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 일본 최대의 스시 프렌차이즈 스시로의

한국 진출 지점 중 하나인 청량리점의 

방문으로 굉장히 실망했던 후기를 남긴적이 있었다.

https://m-nes.tistory.com/764


솔직한 심경으로 스시로는 한국에서 만큼은

피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였긴 했지만

그래도 한번 정도는 더 믿어보자는 마음으로

징크스 한번 깨보자는 마음을 가지고 다른 지점에 다녀온 이야기이다.


미아사거리 현대백화점 미아점

9층 식당가에 있던 스시로.

그밖에 다양한 식당 브랜드들이 모여있었다.


과거에 이 곳에서 먹었던 김치우동이 그리웠긴 했지만..

나름 필자의 맛집이었다.


지금은 리뉴얼되어서 없어졌나보다..

이상스럽게 롯데가 겹치면 음식 퀄리티가 현저히 저하됐었는데

현대가 끼면 그래도 나름대로의 보상심리를 얻을 수 있을까?




메뉴구성은 지난 청량리역 스시로랑

큰 차이는 없었다. 가격 또한..

다만 저 초밥들을 다 뜯어보면 그 초밥이 그 초밥이고

조금 응용만 한거 뿐이라 먹던것만 먹는다는게...








내부는 역시 신생매장이라서 그런지

지난 청량리점과 비교해봐도 조금 더 넓고 쾌적한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그런건 일단 다 제쳐두고라도 초밥의 맛이

떨어진다면 그건 당연히 죄악 아닐까?




일본의 유명한 맛집이라고 해서

진출한 기업들 중에서 의외로 지금까지

잘 버티는 기업이 많긴 해도 실패해서 나간

기업의 수가 더 많을 정도라고 한다.


그 만큼 제 아무리 한국에서 마이너스식 현지화를

한다면 일본 여행을 좀 다녀왔던 사람들의 인식속에

그 가격대를 제대로 해주지 않는다면 사람들은

그 이미지를 잊고 다시는 안찾고 현지에서

가끔 사먹고 말지라는 생각을 갖게끔 한다.


외식기업들은 그런 걸 꼭 잘 생각해야 하는데

이상하게 한국만 오면 마이너스화 시킨단 말이지..



그래.. 이런 녹차 가루에 뜨거운 물 붓는건 잘했다 치자.

락교랑 초생강 제공...이건 요즘 다들 똑같고..


다만 일본에서의 스시로는 환율을 감안해서 그런건지

조금 더 비싼축에 속한다.


물론 100엔당 970원대때는 오히려

한국이 더 비쌀데도 있긴 하지만 말이다.







그래도 청량리역 스시로에 비해서 터치감도 좋고

화면도 크게 손상되지 않은 느낌의 태블릿형 자동 주문 메뉴판

지난 악몽을 1차적으로 깨준다.


여기서 조금 안도의 한숨을 쉬고 롯데가 잘못했구나 라는

생각을 갖게 된다.


그렇게 무념무상의 마음으로 뜨거운 물을 붓고

녹차 가루를 확 풀어서 먹기전 입을 헹궈준다.



여기도 별도의 개인 주문용 트레이는 존재하지 않는다.

아직까지 기업 프렌차이즈형 회전초밥 문화가 자리잡지 않아서 그런지

직접 가져가서 먹는 미리 만들어진 초밥에 

주문한 초밥이 같이 나오는 방식이다.


정말 메뉴가 밀렸을때 누가 뺏어가도 모를 정도..

이건 신규지점이니 만큼 조금 개선했어도 좋았을텐데 말이다.



초밥은 전체적으로 연어와 흰살 생선 계열인데

히얀하다... 일본기업이라서 그런가?

우리나라의 양식으로 자란 광어들의 맛이

얼마나 좋고 저렴한데 여기서는 광어의 값이 너무 비싸다.


비단 스시로 현대백화점 미아점 만의 이야기는 아닐듯 하다.

다른 지점들도 분명 가격은 똑같을테니 말이다.


이런거쯤은 현지화 시켜도 좋은데 말이다..


실제로 일본에서는 붉은살 생선보다 흰살생선의 가격이

조금 더 비싼건 사실이지만 한국은 그와는 반대의 상황이니까 말이다.



근데 ㅋㅋㅋㅋㅋㅋ

참치도 비싸다...

뭐 부위가 비싼 부위니 만큼 가격은 감당해야 하지만..

이런저런 따져보면 사실 먹게되는 종류는 한정적이게 된다.


그렇게 몇개를 주문하고 나서 필자가 주문한 메뉴가

가까이 트레이쪽으로 오면 벨이 울리면서

받아갈 준비를 하라고 안내를 해준다.


