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갤럭시 노트 10이 나온지 거의 한달이 채 넘어가는 시점이다.

그리고 바야흐로 5G 5세대 무선 통신의 시대

그 점유율도 꾸준히 올라가는 중이다.


하지만 비싼 5G 요금제의 문제점..

그리고 그만큼 비싼 단말기의 문제점...


제 아무리 징, 꽃다발이 많이 지급된다 하여도

폰으로 하드하고 빡센 작업을 하지 않는 이상

무진장 좋은 스마트폰을 사야 하나 싶은 의구심도 들고


혹시라도 노트9 으로 조금 더 위안을 삼기위한 다면 오늘의 리뷰를

조금 더 유심히 봐도 좋을 듯 하다.



지난 9월에 구입한 갤럭시노트9 128GB 라벤더 핑크

이 글을 쓴 시점에도 아직 갤럭시 노트9의 재고가 남아있을지 모르겠다.

참고로 본인 필자는 갤럭시 노트9을

현금완납 7 + 69요금제 6개월 조건으로만 맞춰서

구매를 하였다.


역시 당대의 플래그쉽 스마트폰 답게

블랙 색상의 패키지로 되어 있다.



갤럭시 노트9 부터 유행인지 모르겠지만

모든 삼성의 단말기는 상단에 박스를 하나 놓은 후에 중간에 

단말기를 배치한 식이라 조금은 더 안정감 있는

개봉이 가능하게끔 되어 있었다.


그렇게 보이는 갤럭시노트 9의 단말기가 보인다.



구성품은 역시 심플하다.

단말기를 기본으로 시작하여 별로 보지 않는 설명서

그리고 OTG 젠더

기본 제공되는 투명케이스. 요거 꽤 좋다.

그리고 3.5mm AKG 이어폰

USB-C 타입데이터 전송충전 케이블

충전용 변압기

여분의 펜촉과 이어팁


이 구성이 전부이다.



아, 참고로 갤럭시 S10 이후부터 부착되어 나오던

액정 보호 필름 붙여지지 않은 채로 나왔다.



갤럭시 노트10과 플러스는 카메라가 세개가 달려 있지만

갤럭시노트 9에는 카메라가 두개이다.

그것도 듀얼. 기본 망원 렌즈.


참고로 갤럭시 노트10에는 광각 렌즈가 추가 되어 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갤럭시 노트9을 선택한 이유..


광각 카메라의 목적은 다름이 아니라

같은 피사체여도 조금 더 멀리 찍기 위한 목적에 있다.

그래서 셀카봉이 없어도 많은 사람들이 다같이 찍기 좋은

목적에 있다.


하지만 난 그정도까지 필요는 없기에 과감히 패스하였다.

망원렌즈는 멀리 있는 피사체를 가까이 찍기 위한 목적이다.


막 찍는 목적으로 사용한다면 지금의 갤럭시노트9 또한

화질은 훌륭하다.


사실 카메라의 화질은 모듈도 중요하지만

소프트웨어적 처리도 중요한 법이다.


모듈은 플래그쉽의 경우는 삼성 자체 생산 모듈과

소니 모듈을 쓰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홍채인식에 대한 편안함을 잊기 싫어서 

더욱 더 갤럭시 노트10 대신에 노트9를 선택한 이유도 있다.

다만 아쉬운점은 노트10의 전면카메라위상차AF지만

노트9일반적인 AF방식이라 초점 맞출때의 정확도는

노트10에 비해서는 부족한 감이 있다.


그래도 전면카메라의 용도셀카라는 점을 생각했을때

요즘 셀카 자체가 너무 좋아서 큰 문제는 안될 듯 싶다.


있으면 좋고 없어도 그렇게 안 아쉬운 수준..



그렇게 작동시킨 모습.

갤럭시 노트9의 화면은 6.4인치

갤럭시 노트10의 화면은 6.3인치.

노트10+의 화면은 6.8인치이다.


