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운날 어딘가 가서 식사하기 여간 짜증나기 그지 없다.

특히 어딘가 출장을 간 후에 알고 있었던 식당을 찾으려니 폐업..

서울에서 김서방 찾기라고

이 날은 왜 막국수가 땡기냐고...

그래서 나를 나락의 지옥으로 빠뜨리는 그 녀석

(이라고 쓰고 N모씨라고 읽는다)

한테 물어봤다.


한군데 상위 키워드로 나오길래

가봤더니 헐... 냄뱅할...

폐업했댄다.


결국 막국수 불모지인 서울 도심가에서 

김서방 찾듯이 찾아서 들어간 곳.

에라..될대로 되라다.



될대로 되라 식으로 외치고 이동한 인사동.

종각역에서도 애매모호하고 

종로3가역에서도 애매모호한 위치지만 어찌됐건 찾아왔다.

인사동 사거리 쪽에 위치했던 방태막국수

메뉴는 딱 봐도 막국수가 주력인 듯 했다.



어찌됐건 그럭저럭 막국수 맛만 보면 되기 때문에

메뉴판을 보고 정한 아이들.

물막국수와 점심 보쌈.


점심 메뉴에는 일부 메뉴가 불가능한 듯 하다.

그게 당연하기도 하고..

점심시간에 계속 들이닥치는 손님을 생각한다면

회전이 중요하니까.



것보다

왜 케세라세라라고 외쳤냐고?

에스파냐어로 케세라세라는 

될대로 되라 라는 의미이자

긍정적으로 좋은 일이 발생할 것이다 

라는 의미라고 하는데

알게 뭐야.




분위기는 정말 맛집의 느낌이 확 든다.

막국수만큼은 자신있다고 말하는 느낌.

오대수 마냥 오늘도 대충대충 수습하자는 식으로

들어온 곳인데 의외의 맛집일지 궁금해진다.



앉자마자 세팅된 열무김치백김치?

배추절임?

단촐하지만 막국수 시키면 꼭 나오는 반찬 중 하나.

특이하게도 난 열무김치를 잘 먹는 편은 아니라..

주변 테이블을 보니 곧잘 먹는걸 보니 시원하게 만든 느낌이 들었다.



우선적으로 나온 점심 보쌈.

고놈 참 라멘에 올라가는 챠슈마냥 이쁘게 잘 삶았네.

그리고 옆의 무절임은 가늘게 썬 듯한 느낌.


얹어서 먹으니 꽤나 식감도 좋다.

겉은 쫀득한데 속은 부드러운 느낌.

냄새도 안나고 어쩜 이렇게 잘 삶아서 담음새도 이쁠꼬..




드디어 나온 막국수.

물막국수 오이는 제외.

기본적으로 오이는 얹어져서 나오지만

나는 오이는 극혐하기 때문에

오이는 따로 빼달라고 요청했다.


딱 봐도 맑아 보이고 시원한 막국수의 느낌.

여름 더위 타파!?

김가루의 향연.

통깨가루의 향연.



아시쥬?

메밀 국수 후루룩 소리내면서 끊지 말아야 하는거?

헛소리를 작렬하면서 한입샷

너무 검지 않고 살짜쿵 메밀의 느낌이 보이는 면의 색상

다만 메밀의 향이 은근하게 올라오지는 않았다.

육수의 영향일까?





그리고 보쌈한입샷.

먹을 줄 아는 사람은 보쌈에 막국수를 싸서 먹는다.

그리고 신나게 육수로 마무리를 한다.

역시 더운 여름에는 냉면이나 막국수가 진리다.



물막국수의 경우

우리가 흔히 자극적으로 먹었던 느낌의

막국수 느낌이 아닌 조금은 덜 자극적이다.

그리고 톡쏘는 느낌이 드는게 

육수 숙성을 시킨것인가 느껴질 정도.


면의 만듬새도 그렇고 여러모로 맘에 들었다.

역시 전문적으로 하는 막국수집이라서 그런가..


기대를 안했던 상태에서 다녀온 막국수집이었는데

의외의 괜찮은 맛을 제공했던 맛집이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2.3.4가동 | 방태막국수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가평 여행에서 서울로 돌아오기 아쉬웠던 저 미네스와 일행들은 그래도 춘천이 가까운 곳이기에 막국수 잘하는 곳은 많겠지 라는 생각을 하면서도 동시에 주변에 막국수 집이 굉장히 많기에 어딜 들어가도 기본 이상은 하리라고 생각을 하고 가평에서 남양주로 넘어가는 길목에 보이던 막국수집에 들어가게 됐습니다.


경기도 가평에서 남양주로 넘어가는 길목에 위치해 있던 천금 닭갈비 막국수 집의 후기입니다.



분위기가 심상치 않았습니다. 커피를 하던 모습이 보이길래 이거 왠지 잘못 들어간건 아닌걸까? 라는 생각을 하였으며, 닭갈비는 맛보지 않는걸로 하였기에 그래도 막국수라도 실패 안하길 바라면서 들어갔습니다.



메뉴판은 저렇게 단촐합니다. 기본적인건 다 있었으며, 인원수대로 주문해달라는 문구가 있었기에 막국수3개와 만두 1개를 시켰습니다. 면을 직접 뽑는다고 하니까 한번 믿어봐야겠죠?



우선은 메밀 왕만두가 먼저 나왔습니다. 다소 비싼감은 있었지만 메밀 가루를 진짜 쓴 느낌이 드는 만두. 다소 일부 만두가 쪄지다가 좀 잘못 쪄진건지 말라버린 아이들이 보이네요. 그래도 뭐 어찌하겠어요. 맛있으면 된거죠. 



드디어 막국수가 나왔습니다. 여기에서 미네스는 두번 감동을 했습니다. 일단은 적절한 육수와 양념의 조합이 맘에 들었으며, 두번째로는 오이가 안들어 갔다는 점 입니다. 저는 오이를 엄청 싫어하기에 오이가 들어가면 빼서라도 먹어야지 라고 생각했는데 정말 오이가 안 들어갔네요. 아주 좋았답니다.



이렇게 휘휘 비비고 나서 한입샷을 찍어봤습니다. 면도 뚝뚝 끊기고 색깔도 엄청 진하지 않았던 게 진짜 메밀을 썼다는 느낌이 들더라고요. 다만 함량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어찌됐건 제 입맛에는 아주 잘 맞았습니다. 


다소 미네스의 입맛이 까다롭지도 않고 무난하기에 저 미네스는 잘 먹고 왔습니다. 다만 입맛은 상대성이기에 누구 입맛이 정확하다고는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한번쯤 편안하게 먹고 오기 좋은 막국수였습니다.


닭갈비는 어떤지 모르겠지만 기회가 된다면 한번쯤 먹어보는걸로..^^


<직접 돈주고 사먹은 후기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가평군 청평면 대성리 94-3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