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이제 인천공항에서의 파견근무와

모든 총체적인 업무종료가

약 1달 조금 넘게 남았다.

 

더 이상의 미련도 없고 그 동안 개같이

굴려먹고 그대로 비정규직으로 끝나는

필자의 특성상 이제 미련도 없다.

이제는 홀가분하다.

솔직히 코로나로 인해서 일도 못하던

사람들을 생각해보면 필자는 나름 복받은거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필자는 겨울을 만끽하는 

사람이고 일본을 자주 나가는 사람인데

어떠한 것도 못해보고 끝나는거에

첫째는 저 망할 코로나와 발원지에 원망.

그리고 두번째는 지금의 직장에 굉장히 원망이다.

배부른 소리인가? 

 

아니 배고프다. 그러니까 밥먹으러 갔겠지?

언제나 말하지만 필자는 인천공항에서

맛있게 먹은것은 T2에 있는 CJ 상주직원 식당과

동원 상주직원 식당이 맛집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마티나 라운지와 T2 지하 푸드코트.

그 외는 다 똥이라고 생각하는 필자에게

한번도 안가본 곳 중 하나인

T1 4층에 위치한 한식 전문점 소문(笑門)에 다녀온 이야기.

맛집인지 아닌지는 내가 판단한다.

 

 

그럭저럭 분위기 구색은 맞춰놓은 듯한 느낌.

근데 분명 이곳은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4층에 있는

식당이 맞다.

외국인이 하나도 없다고? 

누구를 탓하지 말지어다... 

망할 코로나19는 이렇게 외국인들과 출국자들로

가득했을텐데 덕분에 이렇게 상주직원 일부만 존재하는

식당으로 변질되었으니 말이다.

 

필자의 선택은 돈까스김치나베.

아니...한식집인데 이 무슨 배은망덕한 행동이냐고?

김치 들어갔잖아? 퓨전이잖아?

그리고 맞은편의 주임은 김치찌개로 선택.

그냥 돈까스에 매콤한 국물이 땡겼기에 필자는 그렇게

선택을 해버렸다. 

전체적으로 메뉴는 외국인들이

한국을 떠나기 직전에

부담없이 즐기기 좋은 메뉴들 위주이다.

어찌보면 우리 일반인들이 보기엔 

그냥 외국나가서 입에 안 맞는 메뉴 먹기전에

한국의 맛으로 정신무장을 하는 느낌?

그렇게 조금 기다리다가 나온 메뉴

김치찌개와 필자의 돈까스김치나베.

뭔가...구성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먹는

식당에서 볼 법한 수준의 구성이다?

상주직원 20% 디스카운트를 생각해봐도

음... 평범한데?

정신차리자.

이 곳은 인천국제공항이다.

외국인들에게는 이 곳도

맛집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외국인이 없는 코로나19 팬데믹 시기를

생각해보고 나는 한국인이라는 것을

생각해보도록 하자.

돈가스를 넣은 김치찌개 느낌의 

걸쭉한 국물. 그리고 기본 찬거리.

그리고 공깃밥한개. 밤안개..밥한개...(!!!???)

개드립은 미안하다. 

 

 

돈까스 김치나베의 첫 국물 한숟가락

그리고 각종 토핑...

김치찌개 베이스에 돈까스를 넣어서

조금은 더 기름지고 담백한 느낌.

그리고 군데군데 보이는 고기와 소세지.

부대찌개일까.. 아니면 김치찌개의 퓨전화일까?

잠깐 혼란스러워진다.

 

그리고 돈까스 한덩어리 집어서 한입샷.

그리고 떡도 들어가 있고 당면도 들어가있다.

아..음..에에... 아임 외쿡인!?

오우...잇츠 딜리셔스!

만약 외국인이었다면 좋아할 만한 맛이다.

적당히 매콤하고 가격을 생각해도 신기한 토핑

조금씩 들어가 있으면서도 푸짐하게 보이니까 말이다.

 

어찌됐건 필자는 건더기를 다 집어먹고

밥도 한공기 뚝딱 한 뒤에 피니쉬샷.

 

자... 그렇다면 평가를 해보자..

분명 외국인이라면 이 곳의 음식은

괜찮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가격대도 그렇고 그렇게 부담은 없을 것이다.

특히 돈까스김치나베는 외국인들한테는 매우면서도

좋아하는 것들을 조금씩 넣어서

떡을 제외하고는 이질감은 없을 듯 하다.

 

하지만 필자는 한국인이고 

저러한 백반류를 자주 먹기에 이래저래

생각을 해봐도 음... 글쎄?

