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컨텐츠가 참 다양해서

유튜브 등의 옛날 용어로 UCC

동영상 컨텐츠도 참으로 기발한게 많은데

어느 유튜버가 불량감자로 유명세를 떨쳤던

유현철씨의 근황을 주제로 찍었던 영상이

갑자기 기억이 났다.


비록 그의 인생은 배우가 아닌

보험설계사 및 개인사업으로 승승장구

하고 있다고 한다.

이렇게 사람 일은 모르는 거다.



근데 왜 그게 갑자기 생각났냐고?

어느 더운날 일산에 일이 있어서 다녀왔는데

화정쪽 번화가에 있었던 예전의 봉구비어식

스몰비어같은 컨셉의 술집이었는데

이름이 특이하게도 감자는 우리가 지킨다라고

감우지라고 써있는 간판이 굉장히 재밌어서

다녀온 듯 하다.



솔직하게 말해서 맥주야 뭐 깨끗하게 잘

관리만 하면 맛이 없을 수 없는거고

감자튀김이 맛있다고 맛집으로 불려봐야

사실상 튀기는 수준만 잘 맞추면 되기에

맛집이라는 레벨을 따지기에는

감자가 불량감자같은 하급 레벨만 아니면

맛이 없을 수가 없기 때문이지.


메뉴는 대략 요런 느낌.



근데 생각해보니까 말이야

그렇게 얼굴로 뜰 수 있는 사람도 결국

다른 분야로 승승장구 하는데

왜 나는 안되는 걸까?


타바코주스의 권기욱이 남겼던

그 주옥같은 명대사

"나루토....아...존나 열심히...안될꺼야 아마..."

아... 그럼 나는 존나 열심히

안한걸까....



조금은 저렴하게 나온 양은 적지만

그래도 나름 분위기 낼 수 있는 

이 칼스버그 생맥주 한잔도 본인의 역할을

충실히 하려고 노력하는데 

나는 대체 뭘 하고 있는지 이해가 안됐다.


시원한 목넘김을 위해서 칼스버그의 

맥주 제조사는 한땀한땀...

....은 무슨 공장에서 대량 생산해서 배타고 넘어왔겠지..



모름지기 그렇다.

맥주는 히야시가 잘 된 그 상태가

목넘김도 좋고 속에도 잘 받는다고.


그런 맥주를 한동안 속이 안좋다는

이유만으로 참고 또 참다가 

다시 마시기 시작했는데

아..확실히 나이가 들었다는 것이

확 느껴지는 요즘이다.


난 언제나 어리고 20대 이팔청춘에

귀엽고 깜찍하고 덕질하기 딱 좋은

물건들에 흠뻑 빠져서 평생을

공주 아닌 공주처럼 살고 싶었는데 말이다.



그렇게 궁시렁 궁시렁 거리다가

나와준 소스.


이 소스도 일개 스몰비어와 똑같이

두 종류로 나뉘어서 나온다.


사워크림과 청양고추 머스타드.

오늘 모인 이 팀은 참 선택장애가

나 만큼 심하다. 은근하게....




그리고 유난히 얇게 나온 케이준 스타일의

감자튀김이 나와주시고.


그러고 보니까 독보적인 감자튀김 스타일로

패스트푸드 업계에서 나름대로의 

파란을 불러일으켰던 파파이스도

어느 순간엔가 조용해졌다.


그만큼 우리나라 사람들의 

음식 응용력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인데

거기에 발 맞추지 못하면 누구나 도태하는 법.



그렇게 얇은 케이준 스타일의

양념 감자튀김을 찹찹 처묵처묵 하다보니

좀 부족하다고 아우성이니 추가로 시킨

기본 감자튀김.


웨지감자 스타일로 나온다.


감자튀김도 슬라이스한

종류에 따라서 명칭도 달라지는데

먹는 사람입장에서는 어차피 알게 뭐야.



칼스버그 맥주 한잔으로 모자라니

일반 생맥주도 제대로 한잔 시켜주시고.


시원하게 호로록 하니 별것도 아닌데

기분은 아주 삼삼하니 좋다.


맥주도 그렇지만 역시 많으면

다다익선이다.


물론...과음은 과유불급이니까 말이지.



마지막 한입샷으로 마무으리.


사실 감자튀김이 뭘 어떻게 해도

맛이 없을수가 없는 메뉴이기도 하고.


그저 예전의 스몰비어를 생각해봐도

이제는 많이 자취를 감추었지만 

그래도 감자튀김을 찾는 사람들은 꾸준히 있고

강한놈이 오래가는게 아닌

오래가는놈이 강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던

은근한 감자튀김의 파워를 실감할 수 있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고양시 덕양구 화정동 983-1 | 감자는우리가지킨다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