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번 얘기하지만 

인천국제공항에서의 식사는

기차역, 고속버스 터미널에서

식사하는 것과 똑같다는 생각이 지배적이라

가격 대비 성능이 떨어진다고 생각하는 것이

보통이다.


하지만 의외로 저렴한데 그럭저럭 먹을만한 분식집이

인천공항 1 여객터미널 지하에 있다는 것을 확인하고

다녀온 이야기이다.



CJ에서 운영하는 코리안 스낵바.

나름 맛집이라고 해야 할까 모르겠지만

호호밀이라는 상호명을 가진 분식점.

간단한 밥류와 라면 등을 팔고 있었다.

인천공항판 김밥천국이라고 해야할까?



내가 방문했던 시기인 저녁 8시.

밥이나 라면류 일부는 이미 품절.

가격을 보고 정말 어마어마하게 깜짝 놀랬다.

이런 가격대가 존재한다니..

그것도 임대료 깡패 인천공항에서?

밥류도 일반 시내 수준의 가격대.

볶음밥류가 4500원... 이건 김밥천국 수준이잖아!?






분명 내부에는 외국인들도 있고 한국인

심지어는 상주직원들까지 존재했었다.

다만 이 곳은 상주직원에 대한 할인이

전혀 안되는 식당이었던 거 같았다.


상주직원 할인 부탁을 하는 듯한 느낌이었는데

여기는 안된다고 하는 이야기가 들렸다.

맞는 말인듯 하다.

가격이 정말 쌌기 때문에.



나의 선택은 치즈 라볶이.

이런 매콤한 음식들은 

미주지멱, 유럽 지역 등 기름진

음식만 먹어야 하는 지역으로 여행 직전

당분간 마주 하지 못할 한국 음식을

만끽하는 장소같은 느낌이었다.



드디어 나온 치즈 라볶이.

그냥 라볶이 자체를 너무 오랫만에 먹은 느낌이라

정말 오랫만에 반가웠다.

가격대비로 치면 적절한 양.



치즈가루로 뿌려서 보기좋게 만들고

그 아래에는 떡과 라면.

그리고 어묵이 어우려져 있는 

흔히 알 수 있는 라볶이.





간단하게 한입샷.

라볶이가 맛이 없으면

그건 식당 자체가 정성이 없다는 의미지?


당연히 맛있다.

가격이나 이런저런 공항이라는 곳을 

생각해봤을때 절대 나쁘지 않은 수준의 

가격대와 퀄리티.


분명 해외 여행 직전식사를 해결하고 싶어하는

분들을 위해서 추천해볼만한 식당인듯 하다.


점포가 협소해서 포장도 되는지 여부는 

잘 모르겠지만 확인을 해봐도 나쁘지 않을 듯 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중구 운서동 2851 지하1층 | 호호밀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네이버 블로그를 버리고 와서 티스토리를 할 때 느끼는 건 왜 진작에 티스토리를 안하고 있었을까 라는 의문감이다.

쓸때 없는 것에 체력을 소비해봐야 남는 것도 없는데 말이다.

하지만 그런 와중에도 네이버 블로그가 아녀서 아쉬운 점은 남들 다 해본다는 체험단도 못해본다는 점이다.

요즘 모 체험단에서 리뷰가 상당히 올라왔던 그 메뉴를 내가 직접 거금을 주고 사서 먹어봤다.



삼양식품의 또 다른 밀리언셀러로 등극된 불닭볶음면의 자매품 작?

불닭라볶이의 후기이다.

내가 구매할 떄 GS25 편의점에서 5500원 이라는 거금을 주고 구매했다.

참고로 이마트, 홈플러스에서 오히려 찾기 어려웠었다.

초창기에는 꽤 많이 봤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말이다. 

어찌됐건 내 돈 주고 아주 냉정하게 사 먹어 본 후기이다.





친히 요리 전문 블로거도 아니지만 남들 해보는거 다 해본다.

구성품은 저렇게 되어 있다.

기본적으로 떡 , 건더기스프, 사리면, 소스 2개. 이게 전부이다.

그리고 조리방법은 500ml의 끓는 물에 재료를 모두 때려 박은 후에 5~6분 사이까지만 끓이면 된다고 한다. 

이게 전부이다.



...칼로리 폭탄이다. 1000Kcal... 1인분 기준 500Kcal.. 

근데 문제는 이 불닭 라볶이 1인씩 소분된 음식이 아니란 점이다.

자취생들이 하나 사서 먹기는 좀 양이 많다. 

필자도 샀다가 소분된 것이 아닌 모든 양을 끓여서 먹으니까 정말 배불렀다는 점이...


일단 물을 계량컵으로 정확히 맞춘 후에 끓여버리도록 하자.

500ml라고 하는데 흔히 우리가 끓여먹는 라면 국물 수준의 양과 흡사하다고 생각하면 된다.



끓는 물에 떡, 면사리, 건더기 스프, 소스를 넣고 낋인다.

끓인다가 아니라 낄인다......

소스를 보기만 해도 매워 보인다는 점이 확실히 느껴졌다.

명색이 불닭볶음면에서 나온 라볶이인데 안매워 보이면 그것도 이상한 것 이겠지?



그렇게 이 불닭라볶이도 움짤 대상에 포함을 한다. 

물이 많아 보이겠지만 떡도 있고 라면도 있기 때문에 적당량 끓이다 보면 어느샌가 확 졸아드는 것을 느낄 수 있다.

그리고 떡이 바닥에 늘어붙지 않게 조심해서 끓여야 한다.  

안 그러면 설거지가 더 힘들어질 테니 말이다.



그렇게 다 끓이고 나서 그릇으로 옮긴 모습이 이쪽의 것.

계란은 미리 삶아 둬서 올려봤다.

사실 계란이 별로 이쁘지 않게 삶아져서 제외시키고 싶었지만 그래도 너무 없어 보여서 올려봤다.





떡과 라면을 한입 샷샷샷! 떡이나 면은 뭐 큰 이점은 없다.

애초 인스턴트 목적으로 판매하는 떡이나 라면에 큰 기대는 안하는게 좋지만 그래도 면의 식감은 나쁘지 않았다.

먹으면서 불닭볶음면 특유의 매운맛은 확실히 느껴졌는데 역시 인위적인 캡사이신의 향은 좀 어쩔수 없나보다.

그리고 심히 불만이었던 점... 바로 5500원이라는 가격이 납득이 안될 정도로 비쌌다는 점..

2인분이라고는 하지만 좀 나눠서 1인분씩 해먹을 수 있게 해놨다면 얼마나 좋아...

불닭볶음면을 생각했다가는 가격에서는 조금은 아쉬울 듯 하다.


그래도 나름 오랫만에 라볶이 먹은 기분이라 좋았다고 생각한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