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름 오사카통이라고 할 정도로 이제는 오사카의 왠만한 길은 다 외우고 꿰뚫고 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평소 오사카에 가면 주로 묵었던 숙소는 니혼바시 근처의 한인 민박에서 주로 묵곤 하였는데 역시 아무래도 혼자 편안하게 자는 것을 선호하다 보니까 이번에는 처음으로 새로운 곳에서 묵어보자는 마음으로 갔던 곳이다.


오사카 메트로 신사이바시역과 혼마찌역 사이에 위치한 애매모호한 거리에 조금은 접근성이 좋지 않은 레벨 높은 사람이 가야 좋을 듯한 숙소. 호텔 카고의 후기이다. 영어로는 HOTEL CARGO



언뜻 보면 높은 건물에 꽤나 큰 느낌의 호텔같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천만의 말씀이다. 나름 천장이 높은 캡슐타입을 생각하고 갔다가 내 실수가 굉장히 컸다는걸 느끼고 난 후의 호텔이기 때문이다. 



자..보다시피 침구류와 개인 메이컵테이블. 그리고 조그마한 거울. 이 것이 전부이다. 난 천장이 높을거라 생각했는데 역시 제대로 선택 못한 나의 잘못이다.

하지만 캡슐호텔이라고 하기에는 침구류나 그 밖에 내부 시설은 평균 이상의 컨디션을 보여주고 있었다. 



참 대단하다. 비상구의 위치 및 안내도가 나와있는데 내가 묵었던 방의 사이즈를 봐도 얼추 좁아보이는게 사실인데 이런 좁은 한 층에 무려 방이 16개나 존재한다는 점이다. 정말 공간활용의 끝판왕이 무엇인지를 아주 여실히 보여준 케이스였다. 

물론 일반적인 캡슐방과 비교해봐도 개인적인 짐들을 본인의 캡슐방 공간에 넣을 수 있다는건 굉장히 큰 메리트라는 점이다. 물론 좁디 좁아서 문제지만 말이다..



캐리어랑 개인 짐을 놓고나니까 침구류 위에서 움직이는 것 외에는 아무것도 못한다. 

옷걸이는 옆의 옷장에 넣으면 되고 개인용 금고가 있기 때문에 개인용 금고를 활용해서 귀중품을 보관하면 된다고 하지만 참...좁은 공간에 오밀조밀하게 필요한건 다 넣은 듯 하다. 



심지어 tv마저 미니 tv로 설치되어 있다. 이 tv에 머리를 부딪친게 한두번이 아니다. 정말 힘겹다. 당연히 스피커는 없으며 소리를 듣고 싶다면 본인 방에 설치되어 있는 헤드셋을 통해서 청취하면 된다. 



영수증과 설명서를 제공해준다. 1박에는 대략 5,200엔. 물론 나는 이 가격에 묵지 않았다. 라쿠텐 여행을 통해서 예약을 하였으며, 포인트 사용 신공까지 했기에 1박 비용은 거의 면제가 된 것이나 다름 없기 때문이다. 

그리고 체크인과 체크아웃 시간을 전부 알려주고 있으며, 주의사항도 알려주고 있었다. 뭐 이런건 보면 다 아는 내용이기 때문에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카드키가 있어야 각 층 및 호텔 내 사우나 등을 이용 가능하다. 출입도 가능하다. 다만 문제가 이 카드로 엘레베이터도 작동시킬 수 있어서 골치가 아프다. 너무 어려운 시스템이라 오히려 외국인인 나보다 일본인인 현지인들이 어? 뭐야!? 이거 안되잖아! 하면서 당혹스러워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그렇게 호텔에서 묵으면서 저녁 술이 모잘랐던 나는 자기 전에 세븐일레븐에서 판매하는 로스트 비프샌드를 구매해서 먹었다. 이거 정말 맛있다. 무조건 먹어야 한다. 두번 먹어야 한다. (번외성 이야기 ㅈㅅ)


호텔의 장단점을 얘기해보도록 하겠다.


장점.

-. 정말 친절하다. 저렴한 가격의 호텔이라고 보기 어려울 정도로 친절하다.

-. 깨끗하다. 저렴한 가격의 호텔이라고 보기 어려울 정도로 컨디션이 좋다.

-. 저렴하지만 비품 제공도 꽤 넉넉한 편.

-. 정말 쬐그마하지만 목욕탕도 제공되고 있다. 

-. 캡슐호텔 치고는 개인 짐을 개인이 보유하고 있을 수 있다.

-. 이 가격에 혼자만의 공간을 가지고 있을 수 있다. 


단점. 

-. 위치가 상당히 안좋다. 신사이바시, 혼마찌에서도 초보자가 찾아 오기에는 굉장히 어려운 위치에 있다.

-. 역시 캡슐호텔의 한계성이다. 좁다. 좁아도 너무 좋다.

-. 역시 캡슐호텔의 한계성이다. 방음, 방광이 안된다는 점이다.

-. 목욕탕 정말 쬐끄마하다. 우리가 생각하는 일반 사우나 수준이 아닌 정말 쬐끄마하다.


거리는 미도스지선 신사이바시역 기준 700m미도스지선 혼마찌역 기준 950m

사카이스지선 사카이스지혼마찌역 기준 700미터이다. (평균 5~6분이지만 이 거리가 그닥..)

분명 이 곳은 오사카의 길을 너무 잘 아는 베테랑 수준의 사람들은 싫어할 것이다.

겨우 난바에서 신사이바시, 혼마찌를 지하철로 타는것도 억울한데 그것도 역에서 꽤나 걸어가야 한다니.. 억울하기 짝이 없을 것이다.


선택은 본인의 몫이다. 지하철 이동을 즐기는 사람들은 추천하겠지만 지하철 타는 시간이 더 짜증나는 사람들에게는 그닥이라고 할 수 있다.


홈페이지 : http://www.hotel-cargo.com/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오사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