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광동은 직장 다닐때 이후로 정말 오랫만에 다녀온 동네이다. 대략.. 4년만? 불광동 자체가 생각외로 후줄근할 듯 한데도 바로 옆 통일로쪽으로 지금은 세종시로 내려간 환경정책평가연구원과 보건사회연구원이 있었던 곳이다. 현재도 공공기관이 3개 정도 남아있는 곳. 그 쪽의 공공기관에 다녔던 나로써는 불광동이라는 동네는 참 감회가 새롭다.


여기 불광동하면 딱 몇군데의 맛집이 있는데 직장 다닐때는 점심시간에 정말 사람들이 줄서서 대기해야 할 정도라 먹기 힘들었던 곳인데 지금은 직장인이 아닌 입장이다 보니 이런 기회가 또 생기게 된다.


서울 은평구 불광역에 위치한 봉평 산골 메밀촌 불광동 지점의 점심식사 후기이다.



세련된 맛은 없는 그냥 아주 평범한 느낌의 진녹색의 간판과 메뉴들. 100% 국산 메밀만 사용한다는 저 문구가 굉장히 끌렸다. 정말 일찍 점심을 먹으러 간다고 말 해놓은 날에는 이 곳에서 점심 식사가 가능했을 정도라 쉽게 오기 어려웠는데 역시 늦은 점심이 이런 면에서는 좋은 듯 하다.


근데.. 이 간판 은근 많이 본 듯 한데.. 이것도 체인점인걸까?



당시 시각 3시경. 메뉴는 변함이 없던 느낌. 어차피 또 뭔가를 먹어야 했기에 물막국수 두개 먹기로 하고 메뉴를 주문해 본다.

직접 반죽한 면을 뽑는다는 것을 주방쪽에 있는 커다란 제면기 기계를 통해서 알 수 있었다. 

보통 막국수 맛집이라고 하면서 면은 시판용 메밀면을 쓰는 곳을 보면 짜증이 확 나는 법인데 여기는 직접 뽑는다. 아주 맘에 든다.



드디어 나온 물막국수. 비빔 막국수도 있으나 역시 시원한 육수가 엄청 땡겼기에 물막국수에 오이는 별도로 빼달라고 요청을 하였다. 바쁜 시간대가 아녀서 그런지 흔쾌히 잘 빼주신다.

열무김치가 반찬으로 나오고 다른 반찬은 일절 안나온다. 

차가운 동치미 육수에 직접뽑은 면. 그리고 무절임과 열무. 김가루가 뿌려져서 과도할 거 같은 시큼한 맛을 살짝 비린맛이 잡아준다. 



언제나 그렇듯이 한입샷. 진짜 메밀을 썼다는 느낌은 알겠는데 다소 색감을 더 내기 위해서 색소나 칡가루를 살짝 섞은 것일까.. 

분명 메밀 함량이 높은건 알겠는데 인위적으로 색을 좀 더 낸 것일까.. 메밀의 향은 나지만 내가 알고 있는 진짜 100% 메밀면의 느낌은 아니어서 실망.


하지만 툭툭 끊어지는 식감과 간혈적으로 나는 메밀향. 분명 메밀면이 맞다는 생각은 든다.

아무래도 우리가 흔히 보고 익숙해져 오던 그 메밀면의 색상때문에 일부러 이런 색상을 넣은 것일까. 

어찌됐건 더운 날씨에 시원하게 한 그릇 뚝딱 잘 해치우고 왔다.


<직접 돈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은평구 불광동 281-88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