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을 다니다 보면 여유롭게 기상해서 여유로운 햇살을 맞아가며 여행을 즐기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일단 기본적으로 여행은 전쟁이다. (뭐? 노래는 수학이라고?) 

특히 일본 도쿄던 오사카, 후쿠오카 던 나름 중심지에 여행을 간다고 해도 또 다른 볼거리는 지방으로 가야 더 재밌는 법. 

그래서 이 날은 아침 일찍 부지런하게 일어나서 라멘을 맛보지 못한 일본 여행 초보자들에게 소개해주려고 백주 새벽부터 데리고 간 라멘 맛집이다.

알만한 사람들은 잘 아는 일본 프렌차이즈 라멘 전문점 맛집. 지난 후쿠오카 라멘 정보에도 올렸던 곳이다. (http://m-nes.tistory.com/24 참고)

이치란 라멘의 신주쿠 지점이다. 신주쿠에는 이치란 라멘 지점이 두군데 있는데 이 곳은 동쪽출구 중앙점이다. 



하루도 쉼 없이 연중무휴 24시간 영업하는 이치란 라멘 신주쿠역 히가시구찌추오점. 한국어로 신주쿠역 동쪽출구 중앙점이다. 

편의점과 더불어 새벽 늦은 시간까지 영업하는 유일한 일본 라멘 맛집 중 아침 일찍 먼 곳으로 나가야 하는 사람들에게는 마츠야, 요시노야, 스키야를 뒤로 하고 라멘으로 아침을 떄울 사람들에게 최고의 선택이 아닐 수 없다.



주문은 무인 시스템으로 자판기에서 주문을 한 후에 티켓을 보여주면 점원이 자리를 안내해 준다. 하지만 자판기는 무조건 현금만 된다는 사실. 잊지 말아야 한다. 일본은 카드 되는 곳이 정말 부족한 국가이다. (그래도 예전보다는 많이 나아진 것이다.) 

이 곳 이치란 라멘이 유명한 것은 이러한 무인 자판기 시스템도 그렇지만 이렇게 독서실 처럼 마련되어 있는 좌석이 컨셉이라고 할 수 있다.

그렇게 따라한 라멘집이 우리나라에는 승리가 하는 아오리의 행방불명 라멘집이 대표적이다. (http://m-nes.tistory.com/424 참고)




이 곳 신주쿠역 이치란 라멘은 다른 이치란 라멘과 똑같이 주문서가 마련되어 있다. 이 주문서를 토대로 본인이 먹고 싶은 맛으로 조정이 가능하다. 참고로 한국어도 있으니까 염려 안해도 된다. 

이것저것 따지기 귀찮은 사람들은 전부 보통으로 찍어도 무난하다. 실제로 점원에게 물어보면 어려우면 보통으로 찍어주세요라고 말할 것이다. 

그렇게 맞춰져서 나온 진한 국물에 면이 어우러진 라멘이 등장하게 된다. 



그렇게 한그릇 시원하게 냠냠 짭짭 하고나면 새벽부터 써야할 힘이 불끈불끈 솟아오를 것이다. 

진한 단백질 국물에 새벽의 찬 바람을 맞아가면서 여정을 이어 나갈 우리네 자유여행족들에게 일용한 식사와 의미있는 식사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이치란 라멘 자체는 어차피 돈꼬츠 (돼지뼈) 닭뼈베이스로 한 국물이 기본이 되는 라멘이기에 정말 돼지 냄새에 민감하다고 할 사람들도 어려움 없이 먹기 좋은 라멘일 것이다.

물론 고기 자체를 싫어한다면 문제가 되겠지만 말이지. 


이렇게 한 그릇 잘 해치우고 나서 이 날의 도쿄 원거리 여행은 시작되었다.




JR 동쪽 출구를 찾아서 가면 쉽게 찾을 수 있을 것이다. 가부키쵸의 반대쪽으로 나아가면 만날 수 있을 것이다. 가급적 구글맵을 이용하도록 하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