합리적이면서도 합리적이지 않은

한국판 스시로의 분위기..



오죽 나도 정신이 없었으면 움짤

거꾸로 재생을 해버렸다...

이게 바로 저렴한 것만 찾는 가성비 맛집 헌터의 비애..


어찌됐건 저렇게 평소에 돌아가는 초밥과 

같은 트레이에 필자가 주문한 음식이 같이 나오는 

방식이라는 것을 보여주려고 한거 뿐이다.



우선 연어부터 시작해본다.

연어 양파샐러드부터 해서

생연어 초밥.


생연어초밥은 2피스인줄 알고

주문했더니 이런....


한피스씩 나오는 것이었다.


역시 사진을 똑바로 보고 설명서를

똑바로 읽어야 하나 보다.



그 다음 한번은 먹어줘야 하는 초새우

와규초밥


사실 이런데서 먹는 와규초밥이 얼마나

맛있겠냐고 하겠지만 의외로 맛있다.


노하라 히로시의 점심식사 방식에서도 나온다.

초밥집에서 나오는 함박 초밥이 맛있겠냐고

비웃었지만 너무 맛있어서 반전이었다는 걸..



그리고 약간의 아부리된 연어

그냥 연어초밥 3피스짜리.

이렇게 주문해서 먹고 보니까

먹던걸 또 먹는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든다.


사실..일본에서도 초밥집 가도

먹던것만 먹게 되니까 신경을 잘 안쓰긴 하는데 말이다.







그리고 왠만한 사람들에게는 생소하지만

가쓰오 초밥. 그리고 익히 유명한 계란말이 초밥


과연 계란말이는 어디서 공수해 온 것일까..

가쓰오는 사실 향이 좀 역해서 싫어하는

사람들은 극도로 싫어하는데 필자는 그 역한 향이

너무 좋았기에 주문했는데 향이 그리 쎄지는 않았다.



그리고 한번은 먹고 싶어서 제일 싼 참치 등살 초밥

게살 군함말이 초밥.


그러고 보니까 지난 청량리역 스시로에서 먹었던 것 

보다는 더 많이 먹는구나 라는 생각을 할 수 있었다.



심지어는 이런것도 주문했다.

스탠다드 하지만 국수를 좀 먹고 싶다고 주문한 우동

뜨끈뜨끈한 우동 국물에 초밥은 안어울릴 수 없는 

조합이기 때문이니까 말이다.



어찌됐건 이날도 한입샷을 안남길 수는 없었지.

초밥의 생명은 네타라고 불리우는 

생선도 중요하지만 샤리도 중요하게 생각하니까

그 만큼 밥의 중요성이 얼마나 절실한지

잘 알 수 있는 부분이다.


우동도 한입샷 호로록~

여기 우동...참 국물 좋았다.

가쓰오 향이 은은히 나는게 일본식 레시피를

쓴듯한 느낌이었다.



그리고 여기서 못찍었던 날치알 군함마끼

한입샷으로는 남겨놨다.


이런 기업형 초밥과 관련된 일본 TBS방송에서

나왔던 것을 보면 얼마나 한 지점지점 마다

관리가 중요한지 잘 나오는데 청량리점에 비해서는

나름 좀 관리를 한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그렇게 잘 먹고나서 계산요청을 하면

이렇게 태블릿에 나온 메뉴를 한번 더 확인을 하고 그릇수

계산해서 그 계산서를 기반으로

정산을 하는 방식이었다.


그릇별로 가격대가 다 다르기 때문에 가격을

외운다는게 쉽지 않을텐데 흠...



어찌됐건 이 날 다 먹은 초밥 및 음료수

우동의 양은 대략 이러하다.


뭐... 3명 기준으로 이정도면 큰 양은 아니지만

그래도 은근히 많이 먹은 수치라고 할 수 있다.

최소한 청량리역 스시로에 비한다면

이 곳 미아사거리역 현대백화점 미아점 스시로는

그래도 어느정도 품질 관리를 하고 있었다는 느낌이 들었다.


특히 생선은 나름 좀 관리한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과연 초창기라서 그런건지 그 맛이 계속 꾸준히 유지될 지

앞으로도 지켜봐야 겠지만 최소한 지난번에 다녀온 

최악의 초밥 맛은 비켜간 수준이었다.


이래서 지점간의 편차는 무시할 수 없나보다.

프렌차이즈형 맛집이 이래서 직영으로 해도

매장 관리가 잘 안되면 무용지물이니 말이다.


코로나 때문에 초밥이 좀 무서울수도 있지만

그래도 사람이 먹고살자고 하는건데 뭔들 어찌하리오..


나름 징크스는 좀 깨고난 느낌이라 좋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성북구 길음2동 | 스시로 현대백화점 미아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