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 이어서 오늘도 사당역 쪽에서 모임을 가진 후기이다. 지금 생각해보면 사당역 경기도 방향으로 가는 쪽의 술집은 대체적으로 경기도로 나가기 직전의 20대 30대 사람들이 많이들 가는 술집들이 좀 있었던 것으로 기억되고, 파스텔시티가 있는 사당 라인쪽의 술집은 대체적으로 직장인들이 다닐만한 조금은 가격대가 쎈 가게들이 많은 느낌이었다.


그리고 우리가 넘어간 구역인 한국전력공사가 있는 동작구쪽 사당 라인에는 중년층들이 갈만한 술집들이 더러 있어 보였다. 한번 가보긴 했지만 네온사인으로 이뤄진 간판이 그렇게 많을 줄은 몰랐다.


이날 사당역에서 2차로 간 술집인 복고 느낌의 물씬 풍긴다고 간판에서 부터 써있었던 응답하라 1988 호프집의 후기이다.



쌍팔년도 추억의 호프집이라고 하는 응답하라 1988 일본에서는 과거의 향수를 일컫는 단어 중 하나로 쇼와의 향수라고들 많이 언급하는데 우리나라에서는 대체적으로 7080 쌍팔년도 시대의 향수라고 많이들 언급한다. 물론 일본도 그렇고 우리나라도 그렇고 정식 등재 단어는 아니지만 통용적으로 불리는 듯 하지만 어찌됐건 복고 느낌이 난다는 의미겠지?



안주들이 역시 사당역답게 대체적으로 가격대가 굉장히 쎄다. 아니 오히려 나름 비싼 가격대라고 생각드는 파스텔시티 라인의 술집들 보다도 좀 더 쎈 느낌. 배도 부르고 많이 먹기에는 술이 더 중요하기에 간단하게 계란탕 도시락 순살치킨을 시켜본다.



복고 분위기라고 하기는 뭐하지만 나름 90년도 초중반대에 볼 수 있었던 브라운관 방식의 미니 TV도 있었고 간단한 장난감 복불복 게임들도 보였다. 노래는 대체적으로 모던토킹이나 과거의 80년대 인기 팝송들이 주를 이루는 듯 했다.



계란탕이 나오긴...했는데....으음? 어째...진짜 계란국 수준이네.. 보통 이런 계란탕은 중국집에서 밥류를 시키면 기본 서비스로 주는 수준의 국물인데.. 하하;;; 선택의 실패인건가.. 은근 싱겁고 개인적으로는 그다지. 


그래도 소주 안주이다 보니까 국물이 필요하기에 아무 생각 안하고들 다들 잘 드신다.



오히려 별 기대를 안했던 순살치킨이 더 좋았던 것은 기분 탓일까? 물론 양철 도시락에 들어갔다고 맛이 얼마나 달라지겠냐 만은 순살치킨 자체는 그냥저냥 soso. 다만 계란탕과 순살치킨이 같이 들어가니까 느끼한 것은 어쩔 수 없었나 보다.


분위기는 쌍팔년도의 분위기를 시도하려고 나름대로 노래나 인테리어를 그럴듯하게 했지만 다른 안주는 어떤지 모르겠지만 우리가 시켰던 안주는 다소 실패한 느낌. 다만 좌석은 진짜 끝장나게 편안했다. 뭐 다른 안주가 괜찮겠지 라고 이내 합리화를 해보는 후기이다.


<돈주고 직접 사먹은 후기 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동작구 사당동 1041-36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