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도 큰 다짐을 하고 다녀왔던 그 라멘집.

라멘의 범주에 안 낄려고 했지만

그 오묘함에 또 끌려서 가까운 퇴근길의

홍대입구역. 상수역에 가까운 곳으로

이동을 하였다.


이제는 현기증이 날 지경.

대체 이 끌려오는 느낌은 무엇인가..



홍대 라멘 맛집은 많지만

국물없는 마제소바. 비빔라멘

아직까지는 자리 잡지 않았지만 

여기는 이 마제소바 하나만으로

한국을 평정하려는 느낌이 보인다.




홍대입구역, 상수역 마제소바 라멘 맛집

칸다소바. 한국어로는 신전소바.

신전라멘이라고 해야할까..

어찌됐건 서촌에 이어서 한번 더 맛을 보고 왔다.




여전히 다른 메뉴는 전혀 없고

그저 마제소바와 음료수뿐.

유일하게 마실 수 있는 레드락 생맥주.

요기의 장점이라고 해야할 듯.




돈꼬츠 라멘도 아니고 겨우 마제소바 하나만으로

이렇게 긴 행렬을 만드는 라멘이 얼마나 있을까.

일본에서도 굉장한 유명한 라멘집인가 생각해봤다.

그리고 한번 둘러본 인테리어.



전형적인 수수한 일본 가정식 식당 느낌.

하지만 필요한건 다 챙겨놓은듯한 느낌.

일본틱하게 1회용 앞치마까지 제공.

겨우 한개의 음식만 제공하는데도 끊임이 없는 손님들.





이미 서촌에서도 1번 본 소개문과 먹는 방법.

젓가락 사용법 몰라서 라멘 못먹는건 아니지만

마제소바는 나름대로의 규칙이 있다고 하니까.



타베로그 , 구글로 검색해보니까

와이즈라멘이라고 나온다.

도쿄 칸다역, 아키하바라역 앞에 와이즈라멘이라고

존재하는데 정말 평범한 라멘집이었다.


그런 도쿄의 평범한 라멘집이 이러한 비빔라멘 하나

한국에서 행렬을 하게 만들다니..

될놈은 뭘 해도 된다는게 확실하다.




꽤나 많은 재료가 들어갔다고 자화자찬한

그 특제 마제소바.

담음새는 정말 누가봐도 이뻐 보인다.

돈꼬츠라멘으로는 승부가 어려우니까

마제소바 하나만을 전문으로?

이런게 선택과 집중이라고 하는건가.



마제소바 하나만 파는

직원이 꽤나 많다.

요즘 라멘업계의 센세이션과 같은

츠케멘 수준의 고난이도 라멘이라는 의미인데

재료의 밸런스와 양을 잘 맞추기 위해서?


메뉴 하나만 전문으로 하기 때문에

퀄리티나 담음새나 맛이 떨어진다면

그건 정말 문제가 되기 때문에

이미 기대치는 80% 이상 먹고 간다.




그래도 빠질수 없는 맥주.

레드락. 거품없이 준다.

아..진짜 센스 좋네.

까득까득 담아주는 맥주의 센스.

이 집 잘하네...

거품따위..보기에만 좋고 감질맛 나는

번거로운 녀석!




배고픈 사람 꼴리는 샷.

오늘도 움짤이다.

뻑뻑해 보일 수 있지만 의외로 잘 비벼진다.

특히 생선향이 물씬 나는 가루?

그게 걸리적 거릴 줄 알았는데 의외로 잘 비벼진다.






백문이 불여일견.

한입 호로록 샷!

윤기가 좌르르 흐르는게 

첫 인상과는 다르다.


의아했던 첫 만남과는 달리 두번째의 만남.

아주 만족한다.

호로록 잘 넘어간다.

매콤하지도 않지만 느끼하지도 않다.

오묘하지만 새로운 맛.



어느정도 먹고나면 뿌려주면

풍미를 올려주는 다시마 식초.

짜장면에 식초를 뿌리면 풍미가 올라오듯이

이 마제소바에도 식초를 뿌리면 풍미가 올라온다.


제대로 된 선택과 집중 + 응용이다.



그리고 어느정도 먹고난 후에 요청하는 오이메시.

밥은 서비스로 제공되기에 면이 모자란 사람은

조금 더 맛을 즐기기 좋게끔 되어 있다.


사실 거진 만원돈 다되어 가는 국수 요리에

밥이라도 제공되면 조금은 안도감이 있지..

정말 맛있지만 가격적 부담은 어쩔수 없는 상황



하지만 신나게 비벼보고 나면 

다양한 맛이 올라온다.

밥을 비비기 전의 양념만 살짝 맛봤더니

역시 오묘하지만 기분 좋은 오묘함이 남아있다.


밥을 비비면서 고소한 향 속에 풍겨져 나온

고기맛과 생선맛. 그리고 감칠맛.




그렇게 비벼놓고 보면

비주얼은 좀 그렇지만

면에서 느끼는 맛과는 또 다른 느낌의

새로운 음식이 탄생한다.





한입 한숟가락 툭! 떠서 먹어본다.

라멘에 밥을 먹은 것은 마제소바가 처음일듯.

돈꼬츠 라멘은 역시 면과 어울리는 음식이기에

밥은 가급적 생각도 안하지만 

여기서는 밥도 있어야 좋다.




그렇게 오늘도 완식 피니쉬 완료!


일부 몇몇 잘하는 라멘집들도

점점 츠케멘, 단순 쇼유라멘, 마제소바까지

취급하는 곳이 점점 늘어나는 점은 사실이다.

하지만 특이하게도 츠케멘과 마제소바는

이제 내 인식속에는 정말 잘 하는 곳이 되고 싶다면

하나만 집중하는게 좋다.


이게 내 생각과 인식이 될 듯 하다.


만만치 않은 난이도에서 만들어진 라멘의 맛은

안 좋을 수가 없다는 점이 사실이니까 말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상수동 91-3 | 칸다소바 홍대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