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는 오르지만 임금은 쥐꼬리만큼 올라가고 들어오는 돈은 거북이지만 나가는 돈은 토끼처럼 나가는게 우리네 직장인, 자영업자들의 똑같은 생각이라는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특히 어렵사리 들어온 거북이같은 급료는 어느샌가 광열비로 퍼가고 월세로 퍼가고 밥값으로 퍼가고 갑작스레 아프면 병원비로 퍼가고.. 이런 상황에서 모든 직장인들은 점심값 마저도 아끼길 원하는거 같다. 


오늘은 지난 며칠전에 장마로 인해 한바탕 난리가 났던 어느날의 낮에 점심으로 돈까스 주는 국수집인 성북구청 맛집 후룩까스에 다녀온 후기이다.


위치는 성북구청에서 가깝고 한성대와 성신여대에서는 다소 도보로 10분은 걸어가야 있는 곳에 위치해 있다. 보문역에서 상대적으로 더 가까운 거리라고 할 수 있을거 같다. 생긴지 얼마 안 된 식당이라 그런지 굉장히 깨끗해 보이는 간판이었다.



내관은 대략 요런 느낌이었다. 아무래도 건물의 1층을 통째로 쓰고 있어서 그런지 테이블은 부족함 없이 배치된 느낌이었다. 모든 시스템은 셀프 주문 셀프 배식 방식을 채택한 듯 했다. 그만큼 가격이 저렴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점심 하니에 만원 쓰는건 상상만 해도 끔찍하기에 여기는 가격이 어떨지 메뉴판을 한번 봐야겠다.


제일 저렴한 음식이 4900원이고 제일 비싼 음식이 6900원인 것으로 나와있다. 그냥 쉽게 5천원~7천원 사이의 음식들이 주류라고 할 수 있을 듯 하다. 가격이 가격이니 만큼 돈까스 양은 적을거 같다는 생각을 일단 기본적으로 하고 국수가 메인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 날 미네스의 선택은 냉모밀까스로 맥시칸 돈까스로 선택.



주문한 냉모밀과 맥시칸돈까스가 나왔다. 돈까스의 느낌은 그럭저럭 괜찮았다. 소스도 특이한 맛이었다. 냉모밀의 경우는 일반적으로 접하기 쉬운 시중의 냉모밀 느낌과 유사했다. 엄청 맛있다고 하기도 어렵지만 가격을 생각하면 정말 납득하기 쉬운 맛이다. 입맛이 고급스럽지만 않다면 충분히 괜찮다는 생각이 들었다.


전체적인 느낌은 가격이 엄청 저렴한 편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비싸다고 하기도 애매모호한 수준이었다. 그래도 나름 이 가격에 두가지를 한꺼번에 맛보기가 쉽지는 않은데 그런 점을 생각해보면 가격은 정말 적절한 수준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미네스의 입맛은 그렇게 고급스럽지 않고 저렴한것도 잘 먹는 수준이기에 잘 먹고왔다. (비싼 냉모밀을 선택해서 주머니가 살짜쿵 후덜덜 했지만 말이다. )


<직접 돈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북구 보문동2가 3-7 | 후룩까스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