가격을 생각해보면 그냥 평범한 수준?

돈까스 김치나베를 맛없게 하면

이상할 정도니까 말이다.

 

맛이 없지는 않다.

하지만 굳이 외국 나갈때 이용할지..

정말 배가 고프다면 이용해보겠지만

상주직원이었으니 할인 신공으로 먹었지만

또 먹으러 가라고 하면 조금은 고민을...

그냥 평범하다. 딱 거기까지다.

 

내가 너무 까탈스러운가...??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원래 해외로 출국할 때 여행할 때, 절대적인 철칙중 하나.

공항에서는 식사를 하지 않는다.

버스터미널, 기차역에서는 햄버거 외에는 절대 사먹지 않는다.

그만큼 비싸고 맛없는 것은 기본이고

뜨내기 손님을 대응한다는 이유만으로

굉장히 불친절 하다는 것을 몸소 알고 있기 때문.


하지만 어쩌다 보니까 다같이 식사를 

해야할 일이 생겨서 공항에서 식사한 이야기.

그것도 아침식사. 

인천국제공항 제 2 여객터미널에서 

식사한 곳인데 꽤 괜찮아서 후기를 올려본다.



인천공항 제2 터미널에 위치해 있었던 한식미담길.

여러개의 들어봤을 법한 프랜차이즈를 한 곳에 

푸드코트 처럼 모아두고 영업을 하던 공간이었다.

확실히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 비해서 공을 들인 느낌이 확실히 들었다.

이런식으로 옛날 공간은 차별하는것은 아닌가 생각이 든다.



다양한 브랜드가 존재했던 한식미담길.

흔히 프렌차이즈 맛집으로 불리우던 식당약 9개 정도의 브랜드

옹기종기 모여서 푸드코트를 이루고 있었다.

한국에서 여행을 끝내고 돌아가는 외국인들에게도 

맛집으로 인정 받을 수준의 퀄리티인지 궁금해진다.





보다시피 메뉴와 지점이 다양하다.

순두부가 유명한 북창동 순두부와 강릉에서 유명해진 교동짬뽕.

식객에도 나왔던 부대찌개로 유명한 오뎅식당.

전주에서는 대표로 불리우는 비빔밥 전문점 가족회관.

광장시장에서 녹두전 하나로 굉장히 유명세를 떨친 순희네 빈대떡.

LG 계열의 아워홈 브랜드가 이러한 자영업 브랜드까지 따와서 푸드코트를 만들 생각을 하다니..

맛집을 떠나 대단하다는 생각밖에 안든다.

중소기업이 저렇게 한다고 하면 과연 저 식당들이 브랜드권을 대여 해줬을까?




누구나 볼 수 있고 쉽게 이해가 가능한 진동벨.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여수편에서도 고객 서빙을 진동벨로

해결하는 방식으로 해결할 정도로 제대로 발명 잘한 첨단 문명.

....헛소리가 너무 길다.



첫째로 나온 가족회관낙지 비빔밥.

그리고 두번째로 북창동 순두부.

저 두곳 특정 음식으로 굉장한 맛집인데 과연 이런 곳에서도

그 맛 그대로 잘 살렸을지 궁금해진다.

비주얼 상으로는 맛집과 거의 흡사한 수준의 비주얼.



그리고 한옥집 김치찜.

내가 주문한 교동반점 짬뽕.

아침부터 짬뽕이라...출국하는 입장이 아니라

과감하게 매운걸 주문했지만

만약 출국하는 입장이었다면 피했을수도..





교동반점 짬뽕 맛

내가 흔히 생각했던 그 교동반점의 짬뽕과 흡사하다.

공항에 있는 식당이라고 해서 맛집 아니겠구나

라는 생각을 가졌지만 나쁘지 않았던 수준.


순두부도 그렇고 비빔밥도 나쁘지 않았다.

김치찜은 오히려 생각보다 괜찮았다는 생각이 들 정도.

가격은 당연히 공항이라는 생각을 가져 본다면 좀 아쉽지만

이 정도 에 이 정도의 퀄리티와 음식 맛이라면 충분히 외국인들한테는 추천할만한 수준.

근데 아쉽게도 제 2터미널을 이용하는 사람들을 위한 공간이라 1터미널은 그림의 떡.

솔직히 1터미널에서 이용했던 지하 푸드코트도 작성하려고 했는데

인간적으로 너무 맛없었던 기억이..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중구 운서동 2868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교통센터 지하1층 | 한식미담길 인천공항제2여객터미널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