뒤에 전용 입구를 통해서 입장을 했다.

그리고 혹시나 싶어서 찍어본 서울랜드 입장료 및 자유이용권 가격.

2019년 4월 28일 기준으로 찍은 사진이다.



서울랜드의 내부 안내판.

미리 복습할 사람들은 참고한다.



입장소 게이트를 거쳐서 들어오면 만날 수 있는 모습.

간만에 만나보는 모습



사진 순서가 뒤바꼈지만 한국 스타일로 된 공간쪽에서 만나볼 수 있는 한옥건물과 나무 숲길.

날씨가 다소 서늘하고 해가 안떠서 움직일때 덥지는 않았지만 가만히 서있으면 추운 느낌








여전히 다양한 놀이기구와 즐길거리 먹거리가 풍성했다.

역시 롤러코스터 계열은 여전히 인기가 굉장하다.

나름 오래된 역사지만 롯데월드와 에버랜드에 밀리는 인지도를 어떻게든 해결할려고 부단한 노력을 한 듯해 보였다.

그리고 그렇게 공원 한바퀴 순례를 뒤로 하고 나는 다시 페스티벌로 입장.





낮 3시반쯤의 페스티벌.

역시 낮시간대라 사람들이 좀 덜한편.

앞으로 여기서 월드 디제이 페스티벌하고 EDC KOREA도 열린다고 하는데 과연 앞으로 많아질 인원을 소화를 어떻게 할까..

그나마 스트라이크 뮤직 페스티벌은 인원이 많지 않아서 다행이지만 UMF마저도 올해만큼은 용인에서 열린다지만 분명 내년에는 그들도 서울랜드에서 열겠다고 할텐데 과연 세곳의 스테이지로 분리해서 운영한다면 어떻게 할련지 궁금해진다.



어찌됐건 나름 작지만 잘 만들어놓은 스테이지



티켓은 부스에서 직접 착용시켜주고 성인 인증 밴드와 날짜가 기재되어 있는 밴드.

그리고 뭔가 허전하니까 예거 에너지밤과 하이네켄 생맥주.

비싸지만 이런때니까 큰 돈을 사용해본다.



맨 처음 국내 하드스타일 씬 아티스트부터 시작해서 Devin Wild 부터 시작해서 audiotricz , BassModulators , Wasted Penguinz , Code Black , Zatox 까지.

 꽉꽉 채워서 15시부터 23시까지 진행된 HardStyle EDM Party 페스티벌.

홍보가 좀 부족한거일까.. 아직까지는 국내에서 HardStyle 위주의 페스티벌은 시기상조인가..

사람이 의외로 많지는 않아서 조금은 아쉬웠던 느낌.

그것보다 진짜 나이 여파인가.. 하루하루가 다르네...

8시간을 서있는거 이제는 좀 무리인듯...


Zatox의 공연을 마지막 끝까지 보고 싶었으나 체력의 한계와 더불어 조금이라도 일찍 집에가서 편안하게 쉬고 싶었기에 조금은 무리를 하고서 22시 40분쯤 나오면서 찍어본 서울랜드의 야간 모습.

언젠가 또 올지는 모르겠지만 나름 즐겁게 잘 보내고 온 하루.

답답하지만 조금은 속을 뚫어줬던 하루였다.

언제 한국에서 이렇게 하드스타일 위주로 즐겨볼 수 있을까. 

정말 가까운 곳에서 저렴한 가격으로 잘 즐기고 왔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과천시 막계동 81-3 | 서울랜드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