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설동을 시작으로 동묘, 동대문까지 참 맛있다고 말하기 좋은 식당들 없는건 어쩔수 없는 노릇인듯 하다. 이 동네에 거주하는 사람들 치고 괜찮은 맛집 하나도 없고 금방 쫓겨나가거나 망해서 나가거나 둘중 하나라고 얘기가 나올 정도이니 말이다.

그런 동묘역의 맛집 불모지라고 불리는 동네에 나름 나쁘지 않은 금액과 가격으로 소머리 국밥과 꼬리찜 등 소고기를 이용한 요리가 나름 선방한다고 하는 식당에 다녀온 후기이다. 



서울 종로구 동묘역. 창신동 쪽에 위치한 소머리 국밥 전문점 옛날집이다. 옛날 가정집을 개조해서 식당으로 운영하는 듯 싶었다. 

여기는 가고 싶어서 간 것은 아니고 엄마 지인분들이 괜찮다는 소릴 듣고 가는거라 걱정반 기대반이 동시에 수렴하고 있었다. 맛집 소리를 들한만한 곳인지 아닌지는 내가 판단할 것이다. 



정말 옛 가옥 구조라고 불리우는 한옥 양식을 개조해서 만든 식당이었다. 뭐 요즘 한옥 스타일에 정갈하고 맛깔나게 인테리어 한 것은 아니고 말그대로 편안하게 식사하기 좋은 수준의 식당 모양으로 개조한 듯 한 느낌이 들었다. 

당시 방문 시간이 토요일 점심시간대인데도 불구하고 동네 조그마한 식당치고 사람들이 많았다. 과연 동묘역 맛집 이라고 부를만한 수준이 될지 한번 냉정히 보도록 하자.



메뉴는 요정도? 소머리 국밥과 수육. 그리고 곱창 전골과 꼬리찜이 주력이었다. 딱히 메뉴의 종류가 다양하지는 않았다. 오히려 이게 맞는 말이긴 하지.

소머리와 소꼬리 등 소고기를 활용한 파생메뉴라면 모를까 그것도 아닌 국적 불명의 음식이 나온다면? 그러면 맛집 소리 듣지 말아야지. 



어차피 거드는 반찬. 찬종류는 딱 국밥 반찬으로 알맞는 수준의 갯수와 구성. 반찬 많이 나오는 거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다소 아쉬운 구성이 될 듯 하다. 

그리고 특이하게 공기밥을 먼저 내줬다. 



드디어 나온 소머리 국밥. 겉 보기에도 국물이 굉장히 진해보였으며, 각종 소머리 살코기와 부속물이 나름 실하게 들어간 모습. 그런데도 가격 7천원이면 왠만한 설렁탕 집 가격보다는 저렴한 듯 하다. 

국물은 나름 간도 적절하게 나온 느낌이며, 진했다는 느낌. 속풀이나 든든한 식사를 할때 한끼 든든하게 하기 좋은 곳이었다. 하지만 자리가 다소 불편하고 조금은 정신없는 느낌? 뭐 그만큼 장사가 잘되니까 맛을 어느정도 유지한다고 좋게 생각해야겠지?


어찌됐건 동묘역 인근에서 점심 식사 완벽히 잘 해결하고 간 후기이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숭인동 72-61 | 옛날집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연말이다 보니까 회식이 점점 많아진다. 나같은 아웃사이더도 연말이라고 남들처럼 모임에 점점 많이 불려나가기 시작하면서 속이 쓰리면서 연말을 맞이하고 새해를 기다리는 씁쓸한 인생도 나한테 올 줄이야.


여담이지만 정말 경제가 어렵구나 라는 것을 피부로 느낄 수 있었다. 요즘 내가 운영하는 곳도 매출이 최악일 뿐만 아니라 그 바글바글 거리던 홍대도 사람들이 없는채로 썰렁하고 을씨년 스러운 분위기가 맴돈다.


오늘은 지난 며칠전에 홍대에서 모임을 가지기 직전에 반주 겸 한잔 하고싶다는 분들의 어르신(?)들의 이야기에 춥고 그러니까 속을 달래주기 좋을 듯 싶어서 그런건지 돼지국밥을 전문으로 한다고 써있었던 돈수백 홍대본점의 방문기 이다. 



돼지돈자에 물수에 백반의 백자인걸까. 돼지국밥 전문점이라고 본인 입으로 말하는 돈수백 홍대본점. 어찌됐건 추운 날에 국밥에 소주 한잔은 얼었던 속도 녹여주고 볼도 빨갛게 달아오르게 만들 거 같았다.



기본적인 메뉴판. 돈탕반과 돈수백이 잘 나가는 듯 싶었다. 오소리탕반하고 섞어탕반이라고 있는데 어차피 많이 먹기 위한 것이 아니었으니 돈탕반으로 대동단결 선택 후 소주 한병.



기본적으로 깔리는 반찬. 석박지와 김치. 이 곳 돈수백도 다른 설렁탕 집들과 똑같은 구성이었다. 그리고 부추무침. 부추무침을 보니까 아. 진짜 돼지국밥 흉내를 냈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돼지국밥에 부추무침이 빠지면 정말 섭섭한 법이니 말이다.




드디어 나온 돈수백의 돈탕반 돼지국밥. 돼지고기 삶은 고기가 가득가득 들어가 있었으며, 막 끓여서 나온 듯한 국물 같았다. 밥이 따로 나오는게 매우 좋았다. 

원래 돼지국밥은 밥이 말아서 나온다고 하는데 개인적으로 밥 말아서 나오는건 지양하는 편이라 이런 식의 밥이 따로 나오는걸 매우 좋아라 한다.


맛은..음... 부산사람들 입맛이 다소 간을 쎄게 먹는다는 걸 알고 있었지만 여기 돈수백도 간은 다소 쎈편. 그렇다고 엄청 거북할 정도의 짠맛은 아니고 굳이 다른 조미료를 더 첨가 안해도 될 수준의 국물. 새우젓 조금과 양념 다대기만 넣어도 딱 어울릴 수준.


소주 반주로 한잔 하면서 식사하기에 나쁘지 않았던 곳이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동교동 164-24 1층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