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네스는 현재 중랑구에 위치한 모 기관에서 공공기관 직원으로 시한부 계약직으로 일을 하고 있다. 급여도 워낙 부실하고 점심값으로도 하루하루 버티기가 어렵기에 다양한 위치와 지역을 돌아다니면서 저렴한 식사를 찾는 것이 미네스의 하루 일과이기도 하다. 그러다 보니 가끔 직원용 커뮤니티에 어디가 맛있다라고 올라오면 한번 찾아보게 되는데 타 부서의 직원이 올려놓은 식당인듯 한데 (직원의 친척이 운영하는 듯 싶다.) 중랑구 상봉동에 위치한 우정 정육식당이라는 곳의 후기를 한번 올려보려고 한다. 

외관은 대략 요런 느낌이다. 1층은 정육점이고 2층은 식사를 할 수 있는 공간이다. 여느 정육점 식당과 똑같은 느낌이 물씬 풍겨져 왔다. 1층에서 고기를 산 후에 2층에서 자리세를 내고 고기를 구워먹는 방식. 그런 고기집들이 반찬은 최소화로 하고 고기의 신선도를 좋게 한다는 인식이 요즘의 사람들에게 굉장히 크게 작용하고 있는 듯 싶다. 나 미네스 또한 그런 생각에는 크게 공감하고 있으며, 약 두번의 식사를 한 후기이기에 (첫번째는 비가 왔으며, 두번째는 화창한 날이었다.) 비오는 날 식사가 끝나고 외관을 굉장히 어렵사리 찍었다. 

정육식당의 느낌에 걸맞게 1인 3천원이라는 상차림 가격이 눈에 들어왔다. 육회와 구이용 소세지가 따로 메뉴에 있었으며, 식사류가 종류별로 있었다. 이 곳 우정 정육식당에서 먹은 것은 돈까스와 육회 비빔밥. 가성비가 좋다고 하니까 한번 믿어보고 첫날의 돈까스 사진부터 두번째의 육회 사진도 같이 올려본다. 같이왔던 일부 직원들은 제육정식을 먹고싶어 하였으나 제육이 안된다는 소리에 결국 돈까스를 시킨 분들이 굉장히 많았다. 당시가 4월. 지금은 제육정식이 운영될지 아직 잘 모르겠다. 

첫날 시켜본 등심돈까스. 가격은 6천원이다. 포크 및 나이프와 그릇을 비교해봐도 얼마나 양이 많은지 눈으로 봐도 확실한 차이가 돋보인다. 특히 돈까스의 양은 정말 여타의 돈까스와 비교해봐도 양이 엄청 많은 수준. 대식가들이라면 엄청나게 좋아할 만한 수준의 양이다. 


밥과 더불어 키위드레싱이 올라간 샐러드. 그리고 매쉬드단호박까지 조화는 아무 풍부하고 좋았다. 양이 많았기에 다 먹기가 버거운 수준의 양이지만 소스 맛도 그렇고 돈까스 맛도 매우 훌륭했다. 다음에는 돈까스에 소스만 따로 달라고 요청해서 남기면 포장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해보았다. 단점은 여긴 국물이나 스프를 주지 않는다. 그것은 조금 아쉬운점인듯 싶었다. 느끼함이나 국물의 촉촉함이 필요할때느 다소 아쉬운 느낌이 드는 대목 중 하나. 


두번째날 와서 시켜먹은 육회 비빔밥이다. 이날은 좀 할말이 많았다. 육회비빔밥의 육회 자체는 매우 훌륭했으나 주변의 새싹과 상추가 육회의 단백질 느낌을 굉장히 많이 가려버림과 동시에 일단 기본적으로 간이 너무 쎘다. 간이 너무 쎈 점 때문인지 모르겠으나 돈까스와 달리 좀 실망한 맛임에는 틀림없었다. 



특히 이날은 주문을 받고 약 40분만에 음식이 나오는 기이한 장면이 터져버렸기에 굉장히 실망이 많았던 날이기도 했다. 직원들은 연신 죄송하다고 하지만 특히나 점심 교대가 필요한 직장인들에게는 회전율 및 시간 지킴이 굉장히 실망적이었던 개인적인 평이 생겨버렸다. 돈까스와 달리 육회비빔밥은 조금 덜 짜고 채소류의 향이 강렬하지 않은 채소들로 혼합을 하였으면 맛이 좀 더 괜찮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을 해본다.



개인적으로 음식이나 분위기는 나름 깔끔한 편이며 대체적으로 친절하였으나 아직 오픈한지 얼마 안 된 식당에 걸맞게 체계나 음식의 속도가 만족스럽지 않았다는 점은 어쩔수 없었다. 


앞으로도 계속 개선되겠지 라는 생각을 가져본다. 


<직접 돈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랑구 상봉1동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