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는 정말 손에 꼽을 정도로 자주 가는 동네는 아니다. 전철 이용만으로도 엄청난 시간과 비용이 소요되기 때문에 유유자적함을 선호하는 사람들이라면 그닥 추천해주고 싶은 여행지는 아니다. 하지만 그런 정신없는 난잡함 속에서 찾아내는 귀한 보석이 여행의 성취감이 아닐까?


지난 얼마전에 다녀온 도쿄 여행 이야기이다. 오늘은 그 첫번째로 입국하자마자 다시 한번 가게 된 도쿄 아사쿠사 센소지 절이다. 도쿄에서 빼놓지 않고 가게 되는 코스 중 하나이다. 한번만 가는 사람은 있어도 한번도 안 간 사람이 없다는 곳.



신주쿠역 기준으로 노란색과 주황색이 겹쳐서 지나가는 JR 츄오 소부선을 타고 신주쿠역에서 약 15분 거리에 위치한 아키하바라까지 나가야 한다. 신주쿠역의 지옥을 우선적으로 맛봐야 하는 단점이 있다. 



그렇게 아키하바라역에서 내린 후에는 도쿄메트로 혹은 츠쿠바 익스프레스 이용해야 한다. 개인적으로 츠쿠바 익스프레스의 이용을 추천한다. 두 정거장의 이동만으로도 빠른 아사쿠사의 진입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아사쿠사역은 아키하바라역에서 3분거리. 딱 두정거장이다. 

01번 아키하바라역. 03번 아사쿠사 역이다. 

요금은 210엔이나 스이카나 파스모 카드 등의 교통카드가 있다면 약간의 감면이 들어가게 된다.



굉장히 오래되어 보이는 전동차이지만 이래봬도 최고속도 130km를 자랑하는 크고 아름다운 속도를 자랑한다. 

다만 그 속도에 걸맞게 통근열차급이다 보니까 승차감은 아주 별로이다. 그래도 아키하바라에서 빠른 속도로 아사쿠사로 도달할 수 있는만큼 정말 강력 추천한다.



아사쿠사 센소지 방향으로 가는 출구는 딱 봐도 알 수 있다. 행선지에도 잘 써있기 때문에 나와도 헤멜 필요가 없을 정도로 너무 잘 되어 있으니 걱정 안해도 된다.


이렇게 츠쿠바익스프레스 아사쿠사 역을 내리게 된다면?



이렇게 한 상점가 거리에 도달하게 된다. 이렇게 보여도 외국인 상대로 많은 호객행위와 더불어서 술집이 마구마구 깔려 있음을 실감할 수 있다. 

일본 느낌 물씬 풍겨지는 도리이가 입구임을 상징하고 있다.



아사쿠사 돈키호테가 생긴지 알마 안된 것일까. 새로운 상점들이 눈에 쏙쏙들이 보이기 시작했다. 역시 도시는 다르긴 다르다. 빠르게 바뀌는 상점의 동선과 상품들. 

이렇게 다양한 볼거리와 구경거리가 가득한 아사쿠사로 가는 상점가를 볼 수 있다.



아사쿠사라는 동네의 풍류에 알맞게 가부키 연극 극장이 마련되어 있었다. 저래보여도 가부키는 남자가 아니면 연기를 못한다. 

절대 저 배우들 여자들이 아닌 남자인 점을 분명히 알도록 하자. 그러니까 뭣 모르는 남자들은 저런 간판의 여성배우(?)를 보고 절대 침 흘리지 말도록 한다. 



그렇게 상점가를 거쳐서 나오게 되면 볼 수 있는 아사쿠사 센소지의 중문을 발견할 수 있다. 보통 츠쿠바익스프레스를 통하여 아사쿠사를 가게 되면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센소지의 카메이몬 쪽 방향이 아닌 센소지 뒷쪽으로 들어가게 된다.

 도쿄메트로를 타고 아사쿠사역으로 온 사람들이 나오자 마자 바로 카메이몬을 만날 수 있다. 그럼 왜 츠쿠바 익스프레스를 타라는 이유는? 


아래에서 설명하겠다.



바로 이렇게 카메이몬을 만날 수 있다. 자...여기서 우리는 힌트를 하나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분명 아사쿠사 센소지에서 카메이몬까지 넘어오는데 상점가는 2~3갈래의 길로 나뉘어져 있음을 알 수 있다.



이 쪽은 바로 중앙 상점가이다. 솔직히 물건의 가격이나 종류는 그저 그렇다. 최소한 내 눈의 기준으로는 말이다. 

하지만 먹거리도 굉장히 많지만 우리는 시간이 부족한 여행객이다. 가변쪽의 상점가에도 먹거리 및 구경거리가 가득하다.

