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중랑구 망우산 둘레길을 걸어갔다온 포스트를 올렸었는데 오늘은 그거에 맞춰서 지난번에 다녀온 식당 후기를 올릴려고 한다. 바로 나 미네스가 다니는 회사에서 회식으로 맞춰서 다녀온 곳이다.


바로 인근에 위치한 식당인데 자연을 닮은 밥상 마당이라는 식당으로 주로 고기류보다는 채식이 조금 더 많은 식당의 느낌을 가졌었다. 다소 찾기 애매모호한 위치에 있었던 점이 신기했지만 나름 깔끔하게 식사하기에는 괜찮은 곳이었다.



다소 작아보이는 듯한 간판이지만 나름 내부는 넓었던 곳 자연을 닮은 밥상 마당. 상봉역과 망우역에서는 다소 멀고 오히려 우림시장이나 동부제일병원에서는 가까운 느낌. 멀리서 찾아올 만한 곳은 아니다.



메뉴는 이렇게 코스식과 단품요리를 파는 듯한 곳이다. 우리가 먹은 코스는 산을담다와 자연을 담다. 두종류. 각기 차이는 들께수제비냐 곤드레밥이냐 차이였는데 난 밥보다는 수제피 파였기에 수제비로 선택.



일단 기본적으로 깔리는 찬들. 버섯탕수는 조금 먹다가 찍은 사진이었다. 워낙 배고파서 그랬나.. 나름 야무지게 잘 먹고 찍었던 거라 그림은 보기 그렇지만.



일단 처음에 나왔던 메뉴인 묵사발. 어찌됐건 시원하게 먹기는 좋았으나 다른 곳에 비해서 자연을 닮은 밥상 마당의 묵사발은 다소 조금 짠 듯한 느낌. 어찌됐건 시원한 육수때문에 좋긴 했으나 살짝 짠 듯해서 약간 실망.


다만, 매밀전? 도토리전? 이거 굉장히 맛있었다. 사진은 못찍었지만 적당히 얇고 가볍게 잘 부친듯한 느낌. 서로 모잘라서 하나씩 더 시키는 일까지 생길 정도.



이 것이 바로 버섯탕수. 버섯을 튀김옷을 입히지 않고 그냥 구워서 탕수 소스를 뿌린 느낌이 들었다. 고기질감을 버섯이 느끼게 해주는 것은 나름 재밌는 시도였던듯. 고기 싫어하는 사람들이라면 잘 먹을 수 있을 듯한.



역시 사람은 고기를 먹고 살아야 한다고 한 테이블당 하나씩 나온 보쌈. 숙주가 볶아서 나오는게 특징이었다. 어째.. 먹성 좋은 사람들이 있어서 그런지 고기가 굉장히 적어보이는 느낌이 들었다. 역시 고기덕후들.



일단 고기에 와사비장을 콕콕 찍어본 후에 한입샷을 간만에 찍어본다. 나름 고기도 토실토실하고 잘 삶아진 느낌. 근데 역시 감질맛나. 마지막 메뉴가 제일 중요한 듯 싶었다.



마지막 메뉴. 내가 시킨 들께칼국수. 거의 절반이상은 이 것으로 시킨 듯 하다. 고소한 맛이 매우 좋아서 수제비 시킨 사람들이 꽤 될 듯 싶다. 나도 그러한 의도가 있었기에. 



그리고 옆에 앉은 대리님이 시킨 곤드레돌솥밥. 밥은 따로 그릇에 옮긴 후 돌솥에 물을 부어서 다시 한번 누룽지도 먹는 방식인 듯 싶었다.


고기가 왜 적은가 싶더니만 마지막 메뉴가 배를 굉장히 부르게 만드는 것 이었다. 나름 적절한 양이 나올 수 있게 한 거였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나름 맛집 치고는 깔끔하긴 했다. 다소 지하철역과는 거리가 되고 먹성 좋은 사람들이라면 모자랄 수 도 있는 양이긴 하지만 나름 다양하게 먹을 수 있는 메뉴들이 있기에 괜찮았던 자연을 닮은 밥상 마당이었다.


직접 돈내고 (회사 회식모임으로) 다녀온 후기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랑구 망우본동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