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초구동작구공존하는 사당이라는 지역 자체가 참 무궁무진한 발전을 이룬 지역이라는 느낌마저 든다. 특히나 좌측으로는 강남,서초에서 가깝고 우측으로는 신림동과 서울대가 있으며, 남쪽으로는 경기도 과천, 안양, 수원, 화성까지 도달 가능한 사통팔달 교통의 요충지 답다는 생각마저 든다.


그렇기에 사당쪽에는 다양한 구역으로 번화가가 굉장히 많이 발달되었고 그에 따라서 우리처럼 다른 지역에서 모여서 모임을 갖는 사람들도 있고 강남이나 서초, 서울대입구 신림에서 근무하는 회사원들이 자택인 경기도로 나가기 직전에 모임을 많이 갖는듯 하다.


오늘은 지난 며칠전 사당역 인근에 위치족발 전문점 이수족발에서 술집 대신에 간 후기이다. 간만에 반가운 분들도 만나고 기분 좋았던 날이었다.



굉장히 규모가 좀 컸던 이수족발. 이수는 사당보다는 이수역쪽에서 더 가까운데 이쪽이 본점일려나. 무튼 가게는 2층 규모로 굉장히 컸고 조금 늦게 갔는데 다소 웨이팅이 필요했던 곳이다.



자리를 배정받자마자 신속하게 깔려 나오는 밑반찬들. 정말 빠르다. 기본 반찬들은 채소류와 부추무침, 쌈채소와 찍어먹을거리. 그리고 된장국이 나온다. 된장국 하나만으로도 이미 주당들은 술을 벌컥벌컥 원샷을 하고 그러겠지? 



신속하고 빠르게 나온 족발 대자. 우리가 주문한 대자 사이즈는 가격은 다소 쎈 편이었으나 맛은 괜찮았다. 오히려 3대 족발이라고 불리는 곳들 보다 더 수수하고 연한 느낌. 역시 배들 고파서 그랬는지 아무거나 잘 먹는 우리지만 술도 벌컥벌컥 드링킹하고 족발 껍질살로 콜라겐 섭취도 하고 좋았다.



술이 더 들어가는 분들을 위해서 추가로 주문한 해물파전. 두께가 꽤나 두꺼웠다. 계란도 들어가는게 흡사 부산의 파전 느낌과 비슷한 느낌. 오징어와 새우가 나름대로 들어가서 혜자스럽지는 않지만 불만은 없었다.


족발은 식히고 나온것 보다 조금 따뜻하게 해서 연하게 나오다 보니까 모두들 질기지 않고 연하다고들 그랬다. 나도 개인적으로 맘에 들었다. 어차피 족발 맛이야 거기서 거기라고는 하지만 너무 식혀서 딱딱한것 보다 조금은 꼬들꼬들한 맛을 찾는 사람들이 좋아할 듯 하다.


넓은 점포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너무 빽빽히 테이블 구성을 하다 보니까 너무 좁다는 생각이 많이 들어서 좀 이런 면에서 굉장히 불편했지만 1차로 후다닥 한잔 하고 2차로 고고씽 하기에는 나쁘지 않았던 곳이다.



<돈 주고 직접 사먹은 후기 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서초구 방배동 448-1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