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서울 경희대 회기역.

예전에 백종원의 골목식당에도 나왔던 동네이고

의외로 대학교가 세개나 붙어있는

생각보다 안 알려져서 그렇지

나름 큰 대학로라고 할 수 있는 동네이다.


하지만 필자도 여기는 자주 오는 동네가 아니다.

와봐야 경희대 치과 정도가 전부이니 말이다.


그러고 보니까 경희대 출신인 ROSALINE씨랑

이 곳 회기에서 만나는건 처음인듯 하다.


체험단이 되어서 같이 가자고 했는데

덕분에 필자도 어부지리로 같이 식사를 하고 온 이야기



회기역보다는 경희대 삼거리에서 가까운

감성 스타일 비스트로 레스토랑

굿갓레스토랑의 방문후기이다.


이 날 이 동네를 와보고 느낀점.

생각보다 감성 맛집이라고 불리는 

식당들이 은근 많이 보인다는 점과

 나름 대학로임에도 불구하고

생각보다 유동인구가 많이 없었다는 점.







입구에는 이렇게 조화 및 생화로

조화(?)를 이룬 입구의 모습을 맞이할 수 있었다.


사실 이런데는 말이지...

커플인 상태로 와야 할텐데 말이지.

데이트 코스 느낌인데 이거 참...

민망하다.....








메뉴는 보다시피 이런 느낌.

파스타나 리조또 등의 이탈리아 스타일의

음식들이 주력으로 취급되는 곳이었다.


그 밖에 샐러드나 빵도 추가할 수 있었는데

샐러드가 그렇게 인기있는 곳이라서 그런지

샐러드는 결국 소진됐다고 빵으로 주문 ㅠㅠ


우리는 한정 메뉴인 알프레도 크림치킨 파스타

그리고 새우 날치알 로제 리조또와 빵

그리고 일용한 음료수 중 하나인 맥주도 주문했다.



역시나 데이트 코스 장소 느낌이었다.

그러면 뭐하니... 벌써 1년...

그 사람과 헤어진지도 1년... 

그러고 보면 데이트하면서도 딱히 행복해 본

적이 거의 없었던 듯 하다.


그 사람은 나로 하여금 부족한 애정을

채웠지만 나는 그러한 애정을 채우기 위해서

매번 긴장과 체력을 쏟아냈다.

뭐 나도 그만큼 그 사람에게 체력을 쓰게끔

알게 모르게 힘든 일을 만이 했겠지만 말이다.


연초부터 글 분위기가 참...

씁쓸하다.



그렇게 헤어져야겠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던게 바로 

지하철역 개찰구에서였지.


그냥 통상적인 헤어짐느낌이 아녔다.

아...이제는 각자 갈 길을 가야할 분위기.


그 사람은 서로 마주하면서도

뒷걸음질 두 발자욱으로 거리를 두는구나..


사회적 거리두기가 아닌

애정적 거리두기가 시작되는 이상

그래... 거리를 두는 그 순간 나는

더 이상의 연락은 사치구나...


그리고 개찰구로 넘어가는 그의 모습을 보고

그는 그래 또 연락해라고 얘기했다.

필자는 사요나라.

일본어로 영원한 안녕의 의미도 된다.





그렇게 맥주가 나온다.

스텔라 아르투아 생으로 나온다.

가격을 생각해보면 합리적인 가격이다.


그렇게 홀짝 거리면서 졸지에 

의자매씨라고 불리우는 분과

정말 오랫만에 데이트 아닌 데이트를 해본다.


그것도 파워블로거 출신이 제공해주는

일용한 양식으로 말이다 푸하하하하!!



맥주 한잔하면서 오로지 식사만 하다보니까

뭔가 과거의 서로 근황을 얘기하려니

역시나 시간이 너무 지나서 말문이 턱 막힌다.

홀짝거리면서 시시콜콜한 얘기가 좀 되갈때 쯤 나온 

두가지의 메인메뉴.



파스타와 리조또가 나왔다.

역시나 데이트 요리의 정점.


인스타그램에서 꺄힝힝힝

나 맛집왔뜸! 인증때릴꼬얌~ 꺄르르르~

이런 느낌의 감성적인 디스플레이


나이드니까 뭔가 이제는 민망하다.







그렇게 모든 구성이 다 나온 뒤에

다시 한번 찍어보는 굳은 심지


별거 아니지만 참 이런 음식 오랫만에 

먹는 듯 하다.


직장일로 바뻐서 그런 것도 있지만

사실 기회도 잘 없고 굳이 찾아가서

먹을 정도로 여유가 없었던 것일수도...




인천공항에 끌려온 입장에서

맛있는 파스타와 리조또의

촛저마저 망가트릴 정도의 정신력으로

한입샷을 찍는 필자의 모습.


그러고 보니까 그 사람하고는 

파스타집 가본 기억이 없다.

딱히 미련은 없다.


지금의 못즐겼던 삶을 즐기기 위해서

데이트와 누군가의 내 평생동반자는

아직까지는 사치일수도.?



그렇게 쿰척쿰척 또 먹고 맥주도 가뿐하게

호로록 하다 보니까 비워지는 그릇


매번 찍어보는 한입샷이지만

오랫만의 파스타와 리조또는

즐거운 느낌이었다.


특히 데이트가 아닌데도

나름 데이트 놀이같은 기분이어서

나 찐따아님! 하고 외칠 수 있는 느낌이었다.



우리는 그렇게 또 신나는 연회아닌

연회를 즐긴 뒤의 처참한 피니쉬샷.


그렇게 하루는 지나가고 또 직장 출근...

쳇바퀴 돌아가듯이 하루가 또 지나고

또 주말... 재미 없지만 그래도 

치사하게 나마 하루하루는 지나간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일수도 있다.


이 날의 하루는 이걸로 마무리.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16-23 | 굿갓레스토랑 회기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