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생전 태어나서 처음으로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서울공항이라는 곳에 출장을 다녀왔다.

살다보니까 이런 곳에 출장을 가볼 줄이야...

 

워낙 접근성이 좋지 않은 지역이라

버스를 타고 한참을 들어와야 접근이 가능한 곳이다.

이 날은 처음으로 출장을 다녀온 뒤 식사 해결을 위해

여러 곳을 찾던 도중 보여서 들어간 곳의 식사 후기이다.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 이비가 짬뽕.

은근 이 동네 자체가 뭔가 식사를 하기에는

불모지와 같은 지역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과천만 가더라도 은근 이름 알려진 맛집들이

즐비한데 불구하고 이쪽은 역시 군부대 외에는

효성고등학교와 그 밖의 회사단지는 전혀 없어서 그런걸까

딱히 이렇다할 식당이 보이지는 않았다.

처음 가본 식당이지만 

나름 생활의 달인에도 나온 프렌차이즈인듯 하다.

맛집인지 아닌지는 방송에 나오고 말고는

필자에게 있어서는 아무 의미가 없다.

되려 예전에 모 방송국의 유명한 외식사업가라고

나와서 맛집들 소개하는 곳 치고 내 입맛에 안 맞았던

경우가 많았기에 무조건 내 직감과 내 후각, 미각만을 믿자 주의라

여기는 어떨지 궁금해진다.

여느 조금 실력좀 한다는 중식당

느낌에 어울리게끔 개인별로 컵과 

개인용 종이 식기 받침과 반찬.

특이하게도 단무지는 색소가 안들어간 것과

시원한 배추무침이 나온다.

 

얼큰하고 묵직하게 끓여 나오는

짬뽕 특성이라서 그런걸까.

 

반찬은 조금 더 개운하게끔

만들어주는 역할을 하는 아이들 위주로 나왔다.

생각보다 외부에서 봤던 것과는 달리

홀의 넓이는 그렇게 넓지가 않다.

그렇다고 그렇게 좁다고 보기는 어려우나

굉장히 컸던 건물에 비해서는

홀이 좀 작았던 느낌.

위층에도 뭔가 있었던거 같은데

위층은 운영을 안하는 것일까..

어찌됐건 생활의 달인에도 나왔고

나름 이 동네에 식당이 없어서 그런지

이 곳 이비가 짬뽕의 맛은 필자에게

잘 맞을 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필자가 주문한 차돌짬뽕이 나왔다.

국물은 딱 봐도 차돌의 기름기가 떠있어서

특유의 육고기 육수 기름이 입맛을 돋구게 

만들어주는 비주얼이었다.

이런 빨갛고 얼큰한 국물에 육고기가 첨가되면

묵직한 맛을 만들어주는 것은 익히 잘 알테고.

면덕후인 필자에게 있어서

면식수햏 어언.....아 이건 얘기하면 안되겠다.

어찌됐건 주침야활 면식수햏의 기행을

하였던 소싯적 햏자의 마음으로 차돌 짬뽕 영접을 해본다.

음... 우선은 면부터.

생각보다 면이 잘 불지 않는 느낌에

좀 통통한 느낌이었다.

물론 기계식으로 뽑았겠지만

면발의 경우는 정말 필자가 먹어본 짬뽕중에서는

나름 면발로는 괜찮은 느낌이었다.

그리고 짬뽕국물을 머금고 올라오는 느낌도

아주 절묘했고 말이다.

그 다음은 국물과 각종 채소 및 고기.

아... 역시 예상했던 묵직함.

하지만 생각보다 그렇게 맵지 않은 수준.

미리 끓여서 국물을 내어주는 짬뽕의 느낌이 아닌

볶아서 내어주는 스타일의 짬뽕임에는

분명했지만 조금은 얼큰해도 좋지 않았을까

라는 아쉬움이 밀려온다.

그래도 묵직한 점 치고는 채소와 고기의 맛이

육수에 잘 녹아나온 느낌은 분명했던 점.

 

특이하게 다른 곳들과는 달리

이 곳은 짬뽕이던 뭔가 식사류를 시키면

밥을 따로 조금 제공해준다.

국물에 밥을 말아먹으면 조금 더 채워줄

포만감을 극대화 시켜주는 느낌이라고 해야할까..

라면에 밥말아먹는거처럼 

필자는 밥을 살짝 식혀서 밥과 같이 해본다.

 

국물의 맛 만큼은 묵직함이 있어서 그런지

밥에도 나름 잘어울리는 수준의 국물.

그리고 뭔가 모자라서 추가로 주문한

깐풍새우닭. 술안주로 제격인데

술없이 먹으려니까 참 아쉽다...

특이하게도 타르타르 소스 같은걸 제공해주는데

기호에 맞게 먹기에는 더할나위 없었다.

튀겨서 내어 얼큰하게 소스를 뿌린 새우와 닭이

맛이 없을 수가 없고 말이지.

그렇게 완뽕. 피니쉬샷 완료.

점심 시간에 포만감 있게 잘먹었다.

생활의 달인에 나왔다고 해서 그렇게

큰 기대는 안했지만 그냥 무난무난한 수준이었다.

조금 더 얼큰했으면 하는 바램정도..?

 

그래도 딱 보면 이 성남 서울공항 인근에

괜찮은 식당이 몇군데 없어보이고

그나마 괜찮다면 단가가 높은 식당들 위주라서

제일 만만한 중화요리를 취급하는 이 곳

이비가짬뽕이 그나마라도 이 동네의 

대중성과 범용성을 가지고 있는 

오아시스같은 곳이 아닐까 생각이 든다.

 

물론 가격은 좀 쎈편이긴 하지만 말이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