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는 안 그랬는데 이제는 일본에 가면 무조건 라멘을 좀 많이 먹고 다녀야 겠다는 생각이 든다는 점이다. 

그런 점에서 지난 오사카의 방문은 좀 특이한 라멘집, 맛있는 라멘집 방문이 많지 않아서 아쉬웠었다.

그래도 그런 아쉬움을 단숨에 날릴 정도로 잘 먹고 온 라멘집. 아직도 그 맛이 혀의 미뢰에서 새록새록 기억이 난다.  



오사카 난카이 난바역에서 도보로 약 10분. 오사카난바역 인근, 번화가에서는 조금 떨어진 위치. 찾기가 살짝 어려워서 gps의 힘을 빌렸다. 

니보시 라멘 전문점 타마고로 난바점이다.

기본적으로 돈꼬츠 육수니보시를 첨가하여 진하면서도 고기 육수의 느낌에 생선 육수의 느낌이 더해져 조금 더 끈적하면서도 진하지만 새로운 맛을 느낄 수 있는 라멘이었다. 



나의 주문은 시오 아지타마. 원래는 기본 베이스 아지타마를 주문하려다가 모두 같은 메뉴인줄 알고 가운데꺼를 눌렀다가 소금맛을 주문한게 미스였다. 

하지만 오히려 이 선택이 신의 한수가 되었다는 점이다. 


카운터에서 직접 돈주고 추가 토핑도 가능한 구성들이 안내되어 있었으나 뭐 굳이 라멘 자체에도 충분한데..



이 곳 타마고로 라멘집의 취급하는 주류는 삿포로 계열을 취급하는 듯 싶었다. 

마침 조금 독한 술을 마시고 싶어서 고른 소주 하이볼. 우리나라의 소주와는 다르다. 

맛은 두 종류. 레몬맛 진한맛.  그런 하이볼의 레몬맛. 진한 맛도 있지만 진한 맛은 왠지 쓸 거 같아서 일단 피했다. 



그리고 나온 라멘. ゆず三つ葉라고 불리우는 유자 삼엽? 조금 향이 쎈 잎파리가 들어가 있으며, 멘마, 나루토마키, 챠슈, 그리고 기본 아지타마에 한개가 추가된 소금 맛니보시 라멘이 나왔다. 

은 특이하게도 꼬불꼬불치지레 스타일인데 자가제면의 느낌이었다. 

원래 쇼유스타일을 좋아하는데 어쩌다 보니 소금 베이스의 시오 라멘을 즐기게 되었는데 이 아이.. 뭔가 범상찮다.

기본 베이스만이 라멘은 아닙니다! 라고 외치는 듯한 느낌. 



그래. 마지막 피니쉬는 이렇게 간다. 다 필요없다. 국물이 몸에 안좋다느니 자극적이라느니 어차피 일본에서만 이렇게 먹는거다.

그..모 방송국에 어떤 요망한 녀석이 있었다. 음식꼴림니스트인가 뭔가 자기 혼자 만들어낸 직업으로 헛소리 지껄이시던분.

요망한 녀석이 일본인들은 절대로 라멘 국물은 다 먹지도 않으며, 몸에 안좋다는 개소리를 지껄였다.

참신한 개소리였다. 내가 먹을 때만 해도 옆 자리고 저 먼 곳의 자리고 간에 국물을 후루룩 잘도 먹고 있었다. 

그리고 라멘집은 면도 면이지만 육수에 굉장히 자부심을 가지다 보니까 국물을 다 마시면 굉장히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한다.

분명히 말하지만 육수가 분명 꽤나 자극적이긴 할 수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음식인데 무슨 국물을 다 마시면 독을 먹는거 마냥 헛소리를 하는건 정말 말도 안되는 개소리이다.

어찌됐건 제대로 된 새로운 라멘발견한 보람이 생기는 하루였다. 




위치 :  난카이난바에서 오사카 난바역 방향으로 도보 약 5분거리에 위치. 

번화가가 아닌 상대적으로 좀 어두운 거리에 있다. 

https://tabelog.com/kr/osaka/A2701/A270202/27043108/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오사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추석이지만 오늘도 미네스는 꾸준히 글을 올리고 있다. 물론 휴가이니만큼 놀러나갈 것은 다 놀러다니고 있다. 하지만 게을리하면 내 블로그가 살아남지 못한다는 것은 잘 알고 있기에 오늘도 밤늦게 미리 올려놓고 예약을 걸어 놓고 또 내일을 위해 놀 준비를 한다.


날이 점점 더 쌀쌀해지고 있다. 이런때는 따뜻한 국물이 땡기는 법인데 오늘은 지난 몇달전에 방문하였던 서울 중랑구 상봉동에 위치한 장안칼국수의 후기이다.



서울 중랑구에 위치하고 있으며, 상봉역에서는 다소 먼 곳에 위치한 장안칼국수. 행정동 상으로는 상봉동이 맞긴하나 좀 멀긴 오질나게 멀다. 위치도 참 애매모호하다. 


근데 참 점심시간때 자리가 없어서 먹기 힘들단 말이지. 이날은 예약을 한 덕분인걸까. 아니면 타이밍이 좋았던 걸까. 자리가 금새 나서 먹을 수 있었다.



메뉴판은 요렇게. 칼국수 치고는 가격이 좀 많이 쎈편이다. 가격이 이렇게 쎈데도 손님은 좀 많은편. 동네 장사치고는 점심때 꽤 되는 듯한 느낌. 일단 자리에 앉아서 한그릇 해치우자.



기본반찬과 보리밥. 칼국수 먹기 직전의 보리밥은 그냥 고추장만 넣고 비벼먹어야 제맛인 듯 하다. 영감님들은 열무를 넣고 드시는데 난 열무를 그냥 먹는게 좋다고 생각하기에.



녹두전. 7천원 되시겠다. 특이하게도 아스파라거스 느낌이 나는 나물은 뭐인가 봤더니 마늘쫑을 전에 같이 넣고 지졌나보다. 원래 마늘쫑 안즐겨먹는데 전에 들어갔으니 먹는거다. 그냥 무조건 먹는거다.


전이 7천원인거 치고는 좀 양이 적은편. 근데 일단 지져놓으면 맛이 없을 수 없는 그런맛.



요 아이가 바로 바지락칼국수. 3인분을 시켜서 4인으로 나눠 달라고 해도 잘 나눠 주신다. 비싼만큼 이런건 잘 해주는듯. 

국물이 조개 국물에 걸맞게 살짝 탁하면서도 맑은 해물맛이 나는 느낌이 들었다.



면에는 특이하게도 검은깨가 들어간 것일까. 면의 식감이 좀 독특했다. 국물도 맛있었고. 당연히 7천원 받으면 국물이 맛이 없으면 안되지. 면도 푸짐했다. 녹두전과 칼국수를 먹고나니까 배도 든든하고 쌀쌀했던 몸도 녹아드는 느낌.


다소 가격은 쎈편이라 자주가기는 어려운 식당, 하지만 맛은 나쁘지 않고 좋았다.

직접 돈을 지불하고 먹은 후기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랑구 상봉동 220-8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