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마지막 맑은하늘의 게곤폭포. 그리고 내가 올라온 일본 중에 가장 높은 곳에서 찍는 마지막 닛코의 사진이다. 

진짜 마지막은 아닐꺼 같다. 언젠가는 오겠지. 그때는 가족들이랑. 

마지막이 아닌 잠시만 다음으로 미루자는 의미로...꼭 약속하자.



엘리베이터는 여전히 올라가는 거리 내려가는 거리가 뜬다. 그리고 TV에서는 닛코의 사계절의 모습과 또 놀러오라는 식으로 자연경관을 굉장히 많이 보여주고 있었다.

이 쪽 게곤폭포 엘레베이터도 닛코시에서 운영하는 것인가 라는 생각을 가져 본다.



자...이제 우리는 내려가는 방향의 이로하자카로 가야 한다. 이 때 유튜브를 하시는 우리 LEIMENT님의 영상소재로 친히 내준 날이 되는 듯하다.

올린 사람은 LEIMENT지만 실제 이로하자카의 영상은 필자인 미네스가 찍은 것이다. 이 점을 들어서 영상을 올려준 LEIMENT에게 감사...는 얼어뒤질... 술 사라 꼭!



원숭이 주의를 하라는 닛코에서만 볼 수 있는 간판....이지만 원숭이를 본 적은 없는 듯 하다.

추워서 원숭이들도 숨어서 살고 있겠지.

그러고 보니까 닛코가 원숭이로 유명한데 원숭이를 본 적이 없다. 원숭이가 있었으면 내 물을 뺏어 먹었을듯..



이제 버스를 타고 이로하자카 다운힐을 만끽 한다.  이 영상은 LEIMENT Tube에 올라온 영상이다.


이니셜D를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이 이로하자카 다운힐 실제 도로 모습 동영상을 만끽해보도록 하자.

아참! 추가로 LEIMENT TUBE의 채널 구독도 많이 부탁한다.



오후 3시쯤 되어서 도착한 토부닛코역. 아침과는 달리 맑고 상쾌한 하늘이 반겨주고 있지만 이제 도쿄가면 어두워지겠지.. 슬프다. 

이제 다음날이면 다시 한국으로 가야 하는 우리는 억울하지만 이제 도쿄로 가서 짐을 챙기고 갈 준비를 해야 한다. 



급행 열차까지 시간이 남아서 밥을 사먹을까 생각을 했다. 그리고 닛코역 에키벤을 사먹을까 고민하다가 참자는 우리 모두의 언행일치. 대신 음료수 정도만 사먹는 것으로 퉁치기.

밥은 편안하게 먹어야한다는 선배의 전언에 따라 결국 밥은 도쿄 시내로 가기로 한다.



때마침 도착한 급행 열차. 결국 아사쿠사까지 한방에 가는 전철은 없기에 미나미쿠리하시역까지 급행으로 달리는 열차에 몸을 싣는다. 

토부그룹이 이런 점을 노린듯 하다. 

돈을 더 주고 그냥 라이너급 열차를 타라고 종용을 하더라..

몇시에 급행이 있냐고 하니까 "그러지 말고 돈 좀 더 주고 지금 10분뒤에 출발하는 라이너 급행을 타라"

...이러는데 돈이 없어서요...ㅠㅠ



결국 미나미쿠리하시역에서 아사쿠사 급행 열차를 타기로 한다. 

도쿄에서 닛코가 얼마나 머냐고? 

서울 기준으로 천안까지 가는 거리라고 생각해두면 쉬울 듯 하다. 그나마 지하철 의자가 편했으니 망정이지

그거 아녔으면 하....



그렇게 미나미쿠리하시역에서 열차를 갈아타고 카스카베역. 짱구는 못말려의 그 신짱구가 사는 그 동네의 역을 거쳐서 어느새 어두워진 도쿄 시내로 들어와서 아사쿠사에 진입을 하기 시작했다.


그렇게 아사쿠사에서 내려서 표를 내밀면 승차권은 회수해간다. 기념품 용도로도 안된다고 한다. 애초 승차권이라고 했지 카드라고 하지는 않았으니까 말이다.


