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름 대학로쪽의 명륜동에서 굉장히 열심히 활동을 하였던 나였지만 이곳의 위치는 알고 있었으면서도 쉽게 찾아가지 못하게 된 곳 중 하나였다. 주변의 맛집만 탐방한다던 친구들이 가성비로 짱짱하다고 하던 이곳의 술집은 한번도 가본 적이 없었다. 오늘은 그런 시도를 실패하였던 민들레처럼 홀씨하나를 다녀온 후기이다.


민들레처럼 홀씨하나 간판. 정말 수수하기 그지없다. 주변의 어떠한 입간판도 없다. 알아서 올 사람들은 알아서 올 법한 분위기의 범상치 않은 간판은 정말 인상적이다. 어떠한 화려한 조명도 왠지 궁금해질 듯한 느낌도 안보이는 숨어있는 맛집의 느낌. 일단 주변 분들도 많이 기대를 했기에 들어가 본다.

내부의 분위기는 흡사 민속주점의 느낌이 물씬 풍겨지 온다. 동대문의 박씨물고온 제비라는 술집과 분위기가 거의 흡사하다. 하지만 분위기와 달리 점내 고객은 2030의 우리 세대 사람들이 다수였으며 드물게 4050세대도 보였다. 토요일이었으나 생각외로 늦게 간건지 아니면 사람들이 많이 없었던 건지 상권이 죽은건지 다소 자리는 널럴했고 웨이팅이 있을꺼라는 이야기와는 달리 아주 수월하게 입장하였다.

메뉴는 대략 요정도. 단품메뉴도 있으나 우리의 선택은 모듬상과 산수유주. 짐승들이 같이 있다보니까 꼭 정력 생각한다고 산수유나 복분자를 꼭 찾는다..ㅠㅠ 흑.. 그리고 복분자주도 시켰던건 함정이다. 주변의 다른 테이블을 둘러봤는데 다들 똑같이 모듬상이나 잔치상 등을 위주로 많이들 시키는 광경을 볼 수 있었다. 여기는 모듬안주가 잘나오는거 같아보였다.

일단 기본으로 나온 기본안주와 산수유주. 복분자주도 이러한 모양의 병에 담겨서 나온다. 굉장히 무겁다. 나같은 갸냘프고 여리여리한 분이 들고 오또또또..마마마마..하면서 따라드리기에는 다소 무게가 감당이 안된다..ㅠㅠ 그래도 다들 건강 생각하는데 열심히 따라드려야지..ㅠㅠ 우리네 짐승들이여..ㅠㅠ 일단 한잔 따라놓고 나서 투닥투닥 싸우기 시작한다. ㅋㅋ

첫번째로 나온 도토리묵. 굉장히 매콤달콤하게 잘 무쳐진 느낌의 도토리묵이었다. 보통 등산이나 가서 막걸리에 먹는 도토리묵이지만 이날만큼은 모듬상에 포함돼 있었다. 하지만.. 오이가 들어간건 역시...ㅠㅠ 그나마 매콤달콤이 오이의 향을 죽여줬으니 그나마라도 참고 잘 꾸역꾸역 먹어줬다. 나 빼고 다들 오이를 잘먹는다. 난 오싫모였다..ㅠㅠ


그리고 다음 타자로 나온 파전. 오징어와 버섯이 들어간 게 굉장히 인상적이었던 넓은 파전이었다. 가성비가 굉장히 좋았던 파전. 산수유주에 굉장히 잘 어울렸던 안주였다. 파전은 파전전문점에서 먹어야 한다는 주의가 굉장히 큰데 이날은 대학로에서 한판 잘 먹었던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나와준 어묵탕. 오뎅탕 아니다. 어묵탕이다. 한글표준법에 의한 어묵이 정식명칭이라고 하잖아. ㅎㅎ 역시 술안주에 국물이 빠지면 섭하지.. 국물 호로록하면서 독한 술을 희석시켜주고 몸도 좀 진정시켜주는 아주 적절한 안주이다. 네명이다 보니까 안주먹는 스케일이 큰 짐승 세분 덕분에 또 투닥투닥 ㅎㅎ 시원하게 잘 먹고 한잔 호로록 잘 했다. 


개인적으로 저렴한 안주와 고전적인 분위기를 느끼기에 좋았던 대학로 술집 이었던 민들레처럼 홀씨하나의 후기였다.


<직접 돈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명륜2가 27-1 지하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