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창 다른 대학교에 관심이 있을 정도였던 나 미네스였지만 지금은 이미 나 먹고 살기 바쁜 시기이기에 예전 처럼 다른 학교 따위에는 신경을 전혀 안쓰는 편으로 변질되어 버리고 있다. 


물론 그만큼 현실에 찌들어서 산다고 해야할까? 대학교때의 학창시절 술먹고 벼락치기로 시험 보고 그래도 즐거웠지만 결국 남은건 아무 필요도 없는 학위증 한장만 남은 상태.


그런 와중에도 중국에는 북경대. 한국에서는 서울대 (내 개인적으로는 KAIST ) 일본에서는 도쿄대라고 할 정도로 각 국가별로 엄청나게 쎈 대학교들이 하나씩 있는 법인데 오늘은 도쿄대 사진을 몇장 풀어보려고 한다.



지난 꽤 오래전의 사진이긴 하지만 오래된 역사를 자랑하는 만큼 부분적인 변화는 있겠으나 큰 변화는 없는 도쿄대학교의 모습. 

우에노역에서 우에노 공원을 가로 질러서 도보로 약 10분 정도를 걸어오면 만날 수 있는 자그마한 교문의 모습이다. 원래는 아카몬 쪽이 더 유명한데 말이다.




이 건물이 바로 우리나라로 치면 상위 0.1%의 의대 지망생이 서울대 의대를 들어가듯이 들어간다는 바로 그 도쿄대 의대이다. 

병원의 역할도 같이 하는 만큼 굉장히 오래된 건물의 느낌과 더불어서 지속적인 리모델링과 새로운 건물 증설로 수수하지만 시설은 빵빵해 보인다고 할 정도로 위엄이 넘치는 병원의 모습을 가지고 있다.



의대를 지나치면서 보이는 정원들. 깔끔하게 잘 관리한 모습이 대학교라기 보다는 공원의 모습과 흡사하다고 할 수 있다.



바로 이쪽의 문이 우리가 흔히 유명하게 생각하는 정문. 아카몬이다. 

이날은 휴일이어서 그랬나 전체 개방을 하지 않고 일부만 개방한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이 건물은 이과대학의 학과들이 모여있는 건물이다. 역시 한눈에 봐도 굉장히 오래된 느낌이라는 점을 알 수 있다. 

이학이라는 점을 들어서 의대하고도 굉장히 가까운 것을 알 수 있다. 서로간의 상호 협력이라는 점에서 동선도 같이 짠 것일까?



이 동상이 바로 설립자인 가토 히로유키라는 사람이다. 교육학자이자 정치가 출신이지만 일단 초대 총장으로써 도쿄대학의 역사가 된 증인이라고 할 수 있다.



아...여기가 진짜 유명한 건물인데 이 건물이 이렇게 공사할 줄이야... 바로 이 곳이 그 유명한 야스다 강당이다. 

애니메이션에서도 자주 나오며 영화에서도 그렇고 각종 소재로 많이 배경으로 나오던 그런 곳이다. 특히 중국 관광객들도 많이 사진들을 찍는데 공사하는 모습때문에 다들 실망들 하는 듯 싶었다.


원래의 모습은 바로 요래요래. 누구나 한번 쯤 봤을 법한 그 건물의 모습 맞다. 특히 이 곳이 도쿄대에서도 유명한 이유는 69학번 출신자들의 점거농성 사건이 있었던 장소이기도 했기 때문.


그래서 역사적으로 도쿄대에는 69학번 출신이 없다는 것도 흠이다.



그렇게 길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짧지도 않았던 도쿄대학의 건물과 캠퍼스는 뒤로 한채 나와야 했다. 사실 엄청난 시간을 들여서 갈만한 곳은 아니다. 

다만 학문에 관심이 있고 특히나 다른 대학교들의 멋진 모습을 좋아한다면 가볼만한 여행 코스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생각 한다.



그렇게 다시한번 우에노 공원을 가로 질러 우에노공원으로 가는길이다. 

이 곳 우에노 공원도 참 보면 아름다우면서도 군데군데 모여있는 노숙자들과 홈리스족. 

그리고 도박꾼들이 술 취해서 누워있는 것을 보면 메이와쿠가 절대적으로 실례가 되는 국가답지 않는 이들도 똑같은 사람임을 알 수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