그렇게 어두울때 아사쿠사에서 출발하여 어두울때 아사쿠사에 다시 들어온 이날 닛코 여행의 하루는 끝이 났다.

아. 다른점이 있네. 새벽의 스카이트리와는 다른 화려한 조명이 장관저녁의 스카이트리와 더불어 똥구름이 보이는 아사히 빌딩. 

일본내에서도 놀림거리로 전락한 저 똥구름아사히 맥주의 거품을 상징한다고 하는데 어지간히 욕먹는데도 도착한 밤에 저렇게 화려하게 불을 켜놓고 있었다.


언제쯤 다시 닛코를 가볼 기회가 생길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분명 믿고 싶다.

꼭 다음번에는 가족들이랑 다같이 겨울의 닛코를 만끽하러 갈 수 있는 기회가 생길거라는 다짐으로.. 그것도 내 손으로 직접 일궈내서 갈 수 있는 기회를 만드리라고 말이다.


다음 포스트에는 처음 일본 도쿄 닛코 여행을 하는 분들을 위해서 완벽히 코스 정리를 좀 하도록 하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닛코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은 드디어 본격적으로 일본 도쿄 자유여행 코스 중 가장 먼 거리로 나가야 하는 여정 중 하나인 닛코라는 지역으로 나갈 준비를 한다. 닛코는 흔히 모두들 잘 알겠지만 원숭이가 온천하는 지역으로 유명하지만 이 곳이 이니셜D로는 이로하자카라는 고갯길이 배경지가 되어 유명해졌으며, 아울러 도쇼구 (동조궁) 등 도쿠가와 이에야스를 기리는 곳으로 유명하다. 산이 꽤 웅장한 곳으로 온천과 료칸이 잘 발달되어 있다. 



이날의 여정은 JR 신주쿠역에서 도쿄메트로 아사쿠사 역까지의 이동. 제 아무리 뭔 방법으로 때려잡아도 JR만으로는 절대로 아사쿠사에 갈 수 없다. 

사실 도에이, 도쿄메트로만을 이용해서도 갈 수 있지만 영 좋지않은 소요시간을 생각해보면 어쩔수 없는 선택임에는 분명하다. 돈을 조금 더 들여서 빠르게 가느냐, 돈을 덜 들이고 살짝 돌아가지만 편안하게 가느냐. 그건 본인의 선택이다. 하지만 시간은 금이다.


어찌됐건 JR 신주쿠역에서 첫 시간에 출발하는 열차는 대략적으로 새벽 4시경에 시작한다. 우리나라의 서울 버스가 보통 새벽 3시 50분에 시작하는걸 생각해보면 여기는 전철이 그러한 역할을 한다. 그리고 JR은 정말 늦게까지 운행한다. 말도 안될 정도라고 생각해도 쉬울 것이다. 



그렇게 신주쿠역에서 추오소부선을 타고 아사쿠사바시역 까지 나온 후에 아사쿠사바시역에서 도영 아사쿠사선을 타고 아사쿠사역까지 나온다. 그리고 우리는 아사쿠사 센소지 방향으로 가다 보면 만날 수 있는 도부 철도 아사쿠사역으로 가야 한다. 



정말 럭키였다. 바로 나오니까 이렇게 친절하게도 토부 철도 아사쿠사역까지 가는 방향을 친절히 알려주기도 하고 실제로 눈으로 보니 잘 보이기도 했다. 해가 일찍 뜨는 도쿄이지만 이 당시는 초봄의 날씨였기에 여기도 새벽 밤이 굉장히 길었던 듯 하다. 



그렇게 토부철도 아사쿠사역까지 가는 길에 보이는 도쿄의 새로운 상징이자 새로운 마천루로 자리잡은 스카이트리가 보인다. 역시 새벽 인적 드문 시간대여서 그런지 모든 불이 다 꺼진채로 유도등만 켜진 상황이었다. 



그렇게 도착한 토부 철도 아사쿠사역. 우리나라 표현으로는 도부가 맞다고 하는데 그냥 기분 내키는대로 읽도록 하자. 