그렇기 때문에 굳이 반복해서 돌지 말고 이렇게 한번 내려오면서 구경하고 그러면서 중앙으로 해서 올라가면 된다는 그런 루트가 나오기 때문이다.


아울러 아사쿠사로 가는 제일 빠른 거리는 신주쿠역 기준으로 신주쿠 -> 아키하바라 -> 츠쿠바익스프레스 아사쿠사역제일 빠르다.


도쿄메트로를 이용하는 아사쿠사역의 경우는 신주쿠 -> 아키하바라 -> 아사쿠사바시 -> 아사쿠사

신주쿠 -> 우에노 - > 아사쿠사  요 방법을 이용해야 할 것이다.


루트는 본인이 짜기 나름이지만 개인적으로 신주쿠를 기준으로 했을때는 비용 및 시간을 고려해도 츠쿠바익스프레스 방식의 노선을 추천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제 에노시마가마쿠라의 마지막 이야기이다. 마지막 코스 중 하나인 쓰루가오카 하치만구라는 신사로 갈 예정이다. 지난번의 포스트에서 보던 지역과는 달리 번화가이며, 상점가도 형성된 발전된 지역이다. 


가마쿠라역 에노덴으로 온 사람이라면 뒷골목으로 나가는 길이 있는데 그 곳으로 빠져 나오면 다소 분위기가 확 바뀐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이렇게 넘어오면 뭔가 자그마하지만 점점 사람들이 많아진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가마쿠라역 앞에 형성되어 있는 상점가. 이 곳은 있다가 사진이 더 올라갈 예정이다.



도보로 5~10분 걸어오면 굉장히 큰 규모로 형성되어 있는 쓰루가오카 하치만구 라는 큰 규모의 신사를 만날 수 있다. 이 신사는 4세기과거 사가미국오진 천황이라는 과거의 일본 왕과 황후가 모셔져 넋을 기리는 곳이라고 한다. 



1063년에 창건된 문화재 답게 규모도 크다. 과거 사가미 국이라는 나라를 이끌던 왕 답게 경내도 으리으리하고 굉장히 크다. 모든 것은 역시 문화재로 보존되고 있다고 한다.



여기도 계단이 굉장히 많다. 에너지가 다 빠지기 시작했는데도 안 걸으면 왠지 손해볼 거 같은 느낌마저 드는 저 계단을 보노라니 안 걸을수가 없다. 당연히 올라갔다 왔다.




뭔가를 의식행사가 진행되는 듯한 느낌. 그 이후의 사진은 일부 누락되어 손실된 상태이다. 그래도 열심히 찍은 사진으로 나마 이정도라도 건진게 다행이다. 쓰루가오카 하치만구는 이정도로 끝낸다.



역시 과거의 일본 이전의 국가를 이끌던 왕이 있는 신사라서 그런지 근처에는 다양한 편의시설과 교통시설이 발달되어 있다. 많은 가마쿠라 시민들이 오는 건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해본다.



구경을 다 끝내고 나오면서 찍은 교차로. 굉장이 도로폭은 좁은데도 신호가 굉장히 복잡하다. 외국인들도 많고 늦게서야 구경하러 오는 가족들도 꽤나 많아 보였다.




한자를 보면....-_- 뭐..더 이상의 설명은 생략한다. 이정도면 뭐 말 다했지 않았나? 그냥 재밌어서 찍은 사진.



드디어 뒷골목에 위치한 가마쿠라 상점가. 고마치도오리라고 불린다. 다양한 간식과 상점들이 많이 있었다. 시장이라는 느낌은 별로 들지 않고 관광객을 상대로 장사하는 느낌이 들었다.



사람들도 많았다. 외국인들도 많았고 물론 나도 외국인이다. 식당도 많고 악세서리에 간식거리가 풍성했던 기억이 난다.



그렇게 고마치도리 상점가를 지나쳐 나오면 굉장히 큰 규모의 버스 터미널이 나온다. 이제 가마쿠라역으로 돌아가서 도쿄로 돌아가야 할 시간이다. 


여기까지가 내가 경험하고 작성하는 가마쿠라, 에노시마 1일 코스이다. 사람마다 다니는 방식이 다소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어떤 것이 정답이라고 하기는 어렵다.


다만 이 글을 보면서 조금이라도 코스를 짜는데 도움이 되길 바랬으면 좋겠다.


정리 및 추천 코스

카타세 에노시마역 -> 에노시마 섬 -> 가마쿠라 고교 -> 하세역 -> 고토구인 다이부스 -> 가마쿠라역 -> 쓰루가오카 하치만구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