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시대 혹은 일명 서울의 옛 지명인 경성이라고 불리우던 100년전부터 해서 지금에 이르는 2019년. 

한때 SBS에서 유명했던 안재모와 김영철이 김두한 역할로 나왔었던 야인시대를 기억못하는 사람들은 20대 후반에서 30대 초중반의 사람들은 없을 것이다.

물론 요즘에는 유튜브로 엉뚱하게 심영 시리즈와 사딸라로 갑자기 급 인기가 높아졌긴 하지만 말이다.

그런 곳의 배경이 될 듯하게 옛 60~70년대의 일부 모습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을지로3가.

그 쪽에는 옛날부터 노가리 한마리에 생맥주를 즐겨 마시던 노포들의 이야기가 묻어져 있는 공간인데 최근 인스타그램 및 페이스북 , 유튜브 등 좀 놀아본다는 SNS족들은 다들 몰려오는 새로 떠오르는 핫플레이스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그 인싸족들의 플레이그라운드. 제가 한번 다녀와봤습니다.(응?)



종로3가에서는 서울극장 길을 따라 청계천 수표교로 나와서 서울청소년수련관 들어가는 골목부터가 흔히들 얘기하는 을지로 노가리 생맥주 골목. 일명 가맥 거리가 열리기 시작한다.

왜 노가리골목이 된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당시 날짜는 금요일. 

역시 후끈후끈한 초여름에 걸맞게 인싸 생활을 하는 후끈한 SNS족.

그리고 소문 듣고 찾아온 일반족.

그리고 좀 다녀본 역량이 있어보일 법한 노포들까지.

진정한 인싸 플레이그라운드가 열리기 시작한다.





군데군데 유명한 식당들과 호프들이 보인다.

수요미식회에 나와서 맛집으로 이미 자리매김한 동원집.

그리고 노상 맥주 노가리의 유행을 선도했다고 할...(수 있나?)

만선 호프 여러 지점.

그리고 왓썹맨이 왔다가고 몇몇 노포들에게도 유명한 을지OB베어.

하지만 을지로가 유명한 것은 공구산업단지임과 동시에 리모델링 하지 않은 빈티지한 건물.

그리고 과거에서나 볼법한 간판. 폰트 디자인.

흔히 유튜브에서 80년대 서울 거리랍시고 올라오는 영상에서 마주칠 법 한 그 모습에 이제는 스마트폰과 카드.

그리고 군데군데 지금은 1980년대가 아닌 21세기에 들어선지 어언 십수년이 지났다고 외칠법한 광고벽보 및 리모델링한 호프집들의 디자인.

경성시대에서 새마을 운동을 펼치는 그 곳에서 이노베이션한 감각을 또 마주치게 하는 새로운 장소가 되어 가는 듯 하다.



역시 인싸놀이 두번 했다가는 허리 휘는건 둘째요. 

기다리는 시간 낭비 하는건 또 다른 문제가 될 듯 하다.

그래서 조금 벗어나서 을지로3가역 바로 앞에 있었던 노가리원조 우리호프.



메뉴판을 잡아들고 우선 맥주노가리를 시켜본다.

기본적으로 노가리는 남녀노소 할거 없이 다 시킨다.

노포던 2030세대이건 중년이건 말할거 없다.

왜 생맥주에 노가리인지는 답이 나올것이다.



주문이 들어간지 약 5분만에 나온 생맥주 3잔과 노가리.

생맥주의 등짝을 좀 보자.

매일매일 엄청난 양의 맥주가 소비되는 지역인 만큼 맥주 호스 관리는 잘 하는 듯 해 보인다.

마신 느낌이 여느 번화가에 자리잡은 호프집에 비해서는 깨끗한 편.

맥주의 신선함은 많이 팔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만큼 노즐이나 기기 관리가 깨끗이 이뤄져야 맛있다.

서빙도 빨랐고 우리가 일찍온 편이어서 그런지 이때까지는 좋았다.





그리고 나온 노가리. 마요네즈에 간장과 청양고추가 썰어져 나온 소스.

그리고 추가 주문한 감자튀김.

감자튀김 맛은 예상되는 소소한 맛.

하지만 노가리는 놀랄 노 자가 바로 나오는 맛.

노가리에 맥주인지 감이 오는 맛이다.

주당이라면 노가리 한마리에 맥주 한잔은 거뜬할 것이다.

노포들이 모인 공간에 자리 잡은 메뉴는 다 이유가 있었던 것이다.



그리고 한잔 잡아들고 한손으로 북북 찢어가며 뜯어먹는 노가리의 참맛.

분명히 얘기하는데 술 애송이 금지.

나이는 따질거 없다.

더울때 시원한 생맥주에 노가리. 그것도 야외 노상에서의 맛.

왜 마시는지 알겠더라..


아.. 여기 단점이 있다.

너무 일하시는 직원 숫자가 모자라서 그런지 주문이나 테이블 세팅굉장히 느리고 오죽하면 손님이 다시 가버리는 기이한 현상이 발생하는 곳.

술 마시는 사람들은 기다림 따윈 없다.  차는 기다리지 않고 떠나는 법.

오죽하면 테이블 다 치우지도 못한 곳에 손님이 앉아서 주문 받으라고 몇번이나 얘기해야 겨우 주문받는다.

맥주 거품조절 실패해서 나오는 경우도 간혹 있었고...

여긴 알바를 좀 더 많이 써야 할듯...

그 외에는 뭐..색다르고 새로운 경험을 했던 느낌 같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을지로3가 5-2 | 노가리원조우리호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