우리가 타야할 열차는 이곳에는 안나왔지만 6시 44분 미나미쿠리하시역으로 가는 급행열차를 탔다. 사실 이건 약간의 실패도 있었다. 너무 일찍 나온 것도 있었지만 단순히 15분 일찍 도착한다는 이유만으로 7시 30분에 출발하는 토부닛코행 급행 열차를 안탄게 큰 잘못이었다. 

하지만 이 선택은 차후에 차선책으로 대비를 위한 공부였다고도 볼 수 있다.  



어찌됐건 역에 도착하고 보니 정말 물품보관함이 이렇게 많은 것도 처음 봤지만 말도 안되게 비싼것도 좀 흠이었다. 잠시 일행들이 화장실에서 거사를 치룰 동안 주변을 둘러봤지만 음.. 그냥 역 시설만 깨끗했지 별 볼건 없었다. 더군다나 너무 이른시간대여서 그런가 배고픈데 간단한 요깃거리 할 수 있는 곳도 없었다. 



그렇게 하염없이 시간을 기다리다가 닛코 패스를 가지고 있는 사람은 개찰구가 아닌 이 쪽의 안내소 게이트를 통하여 안내원에게 티켓을 보여주면 티켓에 도장을 찍어주고 확인 받은 후에 통과를 할 수 있다. 이 곳이 아사쿠사에서 시작하는 닛코여행의 시작점이자 종료 점이라고 보면 된다. 

마지막 닛코여행이 끝나면 이 곳에서 티켓은 회수해 간다. 



이렇게 특급열차 시간표가 실시간으로 나오고 있다. 아니 저기 6시반에 출발하는 토부닛코행 급행열차 있는데 저건 왜 안타냐고 물으신다면 저 열차는 추가금을 안내원에게 지불을 한 후에 승차가 가능한 열차이다. 

닛코 올 에리어 패스는 아사쿠사에서 닛코까지 가는열차의 비용을 면제해준다고 그랬지. 편하게 가게 해주진 않는다. 역시 일본인의 상술. 서비스를 주지만 돈을 더내고 일반 서비스를 받아라.




그렇게 씁쓸한 마음을 달래고자 살짝 쌀쌀한 바람이 불어오는 새벽 바람을 극복하기위한 살짝 깔끔한 밀크커피로 한잔 달래본다. 근데..이름이..어째.. 살짝 깔끔한? 그냥 깔끔하면 안되나?

티켓에 대해서 추가 설명이 좀 필요할 거 같다. 

기념품으로 가져가면 안되냐니까 부정 사용의 문제가 있어서 안된댄다. 

어차피 아사쿠사로 돌아오면 회수한다고 명시 되어있더라. 

그 이유는 딱 한번의 왕복 열차 이용 기회만 제공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대신에 닛코 패스 올 에리어의 경우는 닛코 지역에서 버스 및 시모이마이치에서 닛코 혹은 기누가와온천 방향의 티켓의 횟수는 기간 내 무제한이라고 한다. 

결국 시모이마이치에서 아사쿠사나 도쿄스카이트리에서 하차를 하는 순간 티켓은 뺏어간다고 보면 된다.

게곤폭포나 주젠지 호수를 갈때도 좋지만 기왕 닛코를 간다고 하면 역시 기누가와 온천도 다녀오길 추천한다. 

닛코 중간에서 하룻밤을 묵은 뒤에 나가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이다. 



그렇게 도착한 6시 44분 출발하는 미나미쿠리하시행 급행 열차. 미나미 쿠리하시까지는 약 1시간 10분 정도 소요되는 꽤나 긴 장거리 노선이다. 하지만 이건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 



평일인데도 아사쿠사에서 미나미쿠리하시 방향으로 가는 사람들은 썩 많지 않았다. 그도 당연할 것이 보통 평일의 직장인들은 미나미쿠리하시에서 아사쿠사 방향으로 내려오는 사람들이 많을테니 말이다. 

우리는 여행객이다. 일반 일본 주민들이 퇴근할때 가는 길을 우리는 출근 시간대에 이용하기 때문이다. 

