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나이를 그렇게 많이 먹은 것은 아니지만 아프고 나면 근무 능력이 굉장히 떨어질 뿐만 아니라 아프면 슬프고 서럽다는걸 잘 알고 있기에 내 몸은 가급적 내가 챙길 수 있는 만큼은 어떻게든 챙길려고 노력을 하는 편이다. 


특히나 직장을 다니면서 사업을 하는 나 미네스에게 있어서 체력이 떨어지면 그 만큼 내 자신에게 들어오는 금전적 가치는 계속 떨어질 것을 알기에 지난 9월 25일 아침 8시 일찍 독감 주사 접종을 받기 위해서 1호선 제기역에서 가까운 한국건강관리협회 동부지부 에서 주사를 맞고 왔다. 



서울 동대문구와 종로구 성북구에서 가까운 곳에 위치해 있다보니까 한국건강관리협회는 익히 많이 듣고 많이 다녀왔던 곳이다. 그런 곳에서 독감 주사 접종을 받기 위해서 아침 8시 이른 아침에 출근직전에 와서 사진을 한장 찍어봤다.


이 곳 한국건강관리협회 말고도 의연의료재단이라고 또 다른 건강검진과 더불어서 예방접종이 가능한 곳이 있었다. 다음에는 한번 그 쪽으로 가보는 것으로.



들어가자마자 안내데스크에서 이러한 독감 맞기 직전의 문진표를 작성을 하라고 종이를 한장 쥐어 준다. 예방접종은 아침 8시부터 가능했기에 다소 출근이 늦어질까봐 조마조마 하면서 기본적인 내용을 다 적어 내려갔다.



후다닥 작성을 한 직후 번호표를 뽑은 시각은 아침 8시 1분.

나 처럼 예방주사를 맞기 위해서 아침에 일찍 온 사람들은 드물었으며, 오히려 건강검진 받으러 온 사람들이 굉장히 많았다. 괜시리 뻘쭘했지만 그래도 내 건강 챙기겠다는데 뭘.



독감주사 가격은 3가 17,000원 4가 백신은 29,000원이다.  그 외에도 다른 예방주사들도 접수를 받고 있는 것 같았다. 아직은 젊기에 적절하게 3가 백신으로 맞기로 하고 수납까지 완료. 4가가 항체가 하나 더 있다고 하다. 보통 노약자 취약객층 중증질환자들에게는 무료로 3가 백신이 제공된다고 한다.



조그마한 영수증으로 제공할 줄 알았더니 병원 처럼 영수증이 크게 출력되어 나온다. 아무래도 큰 병원급이라서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꼭 대형병원 처럼 영수증이 출력되어 나온다. 주사를 다 맞고 나니까 시간은 약 8시 15분.

사람이 없었으니 15분만에 다 끝낸 듯 싶었다. 앞으로 독감 맞으러 오면 더욱 더 밀릴듯 해 보였다.



주사를 맞고나서 3시간 이상 쉬어야 한다고 하는데 어차피 출근해서 일하면 쉴 시간이 어딨다고.. 귀가후 남들은 집에 갈때 나는 회사로 갔지...아하하하...


요즘에는 동네 병원도 독감 주사 비용이 저렴해졌다고 하지만 근처라면 한번 쯤은 가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112-1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