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에 이어서 오늘도 일본 오이타에 위치한 온천 마을 유후인의 이야기이다. 아기자기하고 귀엽고 고즈넉한 것들이 가득가득한 이 곳의 이야기는 계속된다.



어제의 포스트에서 곰돌이가 나를 쩨려보단 그 차가 있던 오르골의 숲. 그리고 유리의 숲 본 건물이다. 안에는 유리 공예와 더불어서 오르골이 다양하게 즐비되어 있다.



귀엽고 아기자기한 모습의 유리공예. 토끼상이 굉장히 늠름하고 요염하게 앉아있는 모습을 보니 갖고 싶지만 진짜 유리공예라 상당히 비쌌다.



일본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서도 굉장히 인기있는 캐릭터인 토토로의 오르골이다. 가격이 굉장히 쎈 편. 현재는 구하기 좀 어려운 편.



이 분위기는 흡사 우리나라의 60,70년대와 흡사하다는 생각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일본도 우리나라와 똑같이 전쟁으로 인한 패전(우리나라는 6.25 전쟁) 직후 고도성장을 겪어온 국가이기에 급격한 변화에 의한 향수를 느낄 수 있는 공간이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한번도 못본 석유통. 저런게 있었나. 궁금해진다. 일본 석유통이라고 한다. 쇼와 석유라고 써있는 것이 바로 그 증거이다.



큐포라의 어느 길? 큐포라는 대체 누구일까? 저런 영화 간판 색칠하던 사람들은 지금은 뭘 하고 있을까. 우리나라에도 현재는 거의 없어진 채색형 영화간판.



그 옆에는 고질라와 옛날 방식의 영화관이 있었다. 역시 이 곳도 입장료를 내고 들어가야 하는 곳이다.



왠지 딱 봐도 옛날 분위기 물씬 풍겨지는 포스터. 꼭 서울시스터즈와 쏜데이서울. 현철과 벌뗴들이라고 외치던 어떤 아저씨들이 좋아할 만한 포스터. 


이러한 향수가 지금의 중년층들에게는 굉장히 큰 인상을 남길 듯 싶다.



어느샌가 저 화산쪽으로 구름이 굉장히 많이 생기기 시작했다. 물론 활동한다는 의미는 아니다. 다만 주변으로 굉장히 많은 화산재가 있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었다.


바로 이 곳이 유후인의 명물인 긴린코 호수이다. 사진으로는 표현을 못하지만 긴린코 호수의 수면을 자세히 보면 기이한 모습을 볼 수 있다.



바로 수면쪽으로 뜨거운 김이 모락모락 올라온다는 것이다. 바로 이 물은 온천물 때문에 수면으로는 약하게 온천열에 의한 수증기를 볼 수 있다. 바로 이러한 점 때문에 이 호수는 굉장히 유명해졌다.


바로 호수의 아래쪽에서 뿜어 나오는 온천물이 바로 그 원인이기 때문이다.



겨울이라 사실 그렇게 이쁜 맛은 없다. 하지만 가을이나 봄에는 굉장히 울창하고 이쁜 꽃나무를 발견할 수 있을 거 같아 보인다. 이 것으로 긴리코호수까지 끝내고 마지막으로 유노츠보로 다시 돌아가서 유후인 마을 이야기를 다음 포스트에서 끝낼 예정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오이타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