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작년쯤에 인천공항1터미널의 호호밀 

후기를 올렸던적이 있을 것이다.

https://m-nes.tistory.com/655


지금도 코로나로 인해서 여행길은 막혔고

인천공항 내 모든 상주식당들은 

파리날리기 일보직전이었다.


그 틈을 타서 인천공항은 전체적으로 입국장 및 출국장

공사가 한창 진행중이었는데

구내식당 밥이 안땡기는 날에는 가끔 가는 식당으로

호호밀을 많이 찾는듯 싶었다.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T1에 위치한

CJ에서 운영하는 분식점 호호밀


어쩌다 보니까 또천공항으로 파견나와버려서

인천공항이 집에서 먼 필자로서는

이거야 원.... 식사라도 맛있게 해야할텐데

비싼 돈 주고 먹기는 싫고

쌀쌀한 날씨에 걸맞는 끓여주는 라면이

먹고 싶어서 다녀온 곳이다.



메뉴는 여전하고. 가격도 여전하고.

세트 김밥에 들어가는 오이는 죽어도 못빼주니

꼬마김밥을 먹어야 한댄다.


하... 오이 싫어하는 필자 입장에서는 휴우...ㅠㅠ

필자의 선택은 치즈라면과 꼬마김밥으로.








작년에는 출장으로 다녀왔다가 식사해결 목적으로

방문했으니 마스크도 안쓰고 편안했었는데

이제는 코로나로 인해서 다들 마스크 써야 하고

한국식 스타일 분식을 맛보려고 한국 떠나기전

라면을 맛보러 오는 외국인들은 눈에 씻고 찾을 수 없었다.


이제는 그 자리를 상주직원과 잠시 업무차 방문한

인천공항 방문자들 빼고는 없다고 할 수 있을듯 하다.



점심 해결을 목적으로

구내식당이 아닌곳에서 총 계산한 금액

5500원.


인천공항이라는 비싼 땅값과 코로나라는

불황기 속에서도 이러한 가격대는

인천공항에서도 찾기 힘든데 참 좋다.


추울때는 직접 끓여준 뜨거운 국물 라면으로

몸을 녹이고 코로나도 극복하는거다.



드디어 나온 라면과 꼬마김밥

꼬마김밥....


그래...여기 인천국제공항이야...

땅값이 비싼 곳이라구!


라면은 음... 일단 맛을 봐야 알겠지?



덕용으로 나오는 라면과 라면스프로

양파와 콩나물 조금과 파를 넣고 끓인 라면.


향부터가 우리가 흔히 느낄 수 있는

학교 매점이나 큰 규모의 구내식당에서

간식 메뉴로 파는 라면을 끓여서 

거기에 치즈를 얹어서 파는 느낌이라고 해야할까..


일반 봉지 라면의 비주얼은 아니다.






꼬마김밥 3줄이 일반 시중에서

천원인걸 생각하면 두줄 정도에 1500원은

솔직히 비싼감이 없지나마 있다.


하지만 아까도 얘기했지만

이곳은 Rotten City....아...아니지..

인천국제공항이라는 점이다.


이 가격도 감지덕지 해야지...


그래도 한입샷은 잊지 말고 찍어두는거다.

조낸 찍는거다.


김밥은 밥만 잘 맞추면 뭔들 맛이 없으리...

재료들 기본기 있는 것들이고

잘 말아서 썰어서 나온것이니 먹기 쉽고..


라면은 역시..예상했던 그 맛이다.

봉지라면이 아닌 대량으로 스프풀어서 국물을 낸 후

소분한 국물에 면과 함께 재료를 넣고 

끓여낸 전형적인 구내식당 라면 스타일

향도 그렇고 덕용의 스멜이 확 올라온다.


거기에 치즈 올렸으니 망정이지..

그냥 라면이면...흠흠...


그래도 가격을 생각하자..

이정도면 뭐 훌륭하지...인천국제공항에서는

인천공항이니까 이정도면 수라상이다.


정말 가격이 다한 곳이다.


빨리 코로나가 풀려서 

이 곳에서 간단하게 식사를 하고

해외 현지가서 열심히 에너지를 소비하고

맛있는거 먹으러 갈 수 있는 날이 오길 기원한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중구 운서동 2851 제1여객터미널 지하1층 | 호호밀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