하지만 그럼 여기서 왜 나는 노트9을 선택했냐..

노트10의 경우는 FHD+ 화질이다.

노트10+의 경우는 QHD+ 이다.

하지만 노트9는 단일 해상도인 QHD+이다.


여기에서 나의 선택은 바로 노트9으로 바로 선택한 이유이다.

사실 화면은 크면 클수록 좋다.

하지만 해상도를 이제까지 QHD+를 쓰던 사람이

갑작스럽게 FHD+로 다운그레이드를 하라는 의미는

조금 납득이 안갔기 때문이다.


아울러 

1. 이어폰 연결부분의 부재

2, S헬스를 이용하는 심박센서의 부재

3, DMB의 부재...(이게 제일 크다)

4.라디오를 들으려고 한다면 USB-C 타입으로 제공되는

이어폰을 이용해서 안테나 역할을 해야 한다는 점..

5, 노트10에서 제외된 MicroSD 카드를 이용한 용량 확장 부재


물론 그에 따라 노트10+ ToF 센서를 이용해서

사물거리 뿐만 아니라 다양한 AR 기능의 활용이 가능한

센서가 노트9에는 없었던 기능이 생겨서

영상관련 기능에 특화가 되었다는 점은

무시할 수가 없다는 점이다.


하지만 마냥 다양한 활용을 하기에는

지난 2015년 10월에 미국 지미 카멜 라이브에서

특집으로 나왔던 백투더퓨처를 보면

스마트폰으로 결국 하는건 게임만 한다는 이야기를 보고

정말 웃프기 그지 없었다.


요약을 조금 해보도록 하겠다.


노트10에서 누리지 못하는 기능


1. 3.5mm 잭의 부재로 시중의 이어폰 사용 불능

( + FM라디오 시청시 안테나 기능의 이어폰 선택 어려움)


2. S헬스를 이용한 심박센서 부재로 S헬스 사용 불능


3. DMB 부재에 따른 DMB 시청 불능


4. MicroSD 카드를 활용한 용량 확장 불능(노트10 한정)


5. 홍채인식 잠금기능 부재


6. QHD+가 아닌 FHD+ 화질로 다운그레이드(노트10 한정)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노트10은 정말 잘 만들어진

그 동안의 좋은 기능들을 확장하고 업그레이드 한 

혁신 기능 모음의 집약체이다.


좀 비싸니 만큼 한발자국 후퇴해도

충분히 좋은 기기인 만큼 후회 안해도 될 듯 하다.


향후 몇년간은 4G가 계속 유지는 되겠지만

앞으로는 5G의 시대가 열릴 것이다.


그 시대가 완벽화 될때까지 나는 당분간 4G LTE를 사용하려고 한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원래 폰을 바꿀 생각은 전혀 없었다. 요즘 스마트폰이 좋아봐야 거기서 거기일 뿐만 아니라 어차피 메인폰이 갤럭시 노트4 이기에 충분히 쓸만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살아와서 그다지 불편한 감은 없었는데 이번에 드디어 서브폰으로 쓰던 노트2가 버거워 하기 시작했다. 그것을 계기로 서브폰을 중고로 업어오느니 어차피 들어갈 돈 새로 사서 새롭게 쓰자는 마음으로 이번에 LG 유플러스를 통해서 직접 돈을 주고 갤럭시 S8 (Galaxy S8) 한정판 컬러인 버건디 레드 (Burgundy Red) 버젼으로 구매하여 개봉한 후기를 작성한다.



예전하고 달리 참 아담하고 심플하게 나오는 갤럭시 S8 패키지의 모습. 그래도 플래그쉽 프리미엄 라인업이라는 이유만으로 조금은 다른 폰들에 비해서는 고급스러운 느낌마저 든다.



옆면에는 버건디 레드 Burgundy Red라고 선명하게 나와 있는 컬러 라인업이 적혀 있다. 원래는 핑크를 사려고 했으나 핑크는 품절이고 레드가 생각외로 색상이 너무 잘 나왔기에 버건디 레드를 선택한 것도 있다.



