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이라고 하지만 안 마실 수 없는 술.

가급적 자제하려고 했지만

그래도 한잔 정도는 괜찮잖아?

라고 혼자 자위질 하면서 소주 한잔하기 위해 이동한 사당역.


가끔 가는 곳인데 정말 오랫만에 다녀온 곳이다.

원래 여름에는 가급적 피하려고 했지만 모처럼 이니까..



사당역 생선회 매운탕 맛집 어사출또

더운날의 매운탕은 다소 더위를 올려주지만 뭐 어때.

이제는 날이 날이니 만큼 해도 길어졌다.



언제나 변함없는 가격 세트 메뉴.

여기서 정말 맘에 드는 것 중 하나가 바로

라면사리와 수제비가 무한리필.


다른 회나 단품요리를 적게 먹어도

이미 라면과 수제비로 매운탕을 먹으면서

충분히 배를 채우면 술 마시기도 좋은 듯 하다.


우리가 주문한 것은 광어회 + 새우튀김 + 매운탕.

그리고 소맥을 시원하게 말아먹긔.



드디어 앉자마자 나온 광어회 한접시.

그리고 통으로 튀긴 듯한 새우튀김.

그리고 깨알같은 기본 안주.

길거리에서 파는 빨아먹는 소라.

세트 메뉴이지만 보기만 해도 술을 부르는 듯한 느낌





광어회는 뭐 가격을 생각해본다면 적당한 수준의 양.

그리고 기대를 별로 안했는데 새우튀김의 퀄리티 ㄷㄷㄷ

통으로 튀겨서 껍질보다 살이 더 두꺼워서 맘에 들었다.

타르타르 소스도 아주 맘에 들었고.

새우튀김이랍시고 말도 안되는 두께의 새우살에 실망했다면 

이건 정말 놀랄 노자로 두툼하다.



그렇다면 당연히 타르타르 소스를 찍고

한입샷 촬영을 안할 수 없잖아?

그래서 냠냠하기 전에 한입샷.



그리고 어느정도 먹었을때

세팅해달라고 얘기하는 매운탕.

일명 서더리탕이겠지?

역시 라면과 수제비가 무한리필 되는 저 기염.

왜 내가 이곳의 맛집이라고 하는 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자. 이제 매운탕도 나왔으니 술 한잔.

쭉쭉 들이키기 전에 한장 찍고 한잔 짠.

생선 육수매운맛이 섞여서 흡수 되는 수제비.

그리고 라면 사리의 효과.



보글보글 끓어 오르는 매운탕.

덥지만 배도 든든히 채우면서 기분 좋게 취하기 좋았다.

배부르게 먹고나면 다이어트의 욕망은 불끓어 오르지만

뭐 어쩌겠어..


생선회매운탕의 맛은 예전에도 다녀온 곳이라

무난한 수준의 맛이다.

다만 생각치도 못했던 새우튀김에서 굉장한 맛을 느낄 수 있었다.

다른것보다 새우두툼했던 점이 영향이 컸던 듯 하다.


거기다가 타르타르 소스 찍어먹으니 그 맛이 배가 될 수 밖에.


어찌됐건 기분좋게 소맥 한잔 말아서 거나하게 잘 먹고온 후기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동작구 사당동 1046-32 | 어사출또 사당역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느샌가 10월 8일로 그와 동시에 우리에게는 꿈과 같았던 2017년의 황홀한 황금휴가가 끝나간다. 황금연휴 시작된게 엊그제 같은데.. 이제 곧 일을 다시 시작해야 하는 시간이 다가오는것을 상상만해도 벌써 오금이 저려 온다.


오늘은 지난번에 저 멀리 인천국제공항에서 가까운 인천 서구 청라국제도시 인근에 위치한 동태탕 맛집이라고 하는 바다 뚝배기 동태탕의 방문기를 올려보려고 한다.



간판샷은 홍보도 아니면서 의미없이 올려본다. KBS 생생정보통에 나왔다는 플랜카드가 붙여져 있다. 사실 생생정보통이 초창기에는 순수하게 진짜 맛집을 찾는다는 취지로 했던걸로 기억하는데 어느샌가 VJ특공대와 마찬가지로 말도 안되는 과장적인 표현이 눈살을 찌뿌리게 만들어서 가급적이면 참고는 안한다.


하지만 우연찮게 간 매운탕집이 이런 곳일 줄이야. 과연 맛은 어땠을지..



내부도 쓸때 없이 찍어본다. 그냥 여느 식당들과 다름 없으며, 아무래도 신도시쪽에 생긴 식당이다 보니까 다른 서울 시내의 식당들보다는 상대적으로 깨끗한 느낌이 감돌았다. 뜨거운 탕에 소주 한잔 기울이는 사람들도 보였으며, 그냥 식사만 하는 사람들도 한두명씩 보이던듯.



메뉴는 이정도. 우리는 동태전골 中자로 주문을 하였다. 술한잔보다는 식사를 해결하는게 우선이었던 점이었을까. 그래도 역시 술은 빠질수 없다고 징징대던 미네스. 친히 옆에 같이 앉아 계셨던 선배님이 소주를 하나 시키신다.



이렇게 나온 동태전골과 밑반찬. 인테리어나 분위기로 봤을때 반찬의 기대는 그다지 안했는데 생각외로 반찬들이 맛있다고 극찬들이다. 김치도 그렇고 정갈하고 깔끔하다는 연신 칭찬들만 한가득.


어차피 반찬을 잘 안먹는 미네스는 친히 선배님과 후배님에게 양보를. 국물만 있어도 잘 먹는 미네스.



끓이기 직전의 동태탕의 모습. 푸짐하게 들어간 미나리와 더불어서 동태. 그리고 두부. 콩나물. 해물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당연히 침을 질질질 흘리겠지만 사실 미네스는 물고기는 날것으로, 육고기는 날것과 익힌것 두개를 먹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 크게 기대를 안했다.




빠글빠글 끓여가면서 시원하게 국물을 호로록~ 해보자. 푹 익은 콩나물과 생선 자체에서 우러나오는 국물. 추운날에 국물이 이렇게 몸을 노곤하고 힘이 쭉 빠지게 만드는 구나 라는 생각이 마구 들었다.


사실 매운탕의 맛을 잘 모르는 편인지라 뭐가 뭔지는 잘 모르겠지만 어찌됐건 당시의 추운날 몸을 녹이고 따뜻하게 또는 시원하게 잘 먹고온 동태탕이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서구 경서동 976-117 | 바다뚝배기동태탕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