그렇게 미나미쿠리하시행 급행열차는 약 17개의 정거장에 하차한 후 오전 7시 50분경에 도착하게 된다.


그렇게 도착하면 바로 반대편 플랫폼에는 이렇게 토부닛코행 급행 열차가 기다리고 있다. 이 열차는 8시 정각에 출발하여 토부 닛코 역에 9시 10분 경에 도착하게 한다. 

순수히 외국인들보다는 학생들이 굉장히 많이 타는 것을 볼 수 있었는데 역시 사람들은 똑같다. 반대편 열차에 자리가 널럴하게 대기하고 있으니 후다닥 달려가서 자리를 잡는 모습은 여느 사람들이나 똑같았다. 

줄 서는거? 똑같다. 나 편안하게 가려고 자리 잡기 위해 뛰어가는 일본인들도 질서를 엄청 잘 지킨다는건 그냥 적당한 수준. 






열차에는 어느샌가 이쪽 도치기현에 거주하는 학생들이 학교를 가기 위해 가득가득 열차에 탄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그리고 논과 밭. 전형적인 시골의 모습이다. 한창 도쿄의 마천루와 화려한 쇼핑가들의 모습을 보다가 어느샌가 시골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지역으로 넘어오게 됐다. 




이렇게 비닐하우스와 그리고 트럭들을 보면 그냥 한국과 똑같은 동네라는 느낌이 들지만 트럭의 모양과 그리고 사용하는 농기구의 디테일에서는 역시 일본이구나 라는 것이 느껴진다. 아무생각 없이 보다 보면 우리는 어느샌가 무궁화호를 타고 시골의 경치를 만끽하며 간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어느샌가 당도하게 되는 닛코의 모습이 보이기 시작한다. 도부닛코 주변의 모습. 안개가 자욱하지만 산지역이라서 그런지 관광객들이 찾아서 오는 지역이라고 할 정도이다. 그나마 봄이기도 했고 전날 비가 많이와서 그랬는지 사람들이 그렇게 많지는 않았다. 



그리고 이제는 잠시 있다가 만나야 할 구형 토부닛코행 급행열차.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내리고 교대를 한 후 다음 시간대까지 손님들을 기다리는 열차의 모습이다.



단일 출구 하나로만 이뤄져 있는 토부닛코역. 역의 특성을 잘 느끼게 만들어진 목조 건축물이 정말 이국적인 느낌을 잘 끌어올려줬다. 이제 슬슬 닛코 여행기가 올라갈 예정이다. 


시간표 정리를 좀 하겠다.


1. 6시 44분 아사쿠사역 (미나미쿠리하시 행) -> 7시 50분경 미나미쿠리하시역 하차8시 출발 토부닛코행 급행 환승 -> 9시 10분경 토부닛코 도착

2. 7시 30분 아사쿠사역 -> 9시 35분경 토부닛코 도착 

사실 후자가 제일 덜 무식한 방법이긴한데 운동했다고 생각하고 나중에 토부닛코에서 아사쿠사로 넘어와야 할 때 열차 시간이 안맞을 때 기억해 두는 것도 좋다. (토부닛코에서 출발하는 급행 열차는 미나미쿠리하시까지만 간다.)


P.S 7시 30분 아사쿠사발 닛코행 열차를 탈 예정이어도 티켓은 미리 사야 한다. 10분 이내에 티켓 구매가 쉽지가 않기 때문이다. 


티켓 정리를 좀 하겠다.

닛코 패스 올 에리어 기준

1. 아사쿠사역에서 출발하여 여행일정이 끝난 후 아사쿠사 역 도착 즉시 티켓은 회수된다.

2. 시모이마이치에서 닛코방향으로 가던 기누가와온천 방향으로 가던 이 경우는 무제한이다.

3. 닛코역에서 운행하는 토부그룹 소속의 버스는 일정기간 무제한 탑승 가능하다.

4. 닛코 패스 올 에리어를 이용할 시 여정이 끝난 후 하차역아사쿠사역, 도쿄스카이트리역으로 한정된다.


닛코 여행 정보가 주변에 많이 부족하기에 내 포스트를 참조한다면 충분히 도움이 많이 될 것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닛코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