그 밖에 다양한 사양들. 주로 볼만한 것이 최근 플래그쉽 스마트폰 부터 적용된 IP6/8 생활 방수와 더불어 홍채인식. 그리고 QHD 인피티니 디스플레이 적용이라는 점이다. 이러한 요소가 갤럭시S8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이렇게 폰을 개봉하면 전면은 까맣지만 후면은 빨간색 갤럭시 S8의 본체가 나온 것을 볼 수 있다. 여타의 다른 폰들처럼 디스플레이에 새폰이라는 냄새가 나도록 강조된 사양들이 간략하게 붙여진 것을 볼 수 있다.



그리고 하단부에는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필요하게 될 각종 부품들이 모여 있음을 알 수 있다. 특히 옛날처럼 핸드폰을 구매하면 엄청난 양의 설명서가 이제는 모든 폰에서 다 제외 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우선적으로 충전기OTG 젠더와 더불어 USB 5Pin을 C타입 핀으로 변환이 가능한 젠더가 한개 같이 동봉되어 있다. 젠더가 있다는 것은 좋지만 개인적으로 들고 다니다가 잃어버리기 쉽상일 거 같아서 그냥 따로 케이블을 하나 더 구입하는 편이 더 편안할 듯 싶다.



그리고 충전선과 이 갤럭시 S8의 시그니쳐와 같은 하만카돈 AKG 번들 이어폰이 같이 동봉되어 있다. 개인적으로 이어폰은 좋은 것을 싫어하는 게 금방 망가진다는 점에서 적당한 것을 쓰다가 버린다가 내 신조이기에 다시 번들 이어폰을 사려고 한다면 가격이 너무 비싸서 부담이 생기게 된다.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예전과 달리 설명서의 의미가 없어졌기에 간단한 사용 설명서와 더불어서 다른 폰에서 지금 현재의 폰으로 데이터를 이동하는 방법까지 같이 작성되어 있다. 이런 점은 참으로 상냥한 듯 하다.



애플 부터 시작해서 이제는 삼성까지 배터리 일체형으로 출시를 하기에 유심 및 마이크로SD 삽입구가 기계 내부로 들어가기에 뚜껑을 여는 방식이 아닌 이러한 을 이용하여 유심 커넥터를 열어줘야 한다. 


역시 애플의 그것과는 다소 차이가 난다.



뒷면의 모습은 대략 이러하다. 상당히 짙은 립스틱의 형상과 더불어서 빛의 굴절에 따라서 색상이 변하는 느낌마저 들 정도로 유광이 짙은 버건디 레드의 색상이다. 어두운 곳에서는 더욱 더 고혹적인 미를 발산한다.



유심 커넥터는 이렇게 갤럭시 S8의 스마트폰 윗쪽에 위치해 있다. 저 자그마한 부분을 핀으로 꽂아서 밀면 바로 커넥터가 나오고 그 곳에 모양에 맞춰서 넣는 방식이다.



스마트폰을 작동하니 역시나 통신사 추노 마크가 붙어서 나온다. 그래도 단말기 자체에 추노마크가 없는 게 어디냐. 옛날같았으면 정말 뒷면에 꼭 통신사 마크 하나씩은 달려 있었는데 이제는 그럴 필요가 없다.


일단은 첫 개통이고 써본지 얼마 안됐지만 갤럭시 S8 버건디 레드 한정판 색상 답게 나름 잘 샀다는 생각도 든다. 


카메라, 홍채인식, 지문인식. 그밖에 소프트버튼에 익숙하지 않아도 물리적으로 눌러지는 홈 버튼이 그나마라도 다행이라고 생각이 든다. 


조금 세팅할 부분이 많지만 사용하다보면 금방 내 폰처럼 될 거 같다.

(직접 구매하여 사용한 후기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